메뉴 건너뛰기

조회 수 498 추천 수 12 댓글 17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Extra Form

 

게임을 하며 분명 느꼈어요.

애매하게 있던 현실의 내 성향을, 이성적으로 깨닫게 해주는 선택의 순간들요.

 

'이 선택 몇번으로 지금까지 달려온 모든 서사의 결말이 정해진다.'

 

진짜 스크린 앞에서 심각하게 고민했던 클라이막스들.

 

선택하고 나니 '아, 나 이런 사람이었구나' 하고 깨닫게 하는 전개와 납득.

 

애초에 완전한 비극이나 희극으로 끝날 수 없을 거라는 예감대로의 결말.

 

결국 남는건 화려한 전투나 비쥬얼이 아니라, 이 안에서 만나고 겪은 사람들의 인상과 추억인데,

그것들이 살아 숨쉽니다. 주조연 들의 선택이 납득 되구요.

 

2077은 제가 꼽을 수 있는 몇 안되는 SF 마스터피스에 넣을 것입니다.

10년 20년이 지나도 감정과 기억이 생생할 것이란 확신이 기준입니다.

 

소설에서는 삼체, 스페이스 오딧세이.

게임에서는 바이오쇼크 인피니티, 이제 사이버펑크 2077이 추가 되었네요.

 

----------------

 

그림 창작자로서 느낀 바도 큽니다.

 

지금까지는 화려한 SF적 비쥬얼에 공감대가 없었습니다. 안드로이드, 기계팔에서 나오는 칼, 총.

공감대가 없으니 그냥 평면적인 이미지였습니다. 

 

이 게임을 만나기 전까진요.

 

말이 사이버'펑크' 지, 현대까지 나온 모든 SF적 키 비쥬얼이 담겨 있습니다.

 

지저분한 뒷골목 미래부터 최첨단 까지요.

 

(스포가 될만한 샷들은 걸렀습니다. 안심하세요)

20201224023008_1.jpg

 

20201224024614_1.jpg

 

20201224031122_1.jpg

 

20201224031840_1.jpg

 

20201224031953_1.jpg

 

20201224033020_1.jpg

 

20201229013158_1.jpg

 

20201229014624_1.jpg

 

20201229020555_1.jpg

 

20201229021930_1.jpg

 

20201229033503_1.jpg

 

20201229040002_1.jpg

 

20201230022928_1.jpg

 

20201230023040_1.jpg

 

20201230042527_1.jpg

 

20201230045313_1.jpg

 

20201230045514_1.jpg

 

20201230045617_1.jpg

 

20201230052729_1.jpg

 

20201230052745_1.jpg

 

20201231032032_1.jpg

 

20210103040603_1.jpg

 

20210105035229_1.jpg

 

20210107051251_1.jpg

 

20210107051635_1.jpg

 

20210107051747_1.jpg

 

20210107053916_1.jpg

 

 

 

20210107060158_1.jpg

 

20210107060900_1.jpg

 

20210108033317_1.jpg

 

20210108033358_1.jpg

 

20210108035606_1.jpg

 

20210108040142_1.jpg

 

20210108041127_1.jpg

 

20210108044150_1.jpg

 

20210108044707_1.jpg

 

20210108044850_1.jpg

 

20210108045451_1.jpg

 

20210108045454_1.jpg

 

20210108051528_1.jpg

 

20210108053720_1.jpg

 

 

탄탄한 서사와, 넘치다 못해 폭발하는 아트워크들을 보면서 바쁜 순간에도 자꾸 멈춰서서 스크린샷을 찍었습니다.

제게 중요한 순간임을 직감하면서요. 연출에 사용되는 톤과 색감, 디자인들과 공간들을 보면서 입이 벌어졌습니다.

 

작업자로서 분석할 것들이 넘쳐흐르는, 신선한 식재료를 가득 얻었습니다.

 

버그는 분명 여러번 겪긴 했습니다. 자막이 안없어진다든가 인물들 얼굴이 이상하다든가, 세이브 로드를 안하면 진행이 안되는 식으로. 감안했습니다. 위쳐3 처럼, 지속적인 패치와 DLC로 갓겜이 될 수 있을겁니다.

 

다회차는 안 할것 같습니다.

 

1회차 진심으로 했던 결론이 바로 사이버 펑크 세계에서의 제 인생으로 결정되었기 때문입니다.

 

인터넷에서 보이는 여러 비판과 조롱적인 코멘트는 멀리했습니다.

잘만들어봐야 결국 무대고, 인형극입니다.

 

감상도 하기 전에 무대 뒤를 들여다보는건 도움이 안됩니다.

 

 

글쓴이 dangma님의 최신글
  1. 2021-10-20 20:41 이야기 > [창작] 천국의 문지기, 카멜 라이더. 간만에 투척! *2
  2. 2021-05-28 00:55 이야기 > [작업물] Kissing in gold *12
  3. 2021-05-15 00:41 이야기 > [작업물] 엘프하임의 결혼식 *7
  4. 2021-04-29 16:50 이야기 > 간만에 와서 창작물들 투척해유 *5
  5. 2021-01-19 07:24 이야기 > 골때리는 영어공부용 웰메이드 게임 Super.Seducer =_= ㅋㅋㅋ

  • profile
    Nemesis 2021.01.08 16:56

    전 아직도 1회차 100시간째 진행 중인데 정말 재밌게 하고 있어요. 여러모로 아쉬운 점도 참 많지만 괜찮은 점도 많은 거 같아요.

     

    2077이 아니더라도 정말 나중엔 진짜 유저들이 기대했던 사이버펑크 배경의 게임이 나온다면 좋을 거 같아요.

  • profile
    dangma 2021.01.08 18:12
    뼈대가 탄탄하니, 이제 개선하고 DLC로 갈고 닦으면 완벽해지겠죠. GTA5 랑 자꾸 비교하는데, 잘못됐죠 =_=; 수없는 업데이트를 마친 GTA5 를 단지 겉부분에서 비교하는건 좀 과하다 싶었어요
  • profile
    레인하트 2021.01.08 17:36

    잠수씬에서는 조명빨때문인지 주디가 유독 못생겨보이더군요 ㅠㅠ

  • profile
    dangma 2021.01.08 18:11
    전 그래도 분위기 때문에 꿈같았어요. 아무 보상없는데 퀘스트들을 들쑤시고 다닌 게임은 이 겜이 저는 첨인거 같아요
  • profile
    이부프로펜 2021.01.08 19:04

    크 스샷 되게 잘찍으시네요 부러운 능력 !

    사펑이 욕은 많이 먹지만 저도 되게 재밌게 했었네요 ㅋㅋㅋ

  • profile
    dangma 2021.01.08 20:07
    1000개 찍어서 10개 추리면 저렇게 되요 ㅎㅎ 그림그리는 방식도 비슷
  • profile
    리버브 2021.01.08 20:09

    저도 비주얼적인 측면에서 충격을 많이 받았습니다. 특히 머릿속 상상으로만 그리던 사이버스페이스 모습이 시각적으로 다가왔을때 굉장히 놀랍더라구요.

  • profile
    dangma 2021.01.08 23:19
    최신예로 정리를 해준다는게 참 좋았죵 ㅠㅜ
  • profile
    설리 2021.01.08 20:59

    마지막 멘트가 맘에 와닿네요

     

    기대가 큰만큼 반작용도 컸지만 뭔가 과하다는 생각을 떨쳐버리기가 힘듭니다.

  • profile
    dangma 2021.01.08 23:20
    그죠 =_=; CDPR 주식을 사면 좋을거 같긴 한데. ㅋㅋㅋㅋㅋ 잘된 겜이고 실력있는 회사예요
  • profile
    LuciDio 2021.01.08 23:10

    아 1인칭이지만 해야하나...

  • profile
    dangma 2021.01.08 23:21
    해보셔요~! RPG라 눈 휙휙 돌아가는 FPS랑 달라요~
  • profile
    무지개애교 2021.01.08 23:19

    정말 개발완료된 상태로 나오고 급하게 나오지만 않았으면 평가가 어땠을까하는 아쉬운 작품이에요 :)

     

  • profile
    dangma 2021.01.08 23:20
    주식회사의 비운 ㅋㅋ
  • profile
    2021.01.11 18:16

    크~글 정말 잘쓰셨네요.

     

    고생하셨습니다!

  • profile
    dangma 2021.01.11 22:02
    오 감사합니다 정말 좋았던 게임! 다른 사람에겐 1년 뒤에나 하라고 말하고 있습니다
  • profile
    츠리스토 2021.01.12 06:07

    저도 2회차 때 안건데

    스샷 찍을 때 사진모드 이용하시면 더 편합니다.

    엑박기준으로 L3 + R3 인데요

    컷씬은 카메라 위치 변경이 안되지만, 인게임은 1/3인칭 전환에 포즈 설정, 간단한 수정도 가능해요 :)

     

    2회차는 게임 내 복선 발견하는 재미도 있지만, 스크린샷 찍는 재미에 푹 빠졌습니다.


List of Articles
분류 제목 게임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ITCM <스팀그룹> 비공개 전환 안내 및 초대요청 2313 ITCM 08.24 72383 46
꿀팁 [운영자 인증] ITCM 꿀팁정보 모음 (2017/3/16) 33 코코넛먹자 08.05 68207 67
공지 ITCM 내부 규정 안내 70 file ZardLuck 02.05 57091 88
일상 그림쟁이 입장에서 게임(중독) 39 file dangma 01.08 859 18
일상 오픈샷) [앨범] 이마이 아사미 - Flow of Time 14 file RuTel 01.07 323 5
일상 [혐] 두유에서 검은 색 이물질(?)이 나왔네요 15 file RedPain 01.06 735 5
일상 게임을 꾹 참고 엔딩보고 다음거 해야할까요, 이거저... 17 dangma 01.06 528 4
일상 재밌는 겜 하고 싶네요... 16 LuciDio 01.05 466 12
일상 스팀생활 8년만에 카드농사를 해봅니다. 외 할인기간 ... 30 file 타락한푸우 01.04 1137 18
일상 ITCM 소소한 연말이벤트 당첨 인증 2 file 톰엘 12.31 391 10
일상 진짜 하루동안 지옥갔다 왔네요 4 rusiyan 12.24 898 8
일상 스팸문자 조심하세요! 16 file Nemesis 12.21 713 12
일상 크롬캐스트 구글TV 4K 사용후기 6 file Nemesis 12.15 1388 7
일상 슬리데린 세일 thelove게 밀당 5G네요 흙흙흙.... 9 타락한푸우 12.11 396 0
일상 저같은 성격이신분 있나요..? 계속 마음이 아픈데 어... 7 백마일 12.07 896 0
일상 이북 리더기 써보신 분 계신가요? 11 도끼 12.06 613 2
일상 왓챠에 신기한 기능이 생겼네요 ㅋㅋ(데이터주의) 4 file Nemesis 12.03 623 3
일상 크롬캐스트 지름했습니다! 14 file Nemesis 12.01 712 6
일상 그동안 kt 게임박스로 꿀 달달하게 빨았네요 3 충전중 11.29 1243 2
일상 핫딜로 구매한 공유기가 왔어요. :3 11 file Fluffy 11.23 270 7
일상 육년만에 모니터를 바꿨습니다 10 file 생선생 11.06 686 7
일상 환절기인데 다들 건강 잘 챙기세요 4 RedPain 11.02 360 7
일상 오늘 엄청 춥네요 그래서 저녁은 치맥을~! 4 file rusiyan 10.14 534 7
일상 어쌔신3 구입하고 쿨러도 바꿔주고 배선 경로도 바꿔... 16 file rusiyan 09.26 1049 10
일상 아~! 심심합니다 손꾸락이 아파요~! 16 file rusiyan 09.16 440 4
일상 [스압]야짤을 보면 맥주가 땡기지 않으신가요~!? 21 file rusiyan 09.05 861 13
일상 하드디스크가 운명했습니다. 22 찌그만앙마 09.05 729 12
일상 거미줄에 웬 배춧잎이...! 1 Nemesis 08.27 467 2
일상 녹투아 팬은 포인트로 사야 꿀맛 1 file myco 08.22 453 4
일상 산책중 꽃내음 맡는 우리 공주님 7 file 반백게이머 08.04 770 12
일상 요즘 드로잉에 맛들려서 3 file 소년훈 07.30 534 5
일상 다들 저녁은 드셨습니까~!? 11 file rusiyan 07.29 552 11
일상 요즘 오프라인 해킹이라고 들어보셨나요? 7 Nemesis 07.25 1697 2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80 Next
/ 80
CLOSE

SEARCH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