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잡담
2018.03.02 23:39

니어 오토마타 구매 + 잡담

조회 수 810 추천 수 5 댓글 6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스팀판 세일하길래 구매했습니다.  설치에 제법 시간이 걸리네요.

2시간 정도 해보고 재밌으면 PS4판도 PSN에서 사고, 별로다 싶으면 환불해야겠어요.

 

게임의 재미와는 별개로 OST는 구매할 생각인데 해외주문이라 배송은 좀 걸리겠군요.

전 어릴때부터 게임음악에 대한 애정이 깊은데 정발되지 않는 이상 일본CD는 좀 비싸긴 하더라구요. 그래도 3CD에다 니어 시리즈는 하나같이 OST가 훌륭해서 괜찮을거 같군요. 막상 정발되면 트랙을 몇개만 추려서 내서 별로인것도 있구요.

 

아래는 오토마타 OST는 아니지만 니어시리즈 중에서 제가 좋아하는 음악입니다.

 

NieR Gestalt & Replicant "Ashes of Dreams"

 

작곡 : Okabe Keiichi
노래,작사 : Emi Evans

Once there were Trees full of birds.
Meadowlands vibrant with flowers;
Carefree the songs ours children once sang
Gilding our minutes and hours.
Clouds came and covered the sun,
The breath of a baleful unease
Turning to ashes flowers in their fields,
Silence the birds in their trees.
한때 나무마다 작은 새들이 날개를 쉬고
초원에는 꽃들이 흐드러지게 피어
천진한 아이들의 노래가 울려퍼지고
황금에 덮힌 우리들의 시간
그러나...결국 태양은 구름 속에 감춰지고
사악하고 불안한 호흡처럼
초원의 꽃은 재로 변하고
수풀 속의 작은 새들의 노래는 사라지고
Hidden so deep in veils of deceit,
Imprisoned in twisting spells-
Are we the plaything of fields,or merely the dreams
That we're telling ourselves,telling ourselves?
거짓의 베일에 덮여
일그러진 주문에 갖혔다-
우리들은 악마의 장난감인 것일까? 그렇지 않으면...
스스로가 만들어낸 악몽인 것일까?
Strive till the phantoms are broken,
Fight till the battles is done;
The Squadrons of night can't conquer the day,
Nor shadows extinguish the sun
싸우라. 환영이 사라질 때 까지
발버둥치라. 다툼이 끝날 때 까지
어둠의 군세가 빛을 집어 삼키는 것은 불가능하니
그림자가 태양을 죽이는 것은 불가능하니
Stories of Danger,Fearless Attack.
Specters of plague and pain.
All of these ghosts of our delusions come back;
And We'll be haunted again,Haunted again.
이것은 위험한 이야기.이것은 두려움을 모르는 일격
그 모든 역병과 고통의 망령들
이들 모두가 우리들이 만들어낸 돌아갈 수 없는 망상의 환영
다시 저주 받으리.다시 고통 받으리.
For tho the storms are over and past,
tho the thunder's rage is quieted at last
Well this nightmare's laid me down in the rags here to mourn,
Here to mourn.
The Night has left us crippled with grief
As we strive to keep alive our belief,
But a loss so great,it clouds all our hopes for the dawn.
멀어져가는 폭풍.
멀어져가는 분노의 뇌격.
악마가 내 옆에 선다. 상복을 입히기 위해.
밤이 우리들의 비탄과 고통을 거듭하게 한다.
우리들은 신념을 붙잡고 발버둥친다.
그러나 잃어버린 것이 너무나도 크기에,새벽에의 희망을 잃어간다.
Hidden so deep in veils of deceit,
Imprisoned in twisting spells-
Are we the plaything of fields,or merely the dreams
That we're telling ourselves,telling ourselves?
거짓의 베일에 덮여
일그러진 주문에 갖혔다-
우리들은 악마의 장난감인 것일까? 그렇지 않으면...
스스로가 만들어낸 악몽인 것일까?
Stories of Danger,Fearless Attack.
Specters of plague and pain.
All of these ghosts of our delusions come back;
Have we been Fighting in vain?Fighting in Vain?
이것은 위험한 이야기.
이것은 두려움을 모르는 일격
그 모든 역병과 고통의 망령들
이들 모두가 우리들이 만들어낸 돌아갈 수 없는 망상의 환영
모든 것은 무의미했던 것일까? 모든 것은 무로 돌아가는 것일까?
 
글쓴이 님의 최신글
  1. 2020-06-30 22:17 요청게시판 > 문의
  2. 2020-06-30 20:44 이야기 > ITCM 떠나기 전 인사드립니다. *68
  3. 2020-06-30 04:47 이야기 > 스압)아이마스 원포올 오늘 플레이 *2
  4. 2020-06-30 02:23 이야기 > 콘솔겜 가격정보 사이트 (PS,스위치,엑박 등) *11
  5. 2020-06-30 00:36 이야기 > 아; 출석 하루 빠졌었네요. *9

TAG •

Who's RuTel

imrutel.png

 

[시스템정보]

Samsung Odyssey Gaming Laptop NT800G5S-XD71A

I7-7700HQ, 16G RAM, GTX 1060

Intel E3-1230 V2, ZOTAC GTX 1070 Mini

ASRock Z77 Extreme4Memory 8G (4G X 2)

 

64-bit Windows 8.1, Antec VP650P V2
Samuel 17 @ COUGAR DUAL-X 120mm White LED FAN


SSD Crucial MX100 256GB @ SanDisk X110 128GB @ SanDisk U110 32GB

Corsair Carbide Series Air 540, Samsung U32h850 , Razer Marauder, XENICS STORMX M2

▼ 펼쳐 보기
  • profile
    TesterBH 2018.03.02 23:54

    http://twinfinite.net/2018/02/nier-automata-piano-collection/
    4월에 피아노 컬렉션으로 사운드 트랙이 나온다는 말이 있네요. Automata의 컨셉 아트 디자인 책임자 Kazuma Koda의 삽화가 포함되고, 일본 발매만 확정 되었다고 합니다. 스퀘어 에닉스 전자 스토어와 아마존 재팬에 2,800엔에 세금 별도 추가라고 합니다.

    ost 구매하신다고 쓰셨길래.. 관심갖으실지도 몰라서 써봅니다 ㅎㅎ 노래 괜찮네용 ^^b
    유튜브 재생목록에 추가해놔야겠습니다~

  • ?
    RuTel 2018.03.03 00:01
    오 피아노 컬렉션 정말 좋아합니다. Final Fantasy가 피아노 편곡판이 정말 훌륭한 케이스인데
    니어는 어떨지 모르겠군요. 정보 감사합니다~
  • profile
    한입만줘 2018.03.03 00:34

    진짜 이거 ost는 정말 좋다는...근데 언제 공식 패치내줄거냐...응...

  • ?
    RuTel 2018.03.03 09:31
    어떤 패치 말씀인가요??
  • profile
    한입만줘 2018.03.03 14:53
    아..pc판의 경우 전체화면으로 할때 해상도가 제대로 안먹히는 버그와 그밖에 다른 버그들도 많은데..이걸 어떤 해외 웹진에서 문제제기를 했더니 곧 패치해준다고 발표했는데...아직도 수개월이 지났음에도 전혀 발표가 없더군요. 물론 유명 게임답게 유저들이 스스로 패치를 만들어서 어쨋든 그걸로 문제없이 되기는한데..정품사두고 유저패치를 따로 찾아다녀야 하는 불편함이 있어서요..스팀의 장점이 바로 스팀이 알아서 싹다 챙겨주는건데...정품유저임에도 이런걸 찾아다녀야하니 정말 짜증나서요.
  • ?
    RuTel 2018.03.03 15:43
    저는 초반에 보스전에서 튕겨서 다시했었는데 1080p에서도 프레임 드랍도 꽤 있고 불안정하긴 하더라구요.
    비록 수익을 위한 계산이라지만 PC유저만 한국어 미지원인점도 불만을 가질만하구요. (그런 겜이 한두개가 아니긴하지만...)

List of Articles
분류 제목 게임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ITCM <스팀그룹> 비공개 전환 안내 및 초대요청 2334 ITCM 08.24 113821 47
꿀팁 [운영자 인증] ITCM 꿀팁정보 모음 (2017/3/16) 33 코코넛먹자 08.05 116441 68
공지 ITCM 내부 규정 안내 71 file ZardLuck 02.05 95726 89
잡담 니어오토마타 생각보다 정말 재미있는게임이네요! 20 대모임 11.04 1552 11
잡담 [리셀러주의] 니어오토마타($18.69) 프로스트펑크($16... 8 늑대와향신료 07.20 1073 1
잡담 뭔가 애매한 게임이네요. 8 file 프기니 06.21 1069 8
잡담 PC판 니어오토마다 모든 엔딩 회수 및 도과100% 달성... 8 카고 05.20 720 10
잡담 요거 근데 pc버전은 8 허스드 04.29 1188 2
잡담 [리셀러 정보] 니어 오토마타 23.59 달러 딜 7 myco 04.03 700 5
잡담 [종료]니어 오토마타 25,620원 7 file 늑대와향신료 03.30 929 5
잡담 배지 만드는 맛이 나네요. 6 파탄자 03.26 587 2
잡담 니어 오토마타 엔딩을 봤습니다. 8 file DeVlam 03.22 906 4
스샷 [STEAM] 니어 오토마타 + FAR 모드 + 리쉐이드 스샷 4 file Smart CHO 03.19 7637 5
잡담 니어 오토마타 2권의 소설을 모두 읽었습니다. 3 file 촉수금지 03.17 2836 5
소개 괜찮은 reshade(with FAR) 1 file being 03.17 3878 3
잡담 험블스토어 북미우회로 니어 구매했습니다. 6 vitamin 03.16 566 7
스샷 니어 OST cd가 왔습니당 1 file RuTel 03.15 182 7
잡담 니어OST 주문한게 드디어 발송되었네요. 4 file RuTel 03.11 294 3
잡담 이번 니어 오토마타 스팀 50퍼센트 할인보고 고민중인데 7 커제 03.10 3488 4
잡담 엔딩을 봤습니다. 후기글 [스-포 있음] 4 BlackOut 03.04 404 7
잡담 니어 오토마타... 3 GREENLIGHT 03.04 892 9
잡담 니어 오토마타 구매 + 잡담 6 RuTel 03.02 810 5
잡담 불과 몇주전에 말했는데.. 3 file Hiru 03.02 450 3
잡담 니어 오토마타 할인하네요 6 규루기 03.02 1308 2
잡담 PS4판 니어오토마타는 4K미지원이었군요. 2 니트로벤젠 02.25 775 3
잡담 니어 오토마타가 소설로 나왔었군요? 11 file Nemesis 02.10 750 6
잡담 아마존에서 PS4 슬림 1테라 199달러 행사하네요 5 file XTRA 11.19 897 6
잡담 니어 오토마타 28달러 7 YS 10.08 1907 9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Next
/ 4
CLOSE

SEARCH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