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조회 수 1033 추천 수 7 댓글 3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디즈니 만세'가 마블을 넘어 DC까지 널리 퍼진 가운데, 그나마 제 취향인 다크함이 있는 넷플릭스 DC 드라마 '타이탄즈' 시즌 1을 보았습니다.

 

방영 전 사전 정보만으로는 논란이 많았었지만, 그냥 보기엔 무난한듯 싶네요.

 

개인적으로는 역시 DC는 무겁고 다크해야한다고 보기에 넷상의 평보다는 훨씬 좋았습니다. (저는 저스티스 리그부터 DC 시네마틱 유니버스가 디즈니 마블의 밝음을 쫓아가는 것이 어리석은 생각이라 굳게 믿고 있습니다. 잭 스나이더의 문제는 시스템과 스텝으로 보충과 보완해야할 문제였지 남의 성공만을 쫓아 DC 자신의 색깔 자체를 변경해야할 문제로 보지 않았는데 DC는 결국 어리석은 선택을 했다고 보여집니다. 물론 케빈파이기같은 인재가 DC에 없기에...)

 

암튼, 살짝 영화 와치맨 분위기나 수어사이드 스쿼드의 인챈트리스 느낌과 넷플릭스 드라마 '기묘한 이야기' 혹은 히어로 드라마인 리전, 제시카 존스, 데어데블과 퍼니셔, 킥애스, 훌루 마블의 런어웨이즈 등등이 잘 버무려진 느낌의 드라마 입니다.(아직 개봉 한참 전이지만 뉴 뮤턴트 티저의 분위기도 좀 납니다.) 게임 인저스티스 1, 2편이나 넷플릭스 애니인 영 저스티스와 함께 하면 좀 더 좋을 것 같네요.

 

하지만, 그렇다고 아주 맘에 들거나 아쉬움이 전혀 없는 드라마는 아닙니다. 사실 메인 스토리도 빌런도 크게 매력적이지 않을 수 있습니다. 또, PC적 설정파괴는 개인적으로는 별로 큰 문제가 없었지만, 캐릭터 스타일과 액션 동작에서는 아쉽더군요. 의외로 청불이라 액션 장면은 꽤 괜찮습니다. (적어도 데어데블스럽습니다.) 하지만, 비스트 보이의 캐릭터 스타일이랄지, 스타파이어의 퐈이어 액션 동작 등은 첨엔 그래도 괜찮았는데, 뒤로 가면 갈수록 반복과 엉성한 자세가 보임에 아... 이건 좀... 싶은 부분들이 있었습니다. 거기에 비스트 보이를 팀에 합류 시키기 위해서인지 뜬금 삽입된 둠 패트롤은 그 뜬금때문에 역시 많이 아쉬웠습니다. (디트로이트 비컴 휴먼 속 즐라트코의 집 느낌도...) 또한 레이첼이 중간중간에 벌이는 철없는 소녀의 막나감도 그 설정에 조금만 더 신경 써 주었으면 하는 부분들에선 아쉽더군요. (하지만, 이건 헐리우드 여주인공의 고정 패턴같은 것이라...) 

 

그래도, 스토리와 그걸 표현하는 스토리 연출 스타일은 무척 좋았습니다. 적어도 애로우버스적인 가볍고 발랄한 스토리텔링이 아니어서 좋더군요. 사실 설정 자체는 그냥 그런데, 그 속에서 살짝씩 던지는 문제 등이... 무겁습니다. (히어로들의 행동 자체에 대해서가 가장 큰 화두일 수 있겠네요. 특히 배트맨...) 핸드와 아이언피스트가 빠진 넷플릭스 마블 드라마적인 느낌도 납니다. 거기에 캐릭터들도 나름 고르게 잘 살렸다고 생각합니다. 특히 로빈과 호크 등의 인물 설정 및 내외적 갈등은 무척 좋았습니다. 거기에 그 갈등과 해소를 위한 주변 역활의 흐름도 만족스러웠습니다. 후반 비스트 보이의 내적 갈등 표현도 좋았습니다. 또한 물론 마고 로비의 할리퀸에는 못 미치겠지만, 밍카 켈리의 도브는 이 드라마의 진 히로인에 가깝습니다. ^^;

 

(사진 이미지와 달리 실제로 보면 나름 멋있습니다~)

 

(개인적으로는 에피 6의 Jason Todd(로빈과 로빈)과 에피 9의 Hank and Dawn이 무척 좋았습니다.)

 

스토리는 역시 하나의 원작 스토리를 시즌으로 쪼개었기에, 시즌 엔딩에선 모르고 보면 이게 뭐임?의 느낌도 있을 듯 합니다. 하지만, 시즌 2를 더 기대하게 하기도 하네요.

 

배트맨(브루스 웨인은 나오지 않습니다. 의도적인듯.)과 원더우먼(보시다 보면 원더우먼은 아니지만, 반가움을 느낄 깜짝 인물이... ^^) 쪽을 좋아하시는 분들에게는 시즌 1은 가뭄의 단비같은 드라마일 것 같고, 원작을 잘 모르시는 분들도 좀 루즈하지만 끝까지 보실 수 있을 것 같네요.

 

거기에 영 저스티스(애니)에 이어서 한국어 더빙이라서, 한번 원어로 보시고 출퇴근 혹은 운전 중 한국어 더빙으로 라디오 드라마 듣듯 듣는 재미도 있습니다. (더빙 퀄리티도 좋은 편입니다.)

 

개인적으로는 타이탄즈는 딱 파워레인저나 초능력 특공대처럼 밝고 가볍게 볼 패밀리 드라마인 애로우버스에 넣어서는 안된다고 생각합니다.(물론 청불이라 어차피 안되겠지만...) 차라리 드라마 고담과의 크로스는 나름 머...

참, 시즌 1 마지막 에피 캐스팅 뒤에는 쿠키 영상이 나옵니다. (이 새 캐릭에 대해선 구글링이나 영 저스티스를 보시면 됩니다. ^^)
 

이 드라마가 저에게 준 가장 큰 화두는 이것입니다.

 

만약 조커가 배트맨에게 "사람을 죽이는 것 자체가 정작 내게 큰 의미가 없는 것처럼, 배트맨 너 또한 사람을 구하는 것 자체엔 큰 의미를 못 느끼지. 넌 오히려 악당들을 죽이지 않는 것에 더 큰 의미를 두고 있어. 네가 정한 불살, 그 틀 안에서 넌 단지 네가 가진 최대한의 악의를 폭력으로 즐기고 있는 것일지도 몰라."라고 한다면, 배트맨은 어떤 대답을 했을까요?

 

 

암튼, 타이탄즈를 마치고 다음 드라마로 '오티스의 비밀 상담소'를 골랐습니다~

 

 

게임은 꾸준히 하고 있는 문명6, 시티즈 스카이라인과 깨작 진행중인 토탈워 워해머 1편, 더 깨작대는 Three Kingdoms The Last Warlord와 Project Highrise가 있네요. (플스는 아직도 디트로이트 비컴 휴먼 진행중... ㅠ.ㅜ)

 

 

곧, 편의점에서 산소 통조림을 파는 날이 멀지 않은 듯 싶네요.(미세먼지 악!)

모두 건강 주의하세요~ ^^)/

 

 


Who's Raingray

profile

Follow Your Heart with Slow Step

▼ 펼쳐 보기
  • profile
    Darkside 2019.01.15 22:03

    오홓 타이탄즈... 넷플릭스는 개인적으로 '분위기 잡기'과 '다작'은 잘하는 것 같은데(물론 그것도 대부분 외주지만) 그 외의 부분이 너무 아쉽네요.

    넷플릭스 구독 관둔지 어느덧 3개월 정도 됐는데 저는 오히려 자체제작물 보다 타사껄 더 많이 봤던 것 같아요.

  • profile
    Raingray 2019.01.15 22:11
    안녕하세요~ 오랜만에 뵙습니다~ 해피 헬시 럭키 리치한 한해 되세요~ ^^)/
    자체 제작물은 사실 블랙미러 하나만 보셔도 될 것 같아요. (거의 오리지널 작품들의 정신적 지주 느낌입니다.)
    나머지는 타사 혹은 오리지널 구분없이 취향에 맞는 작품들 골라 보시는 쪽이 더 좋은 선택이라고 보여집니다.
    (저도 거의 반복 청취하는 프렌즈 류와 2~3년 별로 돌려보는 덱스터 류 외에는 한달에 두세편 정도만 골라 보는 편이라... ^^; 게임할 때는 아는 형님 등의 한국 컨텐츠를 틀어놓고 있습니다~)
    단지, 올해 국내 OTT(푹&옥수수)가 힘을 합쳤고,
    또 디즈니가 열리면... 사실상 넷플릭스는 어케 될지 모르는 분위기라... ㅠ.ㅜ
    넷플릭스가 분발하길 바래 봅니다. (디즈니 성향을 좋아하지 않아서... ^^;)
  • profile
    Darkside 2019.01.15 23:16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블랙미러는 나오는대로 다봤고... 저도 프렌즈랑 HIMYM 고화질로 볼 수 있었다는 장점 정도가 있겠네요.
    그나마도 전부 FHD도 아니더군요~ 영화 좀 볼라치면 480p...
    넷플릭스는 대체적으로 영화쪽이 노잼이라는 평가가 대다수더군요. 저도 동의하는 부분...

    어쩌다 하나 건지는 정도인 것 같습니다.

  • profile
    코병레이져 2019.01.16 09:54
    영화는 노잼이던데.. 미드는 정말 재밌게 보는 중입니다.
    제가 보는 눈이 낮나 대부분 재밌네요.
  • profile
    Raingray 2019.01.16 19:45
    미디어는 본인이 즐거우면 가장 좋은 것입니다~ ^^
  • profile
    Raingray 2019.01.16 19:43
    넷플릭스는 인디 감성이 많아서... 주로 노잼의 느낌이 많지만...
    나름 적응하면 조금이나마 국제적 미디어를 돌아보는 재미가 있어요. ^^
    오리지날 다큐와 애니(일본 이외), 그리고 토크쇼 등도 둘러보심이~ ㅎㅎ
  • profile
    Darkside 2019.01.16 20:01
    그쪽을 미드보다 더 많이 봤네요 특히 토크쇼 ㅋ
  • profile
    Raingray 2019.01.18 19:38

    저도 토크쇼~ ^^
    생각보다 주제 전환이 빨라서... 의외로 시간이 빨리 가던 것 같아요.

    조금 아쉬운 건... 넷플 전체 자막이 좀 얌전한 것 같아서... 아쉬워요.

    토크쇼는 대부분 청불로 성인 인증하고 보는 것인데도, 자막이 생각보다 얌전했어요.

    (물론 넷플릭스 자막 체계가 제일 낫다고 생각은 하지만, 아쉬움이...)

    (넷플릭스 케빈 하트 렛 미 익스플레인 중에서...

     하지만, 자막은 넷플릭스 것이 아닌, 유튜버 황자네'님이 해주신 것입니다.)

    개인적으로는 자막의 이런 로컬라이징이 아쉬워요~ ㅎㅎ

  • profile
    S.T.E.E.L.N.A.I.L. 2019.01.15 22:29

    제가 상상한 배트맨의 대답은요.

     

    배트맨 : 말을 할 때는 좀 알아 듣게 해라! 퍽!

    조   커 : (@,.☆##) 아이구...

  • profile
    Raingray 2019.01.16 19:47
    제가 글도 말처럼 조리있게 쓰기가 잘 안되어서~ ㅎㅎ
    친구들은 박전대통령 화법이 많다고 합니다~ ㅠ.ㅜ
    (긴 한문장... 연결안되는 문맥... 부사/조사의 문제... 등등)
  • profile
    S.T.E.E.L.N.A.I.L. 2019.01.17 02:31
    제가 배트맨으로 빙의한 결과
    조커는 매가 약이라서 그냥 때렸습니다... ㅠ_ㅠ

    글 지적이 전혀 아니니 오해 없으시길~
    너무 잘 쓰셨어요~ ^,.^♡
  • profile
    Raingray 2019.01.17 20:08
    ㅎㅎ 힘이 되는 답변 감사합니다~
    그래도, 제가 늘 생각하는것 중에 말과 글쓰기에 자신이 없다 여기기에...
    적어도 글 잘쓰기에 관해서 공부해봐야겠다는 욕구가 항상 있었습니다.
    친한 친구중에 논술 교사가 있어서 관련 서적에 대해 함 물어봐야겠어요~ ^^
  • profile
    코병레이져 2019.01.15 22:30
    기묘한 이야기와 블랙 미러 마치고 볼 드라마 중 하나로 타이탄즈도 찜해놔야겠네요 ㅎㅎ
    저도 문6이랑 시스카 조금씩 하는데 둘다 재밌어요~
  • profile
    Raingray 2019.01.16 19:52
    입문작이 기묘와 블랙미러 쪽이 많은 것 같네요.
    멍하니 플레이 하기에, 문6랑 시스카, 유로트럭 류는 편한 것 같아요~ ^^
  • profile
    코코넛먹자 2019.01.15 23:20

    타이탄즈 볼만한가보군요

  • profile
    Raingray 2019.01.16 19:55
    예고편땐 우려와 논란이 많았는데, 본편은 해외 평가가 나름 선방한 것 같습니다.
    강추는 아니지만, DC 청불 드라마로서 가뭄에 단비같기에 살짝 추천드려 봅니다~ ^^
  • profile
    잼아저씨 2019.01.15 23:36

    개인적으론 근래 넷플릭스는 버드박스, YOU, 코민스키 메소드, 힐하우스의 유령, 나르코스 멕시코 재밌게 봤습니다.

  • profile
    Raingray 2019.01.16 19:56
    덕분에 모두 찜해 놓았습니다~ 감사합니다~ ^^)b
  • profile
    캐너디안귤 2019.01.15 23:45

    어제 1화봤는데 괜찮더라구요. 리뷰 잘 읽었습니다 

  • profile
    Raingray 2019.01.16 19:56
    감사합니다. 즐거운 완주 되시길 바래봅니다~ ^^)/
  • profile
    waxenface 2019.01.16 00:01

    DC 영화의 톤에 대한 의견이 저랑 매우 비슷하시네요. 그런의미에서 믿고 보겠습니다.ㅋㅋ

  • profile
    Raingray 2019.01.16 19:59
    톤이 비슷하시다니 반갑습니다~ ^^)/
    (추후 잭 스나이더를 위한 변명 글을 한 번 올려볼까 합니다. ㅎㅎ)
    믿고 보시다니요, 세상엔 믿을 사람이 없습니다. ^^;
    그래도, 행복한 완주 되시길 빌게요~ ^^)/
  • profile
    funker 2019.01.16 00:33

    틴타이탄고의 스타파이어와

    타이탄의 스타파이어가 너무도 달라서 깜짝 놀랐습니다.

  • profile
    Raingray 2019.01.16 20:04
    해외에서도 그 포인트가 가장 큰 논란이었다고 하더군요.
    저로서는 잘 몰랐기에 충격은 크지 않았습니다...만...
    그쪽 팬분들은 실망하셨을 수도 있을 것 같습니다.
    (남미쪽 배우분 정도를 생각하셨다고들 하네요.)
    저는 액션포즈 외에는 괜찮았습니다. 특히 후반 생머리도 나름 어울렸어요.
  • profile
    도4주속신것 2019.01.16 03:22

    저도 영웅물은 거의 안봤는데 이번에 넷플릭스 메인에 떡하니 있어서 그냥 호기심에 보다가 지금 9편 보는 중이네요... 캐릭터들이 전부 매력있더군요.

  • profile
    Raingray 2019.01.16 20:05
    저도 훅~ 하고 보게 되더군요... ^^
    기회가 되면 시즌 2 리뷰도 한번... ㅎㅎ
    (도브와 원더걸은 사랑입니다.)
  • profile
    고래밥 2019.01.16 14:22

    영화는 마블, 드라마는 DC 라는게 정설이던데.. 리뷰 잘 보았습니다. 여전히 DC 가 드라마는 승승장구하네요.

  • profile
    Raingray 2019.01.16 20:14

    애로우버스는 플래시만 꾸준히 보고(이것도 습관처럼 보게 되는 거라...)
    나머지(애로우, 슈퍼걸, 레오투는 시즌 1, 2에서 하차했습니다.)
    개인적으로는 고담이랑 타이탄즈 정도만 볼 것 같아요.
    아이좀비도 멈추었고... (그리고, 나머지 중에선... 음...)
    아직 시작안한 블랙 라이트닝도 조만간 함 봐야겠네요.
    의외로 마블쪽 드라마도 핸드와 아이언피스트가 빠진 넷플릭스 디펜더즈 시리즈도 좋았고, 훌루의 런어웨이즈도 괜찮았습니다. 나올지 모르지만, 데미지 컨트롤도 기대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나머진 음...

    (더 기프티드 정도만 그냥 저냥 볼만 한 듯...)

  • profile
    도끼 2019.01.16 21:06

    ㅋㅋ 넷플릭스 드라마쪽도 재밌나 보군요..추천 감사합니다.

    넷플릭스 자체 애니메이션(디스인챈트, 패러다이스의 경찰 등..)들은 병맛느낌이 상당히 강하더라고요..

     

  • profile
    Raingray 2019.01.17 20:14

    잘 보면 SF쪽은 블랙미러적인 세계관과
    B급 병맛 코드와 PC/페미니즘, 글로벌리즘, ... 등등이 있는 것 같아요~
    그래도, 이쪽 PC는 역사왜곡을 하면서까지 관철시키려는 목적을 가진
    자신의 옳음이 절대적이라거나 혹은 약자가 절대적 선이라거나 하는
    강력한 것이 아니라서 나름 충분히 합리적으로 이해되거나 공감갈 수준입니다. ^^
    단지 스탠딩 코미디는 그쪽 문화의 선이 국내 정서의 선과 달라서...
    익숙해지는 것에 시간이 좀 걸리는 것 같아요~ ^^


List of Articles
분류 제목 게임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안녕하세요 ITCM 관리자입니다.(게임 추가관련 공지) 19 update whals98 07.19 1058 19
공지 관리자에게 쪽지보내실때 참고해주세요!!! whals98 05.08 1026 20
공지 방송관련글 카테고리가 추가되었습니다. 1 ITCM 08.23 1608 20
공지 ITCM 안드로이드 어플 V1.1 15 CMDev 08.10 4264 34
공지 핫라인 개설!!! 24 매양 01.18 5600 38
공지 시디키즈, G2A등 리셀러 정보 글 작성 금지 매양 10.04 7461 27
공지 나눔 글은 나눔게시판을 이용해주시기 바랍니다. 4 매양 09.26 3708 14
공지 ITCM <스팀그룹> 비공개 전환 안내 및 초대요청 1951 ITCM 08.24 28098 37
꿀팁 [운영자 인증] ITCM 꿀팁정보 모음 (2017/3/16) 33 코코넛먹자 08.05 8756 67
공지 ITCM 내부 규정 안내 - 2017.7.11 UPDATE 65 file ZardLuck 02.05 25919 86
잡담 디비전2 베타 되네요~ 8 file 책상 02.07 333 2
일상 알리타 배틀엔젤 보고왔습니다~ (스포없음) 10 코코넛먹자 02.07 383 6
질문 어쌔씬 크리드2 질문 11 늘봄 02.07 263 1
영상 레지던트 이블 2도 모드가 서서히 나오나보네요. 6 흘러간옛게임 02.07 1061 1
질문 이번 스팀 할인 첫 구매 조건 중에 3 samdori9 02.07 668 1
일상 5년만에 컴 업글했습니다. 54 file 천유하 02.07 1006 22
질문 pc vr 아케이드 레이싱 있을까요? 4 기니만의사나이 02.07 142 0
소개 Humble Intro to Code Bundle (Software bundle) 5 file 늑대와향신료 02.07 736 2
소개 VR 소감과 호리스틱 후기 6 file Medusa 02.07 1497 8
질문 [해결]히트맨2 질문 2 킬러조 02.06 336 0
잡담 설날 기념 질렀습니다 2 file Sand Box 02.06 774 7
잡담 저도 이번 구정 할인, 선택장애의 고민으로 올려봅니... 20 file Raingray 02.06 1054 6
공략 [한글패치관련] Tom Clancy's Splinter Cell Convicti... 3 file 박창선 02.06 668 7
잡담 레인보우 식스 방금 구매했어요 ㅎㅎ 구원자 모십니다... 3 슨므니 02.06 329 0
잡담 디비전2 베타 프리로드 지금 됩니다 8 file lunarpach 02.06 407 6
소개 [팀 프리스타일] 라이프 이즈 스트레인지 2 에피소드 ... 7 NarchyJeong(티라미슈우웅) 02.06 1203 20
잡담 예구했어요 히히힣 4 file KungFuPanda 02.06 376 9
모집 [PC] 고스트리콘 와일드랜드, 같이하실 성인 유저분들... MIYO 02.06 159 0
잡담 다들 스팀 이벤트 코인은 어떻게쓰고계신가요? 9 꾸뽕 02.06 686 0
잡담 오랜만에 유플레이 접속했더니 해킹을 당했었네요 4 드라마시티 02.06 381 1
질문 유플레이에 디비전2 프라이빗베타가 뜨면 베타가능한... 2 lunarpach 02.06 323 0
질문 유플레이 예약구매 환불 가능한가요? 발켓 02.06 375 0
영상 바이올린으로 표현하는 마리오 사운드 외 RuTel 02.06 117 3
질문 이 게임은 스팀 환불 정책이랑 별개인가요? 7 file Sand Box 02.06 674 0
잡담 Bomber Crew 최저가 구매 4 uvyoyum 02.06 462 4
Board Pagination Prev 1 ... 72 73 74 75 76 77 78 79 80 81 ... 2454 Next
/ 2454
CLOSE

SEARCH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