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얼마 전 20년 최고의 기대작이였던 '테넷'이 무기한 개봉연기되면서, 일종의 기호품이자 사치품이였기에 소홀할 수 밖에 없었던 문화적 매체의 결핍이 심각하게 다가오는 실정입니다.

 

개인적으로 생각하기로는, 현재 급격히 만연해진 분노사회의 원인이 바로 코로나 19로 인한 사회경제적 위축과 더불어 문화적 매체의 위축과 결핍 때문이라 생각하고 있습니다.

라오어2 사태에 사람들이 이전보다 더욱 극심하게 분노하는 이유도, 전 문화계를 통틀어 코로나 19로 인해 새로운 문화 매체 공급이 없는 상황에서 나온 AAA급 문화매체인데 나온 게 게임의 모습을 한 무언가에 더 가까웠으니 그런 게 아닐까 생각합니다.

 

흔히들 게임을 '스트레스를 풀기 위해서' 한다고들 합니다. 개인적으로 게임을 장난감이나 풍선껌 비슷한 취급하는 것 같아 굉장히 싫어하는 표현이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긍정적으로 생각해보자면 사회와 일상에서 받은 충격과 피로를 게임을 포함한 문화콘텐츠를 통해 어느 정도 해소한다는 뜻도 되겠습니다.

엔진오일이 없으면 차의 엔진이 갈려나가는 것 처럼 문화매체는 사회의 마모를 막기 위한 윤활제라고 생각합니다. 지금도 여전히 그렇고요.

 

그래서 한마디로 현재 사회가 엔진오일을 넣는 걸 빼먹고 달리는 차 같다는 생각입니다. 아직은 괜찮지만 마모가 점차 심해지면 더 큰 문제들이 생길 거라고 예상되네요. 

 

뭐든지 극단적으로 부각되는 각종 사이트들에서 보여지는 분노들이 너무 심해, 인터넷을 알 때부터 해왔던 디시고 루리웹이고 커뮤니티들을 다 끊거나 핫딜게시판같은 극소수의 정보만 보거나 잇셈같은 비교적 소소하고 조용한 커뮤니티만 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저마저도 내면의 혼란, 고민이 이전보다 다스리기 힘들어지니 고통스럽네요.

 

그 와중에 게임을 영화나 소설, 음악 등과는 달리 '스트레스 푸는 수단'으로 부르면서도 게임 하나에 수많은 체험요소와 짜릿한 전투, 소설과 영화를 능가하는 깊이있는 스토리를 바라면서도 저렴한 가격까지 바라니 이게 대체 뭐하는건가 싶습니다.

 

기후변화 대책으로 2035년에 서울 시내에 내연기관 차 등록이 금지된다고 하는 걸 보면, 윤활유라는 제품도 언젠가는 플로피디스크처럼 없어질 것 같습니다. 그쯤 되면 사회의 윤활유인 문화매체에 대한 인식도 바뀔 수 있을까요.

사라진 것들에 대한 가치를 절실히 깨닫고 있는 지금입니다.

글쓴이 암드야아프디마님의 최신글
  1. 2020-07-27 17:52 이야기 > (잡담)게임과 영화 등 문화적 매체 결핍이 심각하게 다가오네요. *7
  2. 2020-07-23 16:33 이야기 > 요즘은 모바일게임 위주로 건드리고 있습니다. *3
  3. 2020-03-11 03:40 이야기 > 이번달 험블초이스도 거르겠네요. *3
  4. 2020-01-24 17:17 이야기 > 간만에 몰입해서 게임 *4
  5. 2020-01-18 18:43 이야기 > 에픽 무료배포 게임 겸 올해 첫 클리어 게임 *1

  • profile
    kerakera 2020.07.27 18:25
    게이머로서는 최근에 할만한 신작이 안나온 것도 영향이 있는 것 같아요.
    기대할만한 신작은 줄줄이 뒤로 밀리고 그나마 새로 나왔다고 주목 받는건
    과거 콘솔 명 구작들을 PC로 이식한 것들이 많은 것 같네요. 답답하긴 해요.
  • profile
    greenhuman 2020.07.27 18:37

    확실히 팬데믹 현상으로 인해서, 사람들이 오갈 곳 없는 분노가 심한거 같긴 합니다. 저의 생활에선 잘 못느끼는데, 활동적인 사람들은 우울증 증세도 보이고-_-; 말씀대로 커뮤니티 등에서는 확실히 이 전 보다 사람들의 마찰이 자주 보이는 듯 해요.

     

    영화도 좋아합니다만, 그 쪽은 잘 모르고, 게임업계는 전체적인 동향이 좀 위기상황인 듯 합니다. 사실만을 근거해도, 꽤 탄탄했던 아이피 하나가 날아가 버렸고, 웹진들은 신뢰를 잃었으며, 차세대기가 나오는 시점인 지금이 뉴스보는 재미가 가장 쏠쏠 할 때인데, E3는 취소되고, 각 플래폼별로 쇼는 과거에 비하면 볼품이 없었죠.

     

    닌텐도야 늘 독단적으로 활동했기에, 이에 별 영향은 없는 거 같습니다만, 닌텐도 다이렉트가 한동안 없을거란 공표도 했고.. 그래서 인지 요즘 게임관련 뉴스보는 재미가 많이 떨어젔어요.

     

    다만 MSX 시절부터 가정용 게임기를 가지고 놀았지만, 게임을 보는 시각은 지금은 많이 나아졌다고 생각 됩니다. 지금은 그래도 양지에서 즐기는 일종의 문화 취급을 받고 있고, 이미 많은 한국어화 된 게임들을 볼때마다 세상이 참 좋아졌다고 느끼거든요.

     

    핸드폰으로 가볍게 즐기는 애니팡도 게임이고, 천문학적인 개발비를 들여 개발한 레데리2 역시 게임인데, 어느게 과연 올바른 게임인가? 같은 꽤 심오한(답없는?) 문제라고 생각해요.

     

    다만 본문대로 커뮤니티에서 너무 냄비근성(...)이라고 해야하나, 좋으면 와! 예술이다 하면서 물고 빨고(...)하다가, 조금만 틀어져도, 망했네, 어쨌네 하는 건 저도 참 보기 싫더군요. 소비자가 개발사나 기업에 의리를 지킬 필욘 없고, 그게 소비자의 마음이란 건 알고 있지만, 들여다 보기 싫은 사람의 본성 같은 거랄까-_-;;;

     

     

  • profile
    아렌식 2020.07.27 20:30

    기술이 발전함에 따라 게임이나 영화나 여러 기술들이 적용되는 것들에 대해 사람들의 눈은 높아지고 요구는 점점 늘어나는데 반해, 그에 따른 사람들의 인식이나 대우가 기술이 발전하는 것에 비해서 더디게 성장하는 것 같아요. 물론 그러한 요인으로는 다양한 것들이 있겠지만 경제 상황이 나아지지 않는 것이 크다고 생각합니다.

  • profile
    설리 2020.07.27 22:17

    게임은 오히려 코로나 사태 덕에 수혜를 입었다고 봐도 될 것 같고..

    말씀하신 문화컨텐츠의 갈증은 스포츠쪽의 영향이 가장 큰 것 같네요. 당장 올림픽 연기부터 시작해서 말이죠.

     

  • profile
    SoulMate 2020.07.28 16:17

    저도 온라인에 퍼진 만연한 분노 때문에 커뮤니티에서는 정보글만 보고 있습니다...

  • profile
    Ppiyoo14 2020.07.28 23:53

    라오어2는 대작게임이 펑펑 쏟아지는 와중에 나와서 플레이를 했다고 하더라도  

    부셔버리고 싶을것 같은데요...

  • profile
    Ppiyoo14 2020.07.28 23:58
    그리고 블리자드의 님폰없? 사태나 프리홍콩 사태를 생각해 보면 딱히 어제오늘의 일 같지 않습니다.

List of Articles
분류 제목 게임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ITCM <스팀그룹> 비공개 전환 안내 및 초대요청 2282 ITCM 08.24 55379 41
꿀팁 [운영자 인증] ITCM 꿀팁정보 모음 (2017/3/16) 33 코코넛먹자 08.05 49542 67
공지 ITCM 내부 규정 안내 70 file ZardLuck 02.05 41477 86
질문 게임패드 추천 부탁드립니다. 22 lightcase04 08.30 781 0
잡담 스팀 연결이 자꾸 끊기네요 6 42 08.30 441 0
잡담 새로 가입했습니다 14 -0206 08.30 354 20
잡담 문라이터 100% 달성했습니다. 21 file 엔틱군 08.30 563 13
잡담 Future Games Show 공개된 게임 영상 중 일부 + 간단... 8 이부프로펜 08.30 352 6
영상 국뽕TV 3 file 코코넛먹자 08.30 514 3
잡담 Gamescom 2020 셋째날 공개된 영상 중 일부 + 간단한 ... 1 이부프로펜 08.30 387 7
잡담 레이싱 휠에 거치대를 사용 하니까 레이싱 게임이 더 ... 12 file Nol9Sip4 08.29 670 5
잡담 데이즈곤 완료했습니다 6 file 도취병 08.29 471 3
잡담 유튜브 이상하네요 토요타자동차 08.29 415 0
잡담 이거 피싱 메일 같은데요. (PAYPAL) 조심하세요. 10 file greenhuman 08.29 783 10
잡담 몬스터 헌터 월드: 아이스본 마지막 대형 업데이트 소개 3 file 이부프로펜 08.29 1047 3
잡담 Gamescom 2020 둘째날 공개된 영상 중 일부 + 간단한 ... 6 이부프로펜 08.29 459 7
잡담 무서워서 못하겠어요 4 file 찌부리짜부리 08.28 1049 5
잡담 Gamescom 2020 첫날 공개된 영상 중 일부 + 간단한 정보 7 이부프로펜 08.28 701 12
잡담 이번주 8월 27일 GTA5 온라인 업데이트 어떤 산택으로... 2 file 허쉐 그린 08.28 489 3
소개 [GreenManGaming] XP program GOLD OFFERS 입니다. 14 file 타락한푸우 08.28 585 4
잡담 디스코 엘리시움이 공식 한글화가 되었군요 15 file 설리 08.27 1177 16
질문 이런류의 RPG게임 뭐 없을까요? 13 9월의토끼 08.27 848 1
모집 《Outland》 코옵 도전과제 같이 하실 1분을 찾습니다... 1 준이 08.27 213 0
일상 거미줄에 웬 배춧잎이...! 1 Nemesis 08.27 452 2
잡담 혹시나 이 게임 도전과제 100% 도전하실분을 위해 말씀.. 야메떼구다사이 08.27 404 10
잡담 포나에 마블이 밀려옵니다 Feat 잡담&트레일러 (... 5 file greenhuman 08.27 489 6
잡담 드래곤볼 Z 카카로트 후기 1 file 이부프로펜 08.27 526 5
잡담 위쳐 신작이 나오네요(모바일 게임) 6 Nemesis 08.27 662 7
Board Pagination Prev 1 ...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 2638 Next
/ 2638
CLOSE

SEARCH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