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조회 수 1891 추천 수 8 댓글 15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사실 플스4를 산 주된 이유가 라오어라고 할만큼 엄청 기대하고 한 게임입니다.

 

그만큼 거의 주력으로 라오어부터 플레이했는데

 

기대를 너무 해서인지 중간중간 정말 재미있어지는게 사실인가? 싶을 정도로 

 

별로여서 엔딩볼때까지 오게됐는데

 

결론부터 말하면 정말 이게 왜 그렇게 상을 많이 받았는지 의아할 정도네요.

 

 

물론 대부분의 사람들이 명작이라고 하는 게임이니 제가 느끼거나 생각하는 바가 보편적인 사람들의 생각과는

 

조금 다르다고 생각합니다.

 

 

우선 첫째로, 아무리 스토리를 위해서 짜여진 내용이라고 할지라도 너무 말이 안 되는 내용이 많습니다.

 

아니 엘리와 조엘은 거의 준특공대수준의 살상능력을 가지고 있다는 것부터가 너무 비약이 심하다 생각돼서

 

몰입이 안 되더라구요. 조엘과 엘리가 게임 통틀어서 죽인 적들이 족히 200명은 넘을 겁니다. 그 것도 적 중

 

상당수는 군인이었는데도 말이죠. 밀수업하는 사람과 겨우 군사학교에서 조금 훈련받은 열몇살짜리 여자애가

 

200명이 넘는 사람을 죽인다는 게 말이 되나요;

 

특히 중간에 엘리가 데이빗한테 납치된 다음에 데이빗을 죽이게 되는 과정은

 

도대체 왜 데이빗은 엘리를 안 죽이고 계속 칼빵맞고만 있나하는 생각밖에 안 들었습니다.

 

심지어 총을 들고 있는데도 못 죽이죠. 데이빗이 맘먹으면 엘리 죽일 수 있는 기회가 10번은 있었는데

 

전부 엘리를 놓아주었습니다. 데이빗이 아무리 사이코패스에 소시오패스 경향이 있어서 상대를 농락하다

 

죽이는 걸 좋아한다해도 이건 너무 말이 안 되죠. 

 

그리고 조엘이 중간에 배에 구멍이 나는데 그걸 살리는 것도 말이 안 된다고 봅니다. 그 상처면 출혈이 너무 심해서

 

옮기는 도중에 죽을 확률이 거의 100프로고 실제로 상처를 봉합했다고 해도 내장이 손상되거나 해서 내장출혈로

 

결국 사망하는게 맞는데 둘의 감정을 돈독하게 해주려고 그렇게 극단적이고 너무 말이 안 되는 설정을 한다는게

 

영 집중이 안 되더군요.

 

 

 

둘째로, 조작의 불편함때문에 너무 짜증났습니다.

 

패드로 총쏘는 게임을 하는건 처음이라 그런가요.

 

조작이 너무 불편해서 쉬운 전투 부분도 몇번이고 다시 불러와야하는 경우가 있었습니다.

 

정말 총을 조작해서 헤드샷하는게 이렇게 어려운지 처음 알았습니다. 

 

난이도를 높인 것도 아니고 그냥 보통 난이도로 하는데도 총 맞추는건 정말 어렵더군요.

 

패드를 집어던지고 싶었던 적이 한 두번이 아니었습니다. 

 

나중에 알약으로 총반동 없애는걸 완전히 업그레이드하니 그나마 좀 할만하더라구요.

 

뭐 이건 라오어의 문제라기보다 ps4 패드로 총을 쏘려는게 문제인지도 모르겠네요.

 

 

셋째로, 엔딩이 나름 조엘과 엘리가 서로의 마음을 확인한다는 어쩌면 감동적인 내용인지 모르겠지만

 

저는 마음에 와닿지 않더군요. 제 개인적인 생각으로 엔딩은 엘리가 죽는게 맞다고 봅니다.

 

엘리가 죽음으로써 조엘의 슬픔이 극단적으로 치닿고 마지막까지 싸우다가 조엘 역시 파이어플라이에게

 

죽게 되는 엔딩이 저는 좀 더 자연스럽다고 생각합니다. 사실 스토리는 작가의 마음이고 제가 이래라 저래라

 

할 부분이 아니긴 하지만 조엘이 엘리를 데리고 도망치는데 그 수많은 파이어플라이 대원들이 그걸 막지도 

 

못하고 엘리도 깨어난 뒤 조엘에게 큰 항의없이 자기를 위해서 거짓말을 해줄거냐라는 확인만 하고 

 

마을로 돌아가는 것도 솔직히 납득이 되지 않더라구요.

 

 

 

사실 기대를 너무 많이해서 실망한 부분 위주로 써놔서 그렇지 중간중간 케릭터의 감정묘사나 성우들의 연기

 

그리고 자연스럽게 둘의 거리가 가까워지는 과정이라던지 조엘이 자신의 딸의 죽음때문에 처음엔 엘리에게

 

감정을 두다가 같이 동고동락하면서 서로와 가까워진다는 설정같은 건 그래도 그럭저럭 괜찮았습니다.

 

그리고 조작이 불편해서 그렇지 조작만 괜찮았다면 전투도 평타정도로는 재미있었습니다.

 

 

하지만 제 기준으로는 100점 만점에 딱 75점 정도의 게임인데

 

이 게임이 그렇게 높은 점수를 받았다는게 조금 놀랍네요.

 

다시금 게임은 취향이다라는 명언을 되돌아보게 되는 게임이었습니다. ㅠㅠ

 

그리고 한 번 더 말씀드리지만 제 기준이 극심히 주관적이라고 생각하니 혹시나 겜알못이라고 비난하지는

 

않으셨으면 합니다. ㅠㅠ

글쓴이 흐으으음님의 최신글
  1. 2020-04-12 00:18 이야기 > 파판7 리메이크 정말 소문대로 잘 뽑혔네요. *11
  2. 2019-11-15 10:08 이야기 > 프레이 엔딩봤습니다. 정말 재미있네요. *9
  3. 2019-08-24 03:17 이야기 > 게임 1년 정도 쉬었다하니 좀 재미있네요. *2
  4. 2019-05-08 13:08 이야기 > DOTA2 배틀패스 공개되었습니다. *2
  5. 2019-05-07 11:17 이야기 > 500g SSD 지름했습니다. *4

  • profile
    Hollicforyou 2017.05.08 03:52
    게임은 취향이죠 전 최근에 그런걸 느낀게 언더테일-5분만에 끄고 이게 왜 메타가 90이 넘지 생각했었는데 말입니다 메타 낮음에도 꽤 재밌게 했던거도 있고요 자기취향 아니면 별로인게 맞습니다 라오어도 평이 작성자분처럼 그런 평이었던 분이 꽤나 있었기도 하고요
  • profile
    흐으으음 2017.05.08 08:49
    저도 언더테일 왜 명작인지 모르겠어요. 지난 번 세일 때 샀는데 혹시나 번들로 나올까봐 해보려고 하루에 30분씩 참고 하려고 했는데도 결국 중간에 포기했어요. 그러다가 이번에 번들로 나오고.. ㅠㅠ
  • profile
    Hollicforyou 2017.05.08 09:02
    90점이 넘는다는거에 경악을...그점수면 최소 풀아웃급인데 과연 그만한 가치가 있는건지...그래서 갠적으로 이번 험블 불만입니다-더트랠리,인사이드(선공개3일전 구매) 중복에 스텔라까지...ㅠ 아무리 생각해도 겜은 취향타는게 맞아요 ^^;
  • profile
    가쯔나베 2017.05.08 04:32

    많은 미디어 작품들이 보편적인 평가와 상관없이 사람마다 다르게 느끼는 것은 당연하다고 생각합니다.

    다만 보편적으로 많은 사람들이 좋게 평가한다면 점수를 잘 받게 되는 것이겠죠.

     

    1. 조엘의 살상능력은 어느정도 이해가능했습니다. 감염사태 이후 20년의 시간동안 특별한 조직생활 없이

    살아났다는 점 자체가 그 부분을 뒷받침 해줄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라오어 세계관 속에서 장기간 생존했다는 사실과 조엘의 성격이 드러나는 부분들로 그의 능력을 어느정도 감안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엘리의 경우 감염사태 이후 태생인 점과 군사학교를 나온걸 고려하더라도 전투력이 상당히 높게

    표현된 점에는 동감합니다. 다만, 게임에서 살상능력은 어느정도 편의성을 위해 묵인하는 부분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러지 않고서는 뉴베가스에서 머리에 총맞고 살아난 일개 배달부의 모험과 고고학자를 사칭하는 도굴꾼 여대생의 전투력까지 숱한 작품들에 같은 잣대를 대야하는 노력이 들지 않을까요.

     

    2. 패드 조작이 처음이셨다는 부분이 게임을 좀더 마음에 들지 않게 했을지도 모르겠네요.

    저는 꽤 오래 전 부터 패드플레이를 지향해왔음에도 헤드샷을 맞추기 힘든건 사실이었습니다.

    감염체들이 머리를 쉴새없이 움직이는 편이고 탄창 역시 넉넉하지 못한 편이라 총격전이 쉽게 느껴지는

    게임은 아니었습니다. 하지만 병과 벽돌을 활용해서 시선을 끈다거나 기절 후 공격하는 방식을 택하면서

    좀더 원할한 공격이 가능했습니다. 애초에 머리보다는 다른 곳을 노려서 죽이는 걸 선호합니다 :)

     

    3. 스토리 부분은 정말 사람마다 다르게 받아들이는 부분이죠. 도입부에서 조엘과 딸의 대화를 통해

    부녀 간에 얼마나 허물없고 애정이 깊은 사이인지 짧은 시간에 몰입도 있게 느낄 수 있었습니다.

    딸을 상실한 이후 까칠한 성격만 남은 조엘과 부딪히는 엘리, 둘 관계의 시작에서부터 조엘이

    엘리를 딸처럼 대하는 마음으로 변하는 과정이 꽤나 자연스러웠다고 생각했습니다.

    무엇보다 연기에 대해 잘 모르지만 컷신이 어색하지 않은 모델링과 성우들의 목소리가 혼을 빼놓으면서

    저는 너무 재밌게 봤었네요ㅋ

     

    저도 보통난이도로 플레이 했는데 최고난이도로 가면 탄도 부족하고 적들 반응범위도 월등히 넓어지면서

    전투의 전략 자체를 바꿔서 해야한다고 합니다. 또 다른 관점으로 게임을 즐겨볼 수 있을지도 모르겠네요ㅋ

    결론적으로 세간의 평가, 점수와 내가 재미를 느끼는 건 어느 정도 별개의 문제라고 생각합니다.

  • profile
    흐으으음 2017.05.08 09:13
    굉장히 주관적이지만 어느 정도의 설정은 이해하고 넘어가는데 그 도가 넘어간다고 생각하기 시작하면 집중이 잘 안 되더라구요. 전투는 원래 쉽게 하는 편이라서 .. 어렵게하면 제 모니터와 패드의 목숨이 위험합니다.
  • profile
    임네닉 2017.05.08 07:21

    사람마다 다 관점과 취향이 다르니 당연히 보편적 평가와 다를 수 있고,

    평가의 이유까지 명명백백 나열 해 주셨으니 흐음님의 평가가 충분히 납득이 됩니다.

     

    1. 사실 주인공 버프가 없을 수 없다고 봅니다.

    게임의 주인공인데 스토리상 부상이나 적에 의해 어이없이 죽어버린다면 아예 이야기가 완성되지 않으니까요.

     주연급 인물들이 도살되어 나가는 왕좌의 게임에서도 사실상 주인공인 서자는 죽었다 살아나지 않습니까.

    데이빗의 경우엔 그가 엘리를 상당히 마음에 들어해서 회유하기위해 많이 인내했던것으로 기억합니다.

     

    2. 이 게임만의 문제가 아니라 패드로 실행하는 모든 fps류 게임의 어려움이 아닌가 합니다.

    패드로 이런게임을 처음 했다 하셨는데, 당연히 마우스처럼 손쉽게 헤드샷을 노릴 수 없는 환경이고, 체감 난이도를 상승시키는 요인입니다. 그럼에도 이 게임의 전체적인 조작감 자체는 나쁘지 않았다고 생각합니다.

     얼마전에 오니켄이라는 게임을 했었는데, 나쁜 조작감이라면 그런걸 얘기하는게 아닌가 싶네요.

    정말 내가 원하는대로 움직여주지 않는 극악함.

     

    3. 저도 플레이 당시엔 엔딩에서 인류를 위해 엘리가 죽었어야 하는게 아닌가 싶었습니다.

    헌데 살아남은 덕분에 2가 나온다니 기대가 되네요.

     

    라오어 팬으로서 양질의 리뷰 잘 읽었습니다.

  • profile
    흐으으음 2017.05.08 09:14

    감사합니다. 근데 너무 주관적인 평이라 잘 쓴 리뷰인지는 모르겠어요. 너무 실망이 커서 저와 같은 생각을 가진 사람이 없나 했는데 루리웹에 라오어 별로라고 올라온 글에는 사람들이 전부 부정적으로 써놓고 겜알못이라고 쓴 글이 베댓인 거 보고 좀 놀랐습니다;

  • profile
    snake_ 2017.05.08 07:26
    라오어를 플레이해보지는 않았지만 소문으로만 듣고 기대감을 가지고 언젠가 해야지 하고 생각하고 있었는데 다른시선으로 리뷰해주신 내용을 보니 다양한 각도로 바라볼수있게 되어서 좋네요 게임이라는게 플레이어의 시선에 따라서 취향을 많이 타게 되는게 맞는것 같습니다
  • profile
    흐으으음 2017.05.08 09:15
    항상 느끼는 것이지만 게임은 정말 취향이라 너무 평을 믿으면 안 되더라구요.
  • profile
    개츠비 2017.05.08 07:38
    역시 게임은 취향입니다

    고스트리콘도 전세계적인 판매량 엄청난데 전 재미가 전혀 없더군요
  • profile
    흐으으음 2017.05.08 09:15
    네 게임은 취향..ㅠㅠ
  • profile
    반디멍멍 2017.05.08 09:24

    게임은 다른 컨텐츠에 비해 더 취향을 많이 탈 수 밖에 없는 쟝르이니 평가가 다르게 나오는건 당연하겠죠. 저도 높은 평가를 받은 (인디 게임중 가장 극찬을 많이 받는)  <투 더 문> 이나 <언더 테일> 을 정말 재미없게 해서 그런 류 게임 (도트) 이 제 취향이 아님을 확인했거든요;

     

    <라스트 오브 어스>의 경우 저는 PS4 가 없어서 대도서관 버전의 동영상으로 봤는데, 그래서 조작감에 대한 것은 잘 모르겠습니다. 다른 게임의 경험으로 유추해보면 아무래도 총을 쏘는 게임을 패드로 하는건 좀 불편함이 있습니다. 전 웬만하면 패드 지원하면 패드로 하는 것을 선호하는 편이지만 총 쏘는 게임들은 역시 마우스가 낫다는 생각이 드네요. 그래서인지 <언차티드 4> 에서는 자동 조준을 지원하는 것 같구요. 

     

    전투 능력의 경우 게임이니 어쩔 수 없지 않나~ 라는 생각입니다. <데드 스페이스> 시리즈 같은 게임을 봐도 그냥 공돌이가 우주 괴물을 수백마리 찢어 죽이잖아요.

     

    스토리의 경우야말로 취향 탈 수 밖에 없는 것 같습니다. 직접 플레이를 한 것이 아니라 그런지 몰라도 GOTY 쓸어담을 정도로 엄청난가...에 대해서는 살짝 의구심이 들기는 했습니다. 분명히 완성도도 높고, 재미도 있어 보였지만, 같은 대도서관의 <데드 스페이스> 쪽이 보는 재미는 더 높았네요. <언차티드 4> 도 보기에 즐거웠구요. 주변에 다 즐겼던 분의 평가로는 보는건 그래도 직접 하는건 <라스트 오브 어스> 가 가장 훌륭하다.. 라고 하는데 역시 그것도 개인 취향이겠죠?

     

  • profile
    꾸앙곤도리 2017.05.08 09:46
    1,2번은 전혀 동의할수 없네요.
     
    일단 조작감.
     
    라오어의 조작감은 매우 쾌적한편입니다.
    아마 총질게임을 패드로 플레이해보신적이 없어서
    비교대상이 키보드 마우스라 그러신것같습니다.
     
    전투력.
     
    조엘은 기본적으로 밀수꾼입니다.
    안전지대 안팎을 오가며 클리커등을 사냥하고
    민간인을 습격해 물품을 뺏은 헌터의 경험도 있습니다
    그리고 그 생활을 20년을 해왔습니다
    당연히 전투력이 높다.. 이렇게 생각하는게 합리적이지 않을까요?
    전투력 평범한 일반인이 헌터와 밀수꾼으로 20년을 생존할수 없는 세상이라 봅니다.
     
    엘리는 전투력이 뛰어나지 않습니다.
    말씀하신 데이빗은 엘리가 순간의 기지를 발휘해 죽을뻔한 순간 탈출합니다.
    다시 마주친 후에는 엘리의 총을 뺏고, 불이 나서 그걸 보느라 한눈파는 사이 엘리가 도망갑니다.
    그 후 말씀하신 칼질.. 엘리의 전투력이 뛰어났다면 데이빗이 칼빵맞고있는게 아니라 즉사했겠죠.
    말이 안되는 설정이라곤 생각할수 없습니다.
     
    3번이야 뭐 개인 취향과 바램이니 그럴수 있다 봅니다.
  • profile
    설리 2017.05.08 13:14

    흐음님의 취향이시니 나열하신 단점에 대해서는 그럴 수 있다 생각됩니다.

     

    저도 PS4로 입문해서 툼레이더로 총질 처음 해봤는데 힘들더라구요;

    라오어는 흔들림 업글이 있어 업글 전엔 더 힘든 느낌이었구요.

    그래도 지금까지 PS4로 여러 게임을 해봤지만 라오어는 매우 괜찮은 조작감을 가지고 있는 게임입니다.

    아무래도 입문작이시다보니 많이 불편을 느끼셨던 것 같아요 ^^;

    아마 다른 더 구린(?) 게임을 해보신다면 의견이 바뀌실지도 모르겠네요 ㅎㅎ

     

    개인적으로 해보신 게임중에 설정이 과하지 않은 작품이 뭐였는지 궁금하네요 :)

    라오어는 전 너무 재밌게 해서 의견에 공감하진 않지만 아캄나이트 하면서는 비슷한 생각을 했었거든요

    '배트모빌로 저렇게 치어도 안죽어?' '배트맨 불살인거 뻔히 알면서 굳이 무인기를..?' 하는 생각이

    몰입을 방해했었던 기억이 있습니다 ㅎㅎ 툼레이더 리부트도 초반 생각하면 중후반부의 학살극은 정말..

    좀 그렇죠-_-;

  • profile
    Raingray 2017.05.08 20:37

    미디어는 취향이라 개인이 느낀 것이 옳습니다~ (평에 속은 영화가 많아서... ^^)

    하지만, 저 밑에 제 바이오쇼크 1 리뷰를 보시면 저 역시 게임 자체를 플레이하면서 얻은 감동은 기대보다 훨씬 적었습니다.(기대와 시기가 너무 지나서일수도... 또 제가 인피니트를 먼저해서요~) 그러나, 어느 분의 분석 글을 보고 완전히 새로운 미디어가 되었습니다. (플레이에서 느끼지 못한 세계관 및 주제가 정리되면서 새로운 감동이... 지금 2편으로 넘어갈 준비중입니다~ 그럴수도 있는... ^^)

    저는 플스가 아직도 없어서 라오어를 유튜버 방앗간 비둘기님과 대도서관님의 플레이로 감상했었는데요, 마지막 엔딩에선 감동이었습니다. (개인적으로는 애니 '월령공주'에서 마지막 대사 '살아라'와 자주 비교합니다.)

    또한 컨트롤러 플레이도 툼레이더 리부트부터 엑박 컨트롤러를 쓰고 있는데요, 첨에는 키마로 돌아갈 욕구가 욕나올만큼이었는데, 차츰 익숙해지니 지금은 액션 어드벤처류는 왠만하면 엑박으로 합니다.(자세가 더 편해요~, 물론 FPS나 오버워치류는 키마)

    미디어에 대한 생각은 추후 변할 수도 있다는 가능성을 열어두는 것도 좋을 듯 합니다. (제가 그래서요~ ^^)

    물론 요즘처럼 빠른 흐름의 시대에 다시 플레이한다거나 선입관이 바뀌긴 힘들지만... 오히려 그래서 더 넓은 마음이 커뮤니티에서는 필요하지 않을까요? 돌아보면 다시 보고픈 미디어가 새로 하고픈 미디어보다 늘어나지만 막상 손은 잘 가지 않는 늦은 봄에... 함 써 보았습니다~ ^^)/


List of Articles
분류 제목 게임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ITCM <스팀그룹> 비공개 전환 안내 및 초대요청 2318 ITCM 08.24 94290 46
꿀팁 [운영자 인증] ITCM 꿀팁정보 모음 (2017/3/16) 33 코코넛먹자 08.05 90722 67
공지 ITCM 내부 규정 안내 70 file ZardLuck 02.05 79093 88
잡담 메인보드 초기불량에 당첨되었습니다ㅎㅎ 14 file sewawa 05.30 1933 6
소개 디비전 1.7 업데이트 패치 노트 10 file 아레스다 08.15 1933 24
일상 문명 : 비욘드 어스 맨틀 적용법 / 간단 벤치마크 file DGLee 11.28 1933 1
잡담 플스5 예약구매 성공했네요. 16 SiroCuma 09.18 1931 10
잡담 험블이 배째라고 나오고 있네요...-_-;;; 12 촉수금지 10.08 1931 1
잡담 (후방주의)오버워치가 플레이보이를 만난다면? 15 file Nemesis 12.05 1931 26
잡담 음 결국에는 데누보가 뚫렸네요 19 킬러조 08.07 1931 5
잡담 더 크루 시즌패스 돈값 하나요? 5 YS 07.13 1931 0
잡담 아이템 시세를 춤추게 만든 만우절 장난.csgo 6 file 그저 04.02 1931 3
질문 해외에서 지역제한 게임 구매에 대해서 14 꾸웅꾸웅 12.04 1931 1
소개 쉐도우 택틱스 메타스코어 및 유저평가 4 file 위르노 12.12 1930 11
소개 [플레이원/14시] 어쌔신 크리드 오디세이 70%할인 7 늑대와향신료 12.27 1929 6
잡담 어쌔신 크리드 오디세이 얼티밋 예구했습니다. 15 file 암드야아프디마 09.17 1929 8
모집 [스팀] 협객풍운전 전전 한글화 번역자 구인 8 file feveriot 01.03 1928 32
잡담 천만원이 넘었네요. 49 file 뫼한 04.08 1928 112
잡담 결국 흑인들 덕분에 이걸 샀습니다. 17 file 반백게이머 04.07 1927 23
잡담 충동으로 스타크래프트 리마스터를 구매했는데 환불할... 21 새로운추억 09.14 1927 6
잡담 레지던트 이블 레벨레이션2 타이틀 및 사운드 바꾸기.. 1 Sigyn 03.05 1927 4
질문 스팀 친구 알림 옵션 9 Nemesis 05.21 1926 12
잡담 세키로 엔딩 봤습니다 7 file 뚜루두루 03.28 1925 8
스샷 몬헌 음식 그거 왜 먹나요.?? 5 file HAPPYVIRUS 02.12 1925 8
잡담 오버워치 vs 560ti 27 file Altiplano 05.10 1925 10
잡담 저스트코즈4 간략소감. 7 촉수금지 05.25 1924 7
일상 캠이 와서 너구리를 돌려봤습니다~! 29 file rusiyan 10.12 1924 18
잡담 이베이 해킹 결제 되었네요 ㄷㄷㄷㄷㄷ 17 보롱보롱 07.11 1924 5
Board Pagination Prev 1 ... 155 156 157 158 159 160 161 162 163 164 ... 2713 Next
/ 2713
CLOSE

SEARCH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