먼가 생을 이어 갈수록 쌓여 가는 거겠죠
할부건 융자건 조금씩 삶을 갉아먹히는 

그렇다고 아예 없는건 불가능에 가깝고
감당 할수 있다는것도 어디까지나 일상에 가까운 느낌이라
일상이 붕괴되는 요즘에는 알수가 없는 거 같네요

세상을 사는거 자체가 빚처럼 느껴질때가 있고..
왠지 능력밖의 빚을 달고 사는거 같아 뒤숭숭해지는 기분이랄까요

글쓴이 crys님의 최신글
  1. 2021-01-18 04:55 이야기 > 왜 옆동내 안전문자까지 알림으로 오는거지... *7
  2. 2021-01-05 15:55 이야기 > 1년동안 미루었던 자동차 면허를 끝냈네요 *4
  3. 2021-01-01 07:37 이야기 > 또 쓸데없이 나이 먹는 기분 *4
  4. 2020-12-12 21:49 이야기 > 요즘은 그냥 될대로 되라 느낌 *1
  5. 2020-11-29 08:36 이야기 > 먼가 불안해지네요 *6

Who's crys

profile

스팀 http://steamcommunity.com/id/rkffkr/

유비 rkffkr1

흔한 피방스팀러,번들러

 

27683.png

 

▼ 펼쳐 보기

Articles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