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Extra Form

 

주말동안 포트나이트 에서 주최하는 아리아나 그란데의 온라인 라이브 이벤트 (?)인 리프트 투어가 있었습니다.

전에 엑박으로 영상을 녹화할땐, 녹화시간에 제한이 있었지만, PS5의 경우는 특별히 시간에 제약이 없는 거 같더군요(?)

 

유튜브 등에 저보다 훨씬 좋은 장비로 더 잘찍은 영상도 있는 거 같으니, 제대로 감상하실 분들은 그 쪽을 보시는 것도 괜찮을 거 같습니다.

 

3DFFD2BA-BB42-4BE9-B1AD-C5001AD80C95.jpeg

 

그동안 포트나이트에서 주최하는 디제잉이나 온라인 공연은 수도 없이 많았지만, 알려진 뮤지션을 내세운 라이브 공연은 마쉬멜로, 트래비스 스캇에 이은 세번째 공연이군요.

 

포트나이트의 라이브 이벤트는 갈수록 기술력(...언리얼 엔진??)의 진보를 볼 수 있어서, 딱히 해당 뮤지션에 관심이 없는 분이라도 한번쯤은 볼만 하다는 생각입니다...만 공연자체는 트래비스 스캇이 가장 좋았던 거 같네요.

 

중간중간 장르를 넘어선 미니게임도 할 수 있고, 화려한 이팩트가 시종일관 눈을 즐겁게 하긴 합니다만, 뭔가 주제를 파악하기 힘든 구성이었고, 무엇보다 트래비스 스캇의 경우 공연의 처음부터 끝까지 가수 본인이 직접 등장해서 노랠한다는 인상이 강했습니다만, 이번 리프트 투어는 상징적인 화면을 많이 제시 했던터라... 공연에서 중요하다 생각되는 "유명가수가 내 눈앞에서 공연을 한다." 라는 느낌이 이 전 보다 줄어든 느낌이 아쉬웠고, 정보가 부족한 탓에 공연중 선보이는 곡이 한곡인지 여러곡인지 종잡을 수 없는 구성이었습니다.

 

하지만 역시 화면은 멋지네요. 저는 불꽃놀이를 비롯한, 알록달록한 것을 그렇게(!!) 좋아하진 않습니다(...)만, 그럼에도 상당히 환상적인 비주얼이었다고 할 수 있었습니다. 그리고 별 로딩 없이 자연스럽게 화면이 전환되는 기술적인 측면으로도 상당히 인상 깊었다고 할 수 있었습니다. 한번 더 감상하고 싶었는데... 공연은 이제 끝났군요.

 

 

그리고 최근들어 스파V를 다시 시작하게 되었습니다. 이제 별다른 이변이 없는 한, 마지막 시즌(?)이네요. 원래는 스틱 연결 때문에, 스팀판으로 즐겼었는데, 이번 PS스토어 여름세일에 스파V 챔피언 에디션 + 시즌5 프리미엄 패스를 스팀판 프리미엄 패스 단품 가격으로 판매하길래, PC판 프리미엄 패스를 사느니 그냥 이걸 사는게 낫겠다 싶어, 기종을 갈아타게 되었습니다 _-_)

 

스팀판 온라인 데이터를 캡콤계정을 통해 연동하면 더할 나위 없겠지만.. 역시나 불가능 하군요. 어차피 스팀판 승률이 그렇게 좋진 않았는데.. 다행인 건 그동안 모은 코스츔들이 챔피언 에디션엔 무료(?)로 포함되어 있다는 게 위안이라면 위안이군요.(..내 돈) 그럼에도 점술로 얻어야 하는 코스츔들은 역시나 노가다를 좀 뛰어야 할 거 같습니다.

 

그나저나 모탈컴뱃11에 익숙해져서 인지, 아니면 챔피언 에디션에 적응을 못해서 인지, 한판 한판이 상당히 버겁군요. 특히 듀얼센스의 경우 십자키의 대각선 입력이 상당히 뻑뻑한 편이라, 알면서도 맞는 일이 빈번 했던 거 같습니다. 아무튼...이번엔 꼭 골드 등급까지 올리는 게 목표 입니다. 어서 오로와 아키라가 추가되면 좋겠군요.

 

3B02B935-5828-4892-A58C-628073051499.jpeg

 

GTA 온라인에선 이번에도 역시나 LS 자동차 클럽의 이동수단 도전에서 신규 차량을 지급하고 있습니다. 이번에 도전완료시 지급하는 차량은 ZR350 다행히 조건이 4위안에 드는 것이라.. 생각보다 달성하기 쉽더군요. 아쉽게도 1위는 못해보고, 2위에 그쳤습니다 _-_) 역시 레이싱은 저에게 어려운 장르입니다.

 

BF8F2BEB-6D11-485B-8BA1-04B1681A38A3.jpeg

 

돈을 쳐발쳐발해서 개조하면 대충 이런 모냥(...)입니다. 이 기세대로 라면, 이번 업데이트로 추가 된 신규 차량은 전부 무료(?)로 얻을 수도 있겠더군요. 근데 다 지급하고 나면... 그 후엔 한바퀴 돌려나;;

 

9B74C08F-F240-4857-8E4B-140E87FBA691.jpeg

 

사실 지난주는 모든 그타플레이를 엑스클라우드로 플레이 했었습니다. 곧 게임패스에서 GTA V가 내려가기도 하고, 그래도 얼티밋 구독자인데, 엑스클라우드는 한번 체험해 봐야하지 않나 싶어, 일부러 좁은 화면에서 플레이 했었는데, 전반적인 소감을 간추리면, 괜찮다. 입니다.

 

있는 기능은 한번 다 활용해 보자" 는 주의라서, 7세대 시절엔 PS3의 리모트 기능이나, 엑박360 의 Windows MCE 연동 시스템을 만들기도할 만큼 게임 스트리밍에 대해 긍정적인 입장인 편이긴 합니다. XBOX ONE 으로 발매한 게임 중 상당수 인디게임은 기기내 스트리밍 기능을 활용해서 클리어 하기도 했었죠.

 

아무튼 그런 초창기 시절(?)을 생각하면, X클라우드는 확실히 대단하긴 합니다. 마소의 밥그릇인 에저의 노하우가 접목되었기 때문에 가능한거라 보는데, 일단 게임 스트리밍에서 가장 거슬리는 블록현상을 느낄 수 없었고, GTA 온라인의 경우 시리즈 X를 기반으로 둔 건지, 로딩시간이 XBOX ONE X의 실기보다 빨랐습니다.

 

다만 온라인 + 스트리밍이라는 2중 조건이라서 인지, 둔감한 저로서도 입력지연을 느낄 수 있는 정도였기 때문에, 중요한 미션(?) 을 수행시에 엑스클라우드로 플레이 하기엔 부담이 있었고, 단순한 배달미션이나, 자유모드에서의 삽질(...) 정도의 노는 수준은 충분히 감당 할 수 있는 거 같았습니다...만 곧 그타가 게임패스에서 내려가는군요. 

 

아마 헤일로나 기어즈, 포르자 같은 퍼스트 타이틀은 좀 더 플레이가 매끄럽지 않을까...

 

일단 아이패드로 플레이 한 느낌은 이랬고 (Safari등을 통한 브러우저 스트리밍) , PC로의 플레이는 또 어떨지 모르겠군요.

 

1B8E7683-CC9D-4CA7-9909-FF2507D66E92.jpeg

 

마인크래프트는 MLB 관련 상품을 판매중인데, 그중 스크린샷에 나온 글러브(좌,우)를 무료로 지급하고 있습니다.

 

B07763C0-02EA-40E1-96D4-883DF482311C.jpeg

 

밀린 트로피나 도전과제 달성에 재미가 들려서(...), PSN 계정을 둘러보다 보니, PS3판 슈타인즈 게이트가 90% 가까이 달성이 됐길래, 1시간 정도 걸려서, 플레티넘 트로피를 획득 했습니다.

 

슈타인즈 게이트는 헤비레인의 악몽(...)관 달리, 분기별로 스킵이 가능하기 때문에, 정말 달성하기 쉽더군요.

 

뭐 이 바닥(?)에선 워낙 유명한 게임이라, 딱히 소개 할 필요가 없는 게임이긴 하지만, 게임내 휴대폰 배경화면에 전범기 모양이 있다거나, 대표이사가 극우성향(...)에 극장판 애니에서 위안부 문제를 조롱하는 듯한 뉘앙스를 풍기는 등의 요소가 있습니다만...(..하아;;;)

 

개인적으로 모순이 없을 수 없는 타임 패러독스를 다룬 작품중에선 손에 꼽을만한 완성도를 가진 작품이고, 작품 자체에는 극우적인 요소를 내세우진 않기 때문에, 저런 외부적인(?) 요인을 개의치 않으신다면, 한번쯤은 플레이 해 볼 만한 게임입니다. 저는 위의 것들을 모르고 접했던 작품이라, 등장 캐릭터들에게 각별한 애정을 가지고 있는데, 정말 아쉬울 뿐입니다.

 

...제가 존경하는 일본의 한 작가분도 혐한까진 아니지만, 한국을 그렇게 좋게 보지 않는다고 하던데 _-_) 아무튼! 올림픽도 끝났고, 내일 말복이 지나면 날씨도 좀 풀릴 거 같으니, 다시 즐거운 게임 라이프 되시길 바랍니다.

 

...이상 입니다. 

 


  • profile
    타락한푸우 2021.08.09 17:13

    극우들이 문제입니다. 에혀 혐오도 참 쉽게 하는 사람들이죠. (╬▔皿▔)╯

  • profile
    greenhuman 2021.08.09 18:23
    이렇게 자꾸 같은 인간끼리 사상이 충돌하고, 아이도 안낳고 하다보면 언젠가 다가올 외계인의 침략에 대항하기 힘들텐데 말입니다. _-_)
  • profile
    Swany 2021.08.09 18:47
    저도 슈타인게이츠를 극우적임 요소를 모루고 애니메이션 먼저 접햇고 정말 재밌게봤는데 나중에 '사과와 보상' 같은 대사로 직접적으로 조롱햇다는걸 나중에야 알게 되고 크게 실망햇습니다 ㅠㅠ
  • profile
    greenhuman 2021.08.09 20:59

    어차피 일맥상통 하지만, 게임과 애니는 조금 구분지어야 하는게, 슈타게 애니 제작사인 화이트 폭스란 곳이 극우성향 단체(…) 이기 때문에 아예 작품자체에 녹여버렸죠. 정말 안타깝습니다 _-_)

     

    저는 제로까진 별 문제없이 했기 때문에, 후속작이 나오면 해볼 의지가 있긴한데, 현재 분위기상 국내엔 정식 수입이 안될 가능성이 높다고 보여지네요.

  • profile
    메타몽 2021.08.09 19:59

    절대로 안할 게임 1순위군요. 개인적으로 외부적인 요인에 의해서 특정 게임을 안하게 되는 경우가 가끔씩 존재하곤 하는데... 뭐 암튼 그렇습니다. 

  • profile
    greenhuman 2021.08.09 21:09

    네 그래서 단순 트로피 달성에 대한 내용임에도, 게임의 극우성향적 논란에 대해 언급을 한 것이죠. 뭣 모르고 추천했다가 자칫 큰 실수가 될 수도 있으니 -_-;;;

     

    제가 슈타게를 플레이 할 시절엔, 개발사 대표이사의 이념이나 사상이 크게 문제시 되던 시기는 아니었는데, 요즘은 LGBTQ+ 나 패미니스트에 대한 문제등 여러 사상들이 충돌하고 있는 시기라, 뭔가 언급 자체가 조심스러워 지더군요 _-_)

  • profile
    메타몽 2021.08.10 15:43
    극우에 관한건 LGBTQ+ 나 페미와는 결이 좀 다르다고 생각을 하는데 저는 극우는 절대 용납불가입니다. 사실 요즘은 LGBTQ+ 나 페미 등의 각종 논란들이 게임쪽에서도 자주 보이는 추세다보니까, 별로 관심이 없다고 할지라도 계속 언급이 되고, 논란이 발생하다 보니까 저도 게임을 하다 보면 소식을 접하게 되고, 게임 좀 관심 있다고 하시는 분들이라면 신경이 안쓰일수가 없을겁니다. (무지개가 뭔지도 몰랐던 시절로 돌아가고 싶습니다 -_-) 게임이 목적보단 특정 사상을 위한 수단으로 변질되는 경우가 왕왕 있다보니까 그에 따라 특정 요소들이 들어갔다고 하면 게거품을 무는 사례가 늘어나는 것도 그 때문이겠지요. 그런면에서 게임의 순수한 재미와 완성도를 추구하는 회사들을 보면 정말 마음에 듭니다.

    최근 들어서 정말 많이 느끼는 거지만 요즘은 혐오의 시대가 아닌가 할 정도로 편가르기나 비난, 증오가 너무 많지 않나 싶습니다. 저는 싸움같은데 끼는건 싫어하기도 하고, 둥글둥글한게 좋다보니까 뭣이 그리 중헌디 싶습니다. 그냥 재밌는 게임이나 계속 찾아다니고 싶네요. 물론 외계인의 침공도 대비해야 하구요.
  • profile
    greenhuman 2021.08.10 17:09

    LGBTQ+ 나 패미니스트에 대한 언급은 그 결이 같다기 보다, 여러가지 사상들이 충돌하는 시기라 예민한 시국이란 걸 말하고 싶었던 겁니다. 더구나 제가 알기론 잇셈은 정치적 문제 같은 논란 제공은 또 금기시 되고 있기 때문에 _-_)

    저는 딱히 국산품 애용 국산게임 사랑 등을 실천하는 애국자는 아니고, 그렇다고 다른나라 건 무조건 좋다라는 쪽도 아닌 박쥐같은 (…) 입장이라, 게임은 그냥 재밌으면 그만이라는 편입니다. (저의 애국은 그저 세금 잘 내는 것 뿐;;;)

    실제로 코에이의 노부나가의 야망 시리즈를 삼국지 시리즈 보다 더 재밌어 하기도 했고 _-_) 그 덕에 소설 대망이라던가, 그 외 일본 전국시대를 그린 소설이나 미디어를 상당히 많이 보게 되기도 했고, 무쌍 시리즈 중에 유일하게 해본 것이 전국무쌍이었죠 _-_)

    저…는 좌파도 우파도 아닌 제 주관이 있고, 어떤 사상에 흔들리거나 역사적 왜곡을 구분할 수 없을만큼 미성숙 하지도 않기 때문에(…), 가급적이면 허용되는 범위내에서 다양한 걸 접하고, 제 주관적인 생각을 정립하고 싶다는 쪽입니다 ㅎ_ㅎ

    그래서 인지 여태 해온 게임들에 도덕적 사상적 잣대를 들이대면, 저는 절대 떳떳하다 볼 순 없군요 -_-;;; 요즘 또 문제시 되는 화장실 몰카(…)를 체험 할 수 있는 취작도 참 재미있게 했었고 -_-;;; 돌이켜보면 참 귀축 대마왕이었던 거 같군요 _-_)

  • profile
    메타몽 2021.08.10 21:17
    저 또한 결점이 많은 사람인지라 도덕적 잣대를 들이밀고 그러려는건 아니었는데;; 무슨 말씀인지는 잘 알았습니다.
    많은 것을 보고 듣고 느끼고 자신의 생각을 만드는게 가장 중요하다는 말씀에 동의합니다.
  • profile
    greenhuman 2021.08.10 22:55

    애초에 메타몽님께 공격적인 의도가 있다 생각지도 않았고(;;;) 저도 메타몽님이 언급하신 혐오의 시대란 부분에 대해 꽤 깊게 생각하고 있습니다만, 워낙 민감한 문제라(;;;) 설명이 길어지다 보면, 자칫 내 생각을 강요하는 게 되진 않을까 싶어, 센스가 있으신 분이니 그냥 저의 "적당히 비겁한" 입장만 밝히면 대충 전달이 되지 않을까 싶었습니다. ㅎ_ㅎ

  • profile
    suny7760 2021.08.09 21:28

    저는 포트나이트는 안하지만 라이브공연? 영상 나오면 보는데 되게 잘만들더라고요.

    요즘 뭐 메타버스 메타버스 하는데 포트나이트 라이브공연이 현재 있는 메타버스의 최고봉이 아닌가 하는생각 들었네요

  • profile
    greenhuman 2021.08.09 21:35

    네 저도 각종 유명인과 판권이 서로 공존하며 경쟁한다는 것에 흥미가 생겨 포트나이트를 시작했죠. ㅎ_ㅎ 그만큼 다양한 팬덤을 끌어들이겠다는 단순한 상술로 보이긴 하는데, 포나를 하다보면 얘네는 참 과하지 않게 선을 지키는 걸 참 “잘” 합니다.

  • profile
    죠리퐁국물 2021.08.10 01:12

    영상 초반에 거대한 캐미가 왜 손을 내미냐 했더니 자신의 캐릭터가 저렇게 나오는건가요ㅎ

    말씀하신대로 로딩없이 다양한 맵(?) 전환이 인상적이네요 마치 그 PS5의 라쳇 클랭크인가 그 게임 기술처럼ㅎㄷㄷ 개인적으로 레이싱 다음에 나오는 1:54 구간 맵이 재밌어 보입니다 그래픽도 작게 봐서 그런가 이펙트도 그렇고 왕 쩌네용ㅎ

    그란데 등장하기 전에 플레이어들 영혼 털어가는 연출도 멋지네요 미니 게임들과 거대 그랑데를 따라가는등 플레이어가 계속 조작을 하면서 감상할 수 있게 만들어놔서 몰입도와 재미가 한층 더 높을 듯!

    그랑데도 직접 접속해서 조작하는건지 궁금해지네요ㅎㅎ

  • profile
    greenhuman 2021.08.10 09:37
    에픽이 언리얼 1편부터 그래픽에 있어선 항상 한발 앞서 나가곤 했는데, 포나는 그래픽을 그렇게 내세우는 게임은 아니지만, 특수효과나 이팩트에 있어 상당히 공을 많이 들이는 거 같더군요. 확실히 언리얼 엔진의 원조 맛집(…) 답습니다.

    매번 공연때마다 두번씩 감상을 했었는데, 트위터 등에 올라온 제작영상 따위를 보면, 가수가 직접 모션캡처에 참여하고, 그걸 스크립트화 하는 거 같더군요. 현재 유튜브 등에서 활동하고 있는 AI 아이돌 맨치로(…) 미래엔 해당가수가 직접 노랠 부르고 그걸 실시간으로 모션캡처를 한다면, 굉장히 황홀한 경험이 되지 않을까;; …근데 이런 경우엔 공연비를 내야겠죠? _-_)
  • profile
    이부프로펜 2021.08.10 03:07

    근데 저렇게 스파5 하시면 합법적 가짜 뉴비 아닙니까 ! 좋은데요 ㅋㅋㅋ

    격겜은 자주 안하지만 전적이 남는 게임들은 초기화하고 싶을 때가 있던데... 저런 방법이 ?!

    그래도 잘하시네요 ㅋㅋㅋ

  • profile
    greenhuman 2021.08.10 09:49

    저는 스파시리즈를 좋아만 하지… 그렇게 잘하진 못합니다 ㅎ_ㅎ 격겜을 오락실에서 형들(…)에게 맞아가며 배워가지고;;;; 엘리트 코스를 밟았어야 했는데-_-;;;

    헌데 말씀처럼 가짜뉴비들은 실제로 넘칩니다. 플스 같은 경우 기기내에 게임이 설치되어 있고, 계정만 바꾸면 언제든 새로운 계정을 팔 수 있기 때문에… 올린 영상에서도 비록 제가 결과적으로 승리를 했지만, 저 캔 플레이어 분 슈퍼 브론즈 등급이라기엔, 콤보연계라던가, 기술의 정확도가 너무 좋아서 살짝 의심되더군요 _-_)


List of Articles
분류 제목 게임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ITCM <스팀그룹> 비공개 전환 안내 및 초대요청 2313 ITCM 08.24 72408 46
꿀팁 [운영자 인증] ITCM 꿀팁정보 모음 (2017/3/16) 33 코코넛먹자 08.05 68226 67
공지 ITCM 내부 규정 안내 70 file ZardLuck 02.05 57111 88
잡담 먼슬리 퍼즈 했습니다. 10 GREENLIGHT 09.21 859 2
잡담 삼성클라우드가 서비스 종료하는거야 그렇다 치지만 1 crys 09.19 847 0
잡담 바이오하자드 HD 리마스터 한국어패치 (다이렉트게임즈) 8 늑대와향신료 09.18 1146 16
잡담 이젠 해외 구매 할때 구독권 조심해야겠네요 6 file FiveStar 09.18 998 1
잡담 THQ Nordic 10주년 쇼케이스에서 나온 게임들 6 이부프로펜 09.18 743 7
잡담 소소한 정보와 잡담 (Feat. Rockman 2) 6 file greenhuman 09.18 463 8
잡담 콜오브듀티 뱅가드 짧은 후기 3 킬러조 09.17 539 3
잡담 넷플릭스도 내년부터 스트리밍 게임 서비스를 추가한... 6 chomsky 09.16 857 6
잡담 리디북스 에서 원피스 32권 무료 대여 4 Yokun 09.16 730 9
잡담 스팀 장터에 아이템을 올렸는데 아이템이 사라졌습니다 . 1 file PD 09.16 568 0
잡담 (종료) 금일 16시 포르자 모터스포츠7이 판매 종료됩... 26 늑대와향신료 09.16 798 8
잡담 컴린이 컴퓨터 업그레이드 어떻게 해야할지 알려주세... 6 국밥에케챱 09.15 631 2
잡담 닌텐도 스위치 블루투스 오디오 연결 해금 9 file myco 09.15 555 6
잡담 스팀에 쓸데없지만 재미있는 기능이 생겼네요. 7 file Nemesis 09.15 1357 12
잡담 15일 검은사막 시즌+ 시작 / 맥워리어5 커리어 모드 ... 4 file Leckie57 09.14 508 6
잡담 데스루프 오픈크리틱 점수공개 6 file 킬러조 09.13 703 8
잡담 도전과제 400% 달성 16 file SPYTHEMAN 09.12 778 15
잡담 테일즈 오브 어라이즈 소감 7 촉수금지 09.11 1670 9
잡담 스팀이 몰래몰래 업데이트 하는것 같네요. 9 file hud8614 09.10 1161 2
잡담 소소한 정보와 잡담 #2 (Feat. Golden Axe) 14 file greenhuman 09.10 549 14
잡담 엑소더스 시즌패스 질문 4 file 녹차라도한잔 09.10 494 0
잡담 작전명: 플레이그 스타가 돌아왔습니다! 4 file Prof.Kain 09.10 435 2
잡담 NZXT 크라켄은 CAM 프로그램이 필수였네요 4 레인하트 09.09 551 2
잡담 이 것이 절망이라는 감정 1 GREENLIGHT 09.08 769 1
잡담 매트릭스 4편이 나오네요! 10 레인하트 09.08 804 6
잡담 소소한 정보와 잡담 (Feat. Red Dead Redemption 2) 7 file greenhuman 09.08 495 10
잡담 희망회로는 파괴되었습니다. 4 꾸앙곤도리 09.08 813 2
잡담 지금까지 해본 최악의 똥겜이 뭐였나요?? 30 angryM1M4 09.07 970 1
잡담 9월 험블 초이스 예상 11 꾸앙곤도리 09.07 1055 4
잡담 날짜 감각은 개나 줘버렸슴미까, 귀큰넘? 9 file LuciDio 09.06 942 2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363 Next
/ 1363
CLOSE

SEARCH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