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일상
2019.09.12 19:48

홍콩판 덩케르크 작전

조회 수 607 추천 수 11 댓글 3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Extra Form

 

다른 커뮤니티에서 보고 나름 뭉클해져서 퍼왔습니다. 홍콩 국제 공항 시위가 끝나고

시위대가 귀가하려 하자 시는 지하철 등 공공 운송 서비스를 중단해 버립니다.

 

2.jpg

 

이 소식을 들은 홍콩 시민들이 시위대의 귀가를 돕고자 야밤에 차를 끌고 공항으로

향하는 모습 입니다. 시위대의 안전한 귀가를 위한 차의 행렬이 끝없이 이어져 있습니다.

 

3.jpg

 

홍콩 시위를 보며 왠지 모르게 내년에 발매될 와치독스 리전이 떠오르더군요.

뜻있는 시민들의 저항을 본격적으로 다룰 작품이라 그랬나 봅니다.

홍콩 시위대가 무사했으면 좋겠고 와치독스 리전도 잘 나왔으면 좋겠습니다.

 

유비가 양질의 양산형 게임을 만들어내고 있지만 그들이 와치독스에서 보여줬던

빅 브라더에 대한 저항의 메시지는 아주 긍정적으로 바라보고 있습니다. 특히나

와치독스는 그 메시지가 분명해서 1, 2편 모두 골드로 구매 했습니다.

 

이 와치독스의 세계관은 또 어쌔신 크리드 현대파트와도 연관이 있습니다. 바로

와치독스의 CTOS와 블룸사와 어쌔신 크리드의 앱스테르고간에 연관이 있기

때문이죠. 템플러들은 자신들의 목적을 위해 빅 브라더 기술을 발전시키고

시민들을 통제 및 감시하기 시작합니다.

 

홍콩 시민들의 의지와 유비의 메시지에 지지를 보냅니다.

 


Who's kerakera

profile

kerakera 입니다. 꾸벅~

 

케라케라 게임 블로그 바로가기

▼ 펼쳐 보기
Atachment
첨부 '2'
  • profile
    늑대와향신료 2019.09.12 22:15

    홍콩을 응원합니다.

     

    그런데 말하고자 바는 이해하지만 쓰신 글에 어쌔신크리드 이야기가 나와서요... (와치독스는 잘 플레이해보지 않아 모르겠지만) 어쌔신크리드는 빅브라더에 대한 저항이 주제는 아닙니다.

    3편까지와 오리진, 오딧세이를 진행했지만 그보다는 좀 더 현실과는 괴리된... (솔직히 철학서를 읽고 게임에 스토리를 넣어보고 싶었던... 로 보이지만요), 질서와 무질서의 공존 이런 겁니다.

    악의 조직으로 나오는 템플기사단은 질서, 플레이블한 어쌔신 조직은 무질서이지만 -현대 파트의 개소리까지 참으면서 플레이 해보니- 템플기사단의 본질이 문제인 것이 아니라 균형을 이뤘어야 하는데 게임상에서 질서가 무질서를 압도한 바람에 종말의 상황을 불러나간다. 이런 것이더랍니다.

    어쌔신크리드 오딧세이에서는 반대로 악의 조직이 무질서 쪽이고요.

     

    해서 홍콩 사태는 홍콩인들의 자유의 보장을 중국이 중화질서의 파괴라고 억누르는 것인데 어쌔신크리드의 핵심 주제로는 양비론 나올 것 같습니다.

  • profile
    kerakera 2019.09.12 22:54

    그렇군요. 어쌔신 1, 2편만 대충 했었는데
    현대 파트의 템플러들은 기술을 앞세워 빅 브라더에 가까운
    모습으로 발전해 가는 것 같아서 그렇게 생각했네요. 와치독스
    1편에 템플러 간부를 죽이는 파트가 나옵니다. 빅 브라더 시스템의
    간부급인 올리비에 가뉴를 암살하는 미션 입니다.

    근원적인 상징 및 암시성으로서 혼돈과 질서의 충돌로 그려지지만
    와치독스 세계관과 이어진 현대로 넘어 왔을 때 템플쪽이 빅 브라더로서
    사회를 지배하고 목적을 달성하려는 것 같습니다. 어쌔신 크리드 4에서도
    와치독스의 ctos와 블룸에 관한 파일이 나옵니다. 현대의 템플과 와치독스의
    빅 브라더 블룸은 협력 및 연관 관계에 있는 것을 알수 있죠. 올리비에 가뉴건만
    해도 그렇고...

    즉 어쌔신에서 현대 파트의 템플러는 자신들의 목적을 달성키 위해 빅 브라더로서의
    기술과 그로인한 억압으로 사회를 다스리려 한다는 것이죠. 그것에 대한 저항이
    와치독스 세계관으로 이어졌는데 게임 상에서 이스터 에그처럼 간단하게 언급되는
    정도 입니다. 템플러 간부 암살건도 짧은 미션으로 나오구요.

     

    적어주신 내용 참고해서 위의 글은 수정을 좀 해야겠네요.

  • profile
    늑대와향신료 2019.09.12 23:18
    맞아요. 어쌔신크리드 1, 2, 레벨레이션편까지는 그게 맞습니다. 그런데 거기도 완전한 빅브라더의 처단보다는 부패와 복수에 관해서의 처단이지요. 타겟들 암살당할 때마다 화이트룸에서 변명하는데 타락해서 그렇지 또 다 못 들어줄 주장도 아니지 않나요? 고의적인 연출인 것 같아요.
    하지만 그렇다고 저는 저 주장들에 동의하지는 않습니다. 워낙 음모론쪽은 싫어하는 성향이어서 깊이 생각해서 제 주장들을 정립하지도 않았어요. 어찌되었건 3편과 오리진, 오딧세이에서 계속 질서와 무질서의 공존, 균형 이런식으로 현대파트에서 설명을 하고 있었습니다.
    와치독스는 어쌔신크리드와 이어지는 것이지요? 그렇게 들어서 어쌔신크리드 시리즈 완주 후 이어하려고 계획했는데... 너무 기네요. 어서 와치독스도 해보고 싶습니다ㅎㅎ

List of Articles
분류 제목 게임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ITCM <스팀그룹> 비공개 전환 안내 및 초대요청 2313 ITCM 08.24 72383 46
꿀팁 [운영자 인증] ITCM 꿀팁정보 모음 (2017/3/16) 33 코코넛먹자 08.05 68207 67
공지 ITCM 내부 규정 안내 70 file ZardLuck 02.05 57091 88
일상 ......세이브파일이...또 날아갔다고?;;;; 6 에리지나 12.13 499 5
일상 편하게 글쓰다 보니 거래라는 글을 망각하였네요 책상 12.12 321 1
일상 음향기기에 입문했습니다 18 file 코코넛먹자 12.07 888 4
일상 분노의 지름;; (덕질주의) 16 file RizeWave 12.03 355 8
일상 삼탈워를... 4 끙아응가 11.26 614 0
일상 식사들 하십쇼! 4 file darknessblue 11.23 512 8
일상 용량주의!!!( 음식사진) 주말 잘 보내고 계십니까? 9 file darknessblue 11.16 504 9
일상 CGV 할인 쿠폰 (7천원권) 늑대와향신료 11.14 1607 9
일상 엑스박스 엘리트 2 컨트롤러 받았어요. :3 11 file Fluffy 11.07 1072 13
일상 옆집에 이사 온 길냥이 식구들 근황 3 file Nemesis 10.31 674 10
일상 오늘의 페그오 상황...... 에리지나 10.31 421 0
일상 집 창고에 길냥이 식구가 들어왔습니다 ㅠㅠ 12 file Nemesis 10.24 1266 17
일상 에어프라이어는 참 좋군요~! 7 file rusiyan 10.17 3197 10
일상 (스압)요즘 해먹고 사먹은 먹부림 사진들~! 6 file rusiyan 10.03 318 6
일상 치킨+사이드 메뉴 먹습니다 4 file InsideRuin 10.01 452 4
일상 남자의 마음을 강타하는 로보트 장난감 6 file Nemesis 09.26 952 2
일상 [RC] 월요일 하이럭스 DAB 아차산 산행사진~ 9 file Darkside 09.26 344 6
일상 최근 봉준호 영화를 연달아 봤습니다. 17 RuTel 09.25 2362 5
일상 홍콩판 덩케르크 작전 3 file kerakera 09.12 607 11
일상 졸면서 꿈꿨는데 무섭네용..ㅎㅎ 1 박주흔 09.06 255 2
일상 급행버스 타기 참힘드네요 2 RuTel 09.06 342 3
일상 새로운 음악 장르?를 파고 있습니다. 5 라이프리 09.04 383 2
일상 다음주 추석이네요. 2 -2941 09.03 270 4
일상 퇴근해서 컴터 켜보니 스피커 한쪽이 댕강... 5 레인하트 08.28 508 2
일상 집에 갑자기 물이 안나오네요. 8 RuTel 08.22 520 2
일상 풍경사진 몇장 9 file RuTel 08.10 369 7
일상 WWE2K19의 색다른 재미가 이렇게 심한줄몰랐습니다..(... 16 file DaveYawa 08.09 7430 7
일상 치과관련 충격적인 일을 겪었네요... 15 박주흔 08.08 1014 7
일상 오늘 저녁은 소고기+덤 사진~! 열심히 꾸워 봤습니다~! 9 file rusiyan 08.06 445 8
일상 폰요금제변경 고민이네요 7 RuTel 07.30 417 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80 Next
/ 80
CLOSE

SEARCH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