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조회 수 1035 추천 수 16 댓글 1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방금 어머니랑

매일 다니던 산책을 마치며

집으로 돌아오는 길이었습니다

 

대로변 번화가 근처가 집이라

사거리로 접어드는 데

 

맞은편에서

어떤 술취한 나이 많은 아저씨가 비틀대며 걸어오시더군요

같이 나란히 걷다가 피해가기 위해

어머니가 앞장서서 저와 일렬로 그 옆으로 가시는데

 

길이 좁기도 하고

자기 몸을 못가누는 상태라 그런지 어머니쪽으로 비틀대더니

 

갑자기 어머니께 시비를 겁니다

"너 뭐야!"

그러더니 절 보고도

"넌 또 뭐야!"

그러더니

"너네 둘 뭐야!" 

 

여기까지만 했으면 그냥 뭔 같잖은 취객이구나 하고 지나갈텐데

우산 꼬다리 쪽으로 막 휘두르면서 위협을 합니다

 

괜히 엮이면

우리나라 경찰들의 한심한 일처리 상

쌍방으로 묶여버릴 수 있어서 지나가려하는데

 

어머니께서 위협 때문에 폭발하셔서

"난 나다!"

그러십니다

 

그러자 이 정신이 나간 아저씨가

손을 들어서 어머니를 때리려는 겁니다

 

그 찰나의 순간.

비가 와서 우산을 쓰고 있었는데,

급히 남은 한 손의 손바닥 밑 부분으로 

그 아저씨 이마를 밀어내서 막았습니다

 

어머니도 놀라셔서 

쓰고 계시던 우산을 펼쳐진 상태로

아저씨 와 어머니 사이 방패처럼 가로 막으셨지요

 

"지나가는 행인에게 무슨 행패에요!"

하고 항의한 후

"112에 신고하기 전에 가세요!"

라고 했으나 계속 얼쩡대길래

 

너무 화가 났지만

침착하게 가방에 있던 휴대폰을 꺼내

112에 신고를 하면서 보니까

그 새 없어졌더군요

 

할 수 없이 전화를 끊었는데,

번화가 대로변 사거리라 사람도 많은 데

다른 사람들에게 피해가 안갔으면 좋겠네요

 

참 살다보니 별일을 다 겪습니다

 

여기 계신분들은 그럴 분은 없으시겠지만

술은 역시 과하면 안됩니다

 

더불어 여러분도 고약한 취객 조심하시길 바랍니다

글쓴이 나무노래님의 최신글
  1. 2021-07-27 20:00 이야기 > 시즌24가 열렸습니다 *8
  2. 2021-05-15 21:14 이야기 > 술을 먹어도 곱게 먹어야 하는 이유 *11
  3. 2021-04-21 16:45 요청게시판 > 건의드립니다
  4. 2021-04-21 01:38 이야기 > 말한 줄 알았는데 안했었네요! 저 음원 2곡 발매한 게 있답니다 ㅎㅎ *32
  5. 2021-04-19 03:32 이야기 > SG워너비 의 '살다가' 커버해봤습니다 *18

TAG •

Who's 나무노래

profile ▼ 펼쳐 보기
  • profile
    kerakeraBest 2021.05.15 23:22

    무조건 피하는게 상책입니다. 술 취해서 빨리 뛰지 못합니다.

  • profile
    Medusa 2021.05.15 21:31

    고생하셨어요 

  • profile
    나무노래 2021.05.15 21:35
    감사합니다 좋은 주말 되세요 메두사님!
  • profile
    Medusa 2021.05.15 21:50
    넴~ 나무님도 즐거운 주말되시길~
  • profile
    kerakera 2021.05.15 23:22

    무조건 피하는게 상책입니다. 술 취해서 빨리 뛰지 못합니다.

  • profile
    나무노래 2021.05.15 23:35
    그러게나 말이에요. 원래 피해가고
    겨울 같은 때 밖에서 주무시는 분들만 경찰분들께 종종 인계하곤 했는데
    오늘은 상황이 여의치가 않았네요
    그나마 제가 곁에 있어서 이 정도로 넘어간 것 같습니다
    케라케라님두 조심하시고 좋은 주말 보내세요!
  • profile
    타락한푸우 2021.05.15 23:35

    이시국에 만취라니 정신줄을 놓으신분이네요.

    마스크나 똑바로 썼을려나? 어휴~ (;´д`)ゞ

  • profile
    나무노래 2021.05.15 23:40
    당연히(?) 그 취객은 전혀 쓰지 않았습니다...ㅠ.ㅠ
    어머니께 해가 없어서 그나마 다행입니다
    혹시나 싶어 주위 재래시장 입구에 있는 손소독제를 바로 바르긴 했어요 ㅎㅎ
    걱정해주셔서 감사합니다! 푸우님 평화로운 주말 보내세요!
  • profile
    리베르떼 2021.05.16 08:01

    하마터면 크게 욕보실 뻔 했네요... 신이 원래 자기들만 먹는건데 인간에게 선심 쓴 최고의 선물인 술을 대하는 예의가 참...

  • profile
    나무노래 2021.05.16 09:57
    말씀대로 그 정도로 끝난게 정말 다행이었습니다
  • profile
    Lugal 2021.05.18 10:25

    아무리 술마셔도 지한테 만만해 보이는 사람에게만 시비걸더라구요.

     

    누구에게나 시비걸면 이미 향냄새 맡고 있을테니까 당연하지만요...

     

     

    술마셔서 개가 아니라 그냥 개가 술마셔서 개같이 된거니까

     

    미친개다 생각하시고 마음 편히 가지세요.

  • profile
    나무노래 2021.05.18 17:21
    감사합니다 루갈님! 좋은 하루 되실거에요!

List of Articles
분류 제목 게임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ITCM <스팀그룹> 비공개 전환 안내 및 초대요청 2317 update ITCM 08.24 79670 46
꿀팁 [운영자 인증] ITCM 꿀팁정보 모음 (2017/3/16) 33 코코넛먹자 08.05 75468 67
공지 ITCM 내부 규정 안내 70 file ZardLuck 02.05 64282 88
Board Pagination Prev 1 ... 73 74 75 76 77 78 79 80 81 82 Next
/ 82
CLOSE

SEARCH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