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조회 수 248 추천 수 5 댓글 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Extra Form

 

 

Sheppard - Geronimo

 

 

 

오락하는데 이유가 어딨어? 그냥 하는거지!!!

모 짤빵으로 유명해진 문구이자, 많은 게이머들이 웃으며 공감하는 구절이 아닐까 싶습니다.

물론 사상과 철학, 과학기술과 같이 날카로운 지식들을 내세워 끝없는 깊이로 그 뜻을

파고들어가다 보면 저 단순한 글귀가 좀 우스워 보이긴 하겠지만,

일단 그런 머리 아픈 고찰 전에, 재미를 향해 게임 세계에 답사를 떠나보는 것도

나쁘진 않겠죠. ㅋㅋ;

 

하여튼 저도 가끔은 아무런 이유없이 게임을 즐기고 싶을 때가 있어

간간히 특정 게임들을 다시 해보곤 합니다. 그리고 그런 게임들 중 하나가

팀포2 입니다. 비록 현재엔 유저 수들이 줄어드는 가운데

국내엔 오렌지/헤일/거래장터 제외하면 다른 게임/맵들을 하기 힘든 환경이긴 하지만

그래도 게임은 여전히 혼란스럽고, 우스꽝스러우며, 잘 다듬어져 있는 형태를

유지하고 있습니다. 정제된 재미라고 해야할까요? ㅋ

 

그리고 그런 정제된 재미를 다시금 맛보고

싶기 때문에 다시금 이유없이 이 게임을 찾게 되곤 하죠.

물론 유저들과 뒤섞여 멘탈난투 게임을 즐기는 걸 그리 좋아하는 편이 아니라

제가 원할 때 그리고 실력과 관계없이 가볍게 즐길 수 있는 봇 전을 고수하는데

그렇게 게임을 즐길 때마다 늘 그렇듯 하면서 여러 추억들이 떠오르곤 합니다.

 

 

 

hl2 2016-10-10 19-46-04-95.jpg

 

hl2 2016-10-11 18-27-51-22.jpg

 

hl2 2016-10-11 18-28-47-22.jpg

 

hl2 2016-10-11 18-38-33-89.jpg

 

hl2 2016-10-12 01-18-24-23.jpg

 

hl2 2016-10-12 06-17-22-11.jpg

 

hl2 2016-10-12 06-32-10-99.jpg

 

hl2 2016-10-12 21-20-09-11.jpg

 

hl2 2016-10-12 21-25-45-10.jpg

 

hl2 2016-10-13 23-29-15-30.jpg

 

hl2 2016-10-13 23-29-43-30.jpg

 

hl2 2016-10-14 02-18-07-45.jpg

 

hl2 2016-10-14 02-29-39-95.jpg

 

hl2 2016-10-15 02-49-56-82.jpg

 

hl2 2016-10-15 04-08-52-25.jpg

 

hl2 2016-10-15 15-05-06-10.jpg

 

hl2 2016-10-16 01-51-19-56.jpg

 

hl2 2016-10-16 01-59-28-39.jpg

 

 

스팀에 입문한지는 그리 오래되지 않았지만 스팀에 들어온 지 얼마 되지 않았을 땐

스팀 한국어 지원이 막 도입이 되던 시기여서(그땐 번역기를 돌렸던 시기)

참 많은 발 번역을 볼 수 있었는데, 특히 팀포2 아이템들의 발 번역들을 보면서

깔깔 웃어 댔었죠. (가장 대표적인 BAT -> 박쥐)

그 땐, 아마 팀포가 유료였을 때 였던 것 같습니다. 오박으로 50$, 개별로 20$인가 그랬을 거에요.

(http://www.ghacks.net/2011/06/24/team-fortress-2-turns-free-to-play/

http://www.valvesoftware.com/news/?date=1167638400,1199131199 )

 

다만 팀포2를 처음 봤을 당시엔 그 발번역에 관심을 보였었지 게임 자체에 관심을

보였던 건 아니었습니다. 게임을 직접 해보게 된 건 그 후 1년 뒤였을 겁니다.

언제는 다들 시험 때문에 고생할 때 시간을 맞춰 6명의 인원들을 모아

피방을 간 적이 있었는데 그때 다들 뭐할지 고민하다가 한 친구가 팀포를 하자며

권유했고 다들 수긍하여 한 3시간 동안 미칠 듯이 웃으며 게임을 즐기게 되었죠.

 

그리고 대략 4년쯤 지난 현재까지 그 친구들과 스팀 게임을 즐기며

연락을 하곤 합니다. 팀포는 지금 연락하고 있는 친구들과 연결점이 있었던

게임이기에 잊지 못하고 간간히 찾는 게임이라고 볼 수 있겠네요.

 

시간이 지날수록 쏟아지는 게임들과 유행 속에

같이 옆에서 게임을 즐기는 친구들도 달라지는 가운데

각자 잡게 되는 게임들도 바뀌어져 가겠지만

다들 마치 명절 때 찾아가는 고향 마냥, 추억 따라 돌아보는 게임들이

있지 않을까 싶기도 합니다. 그리고 내가 왜 이 게임을 즐기게 되었는가,

하는 물음에 어떤 답을 하실 수 있을까 궁금하기도 합니다.

 

더 나아가서 왜 내가 게임이란 매체에 빠져들게 되었는가 하는

생각을 가질 수도 있겠지만. 저는 아몰랑 시전하겠습니다.

진지함은 제게 어울리지 않는 것 같아요. ㅡㅡㅋ

 

두서 없고 논리 없는 긴 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


TAG •

Who's MistyGhost

profile
 
 
▼ 펼쳐 보기
  • profile
    2016.10.18 09:09

    왜 저는 이걸 18금으로 보고 들어왔을까요;;;;;;;;;;

  • profile
    MistyGhost 2016.10.18 09:11
    가을엔 다들 고픈 법이죠. 이해합니다.
  • profile
    snake_ 2016.10.18 09:27
    잘봤습니다 왠지 저도 추억에 잠기게 되었네요ㅎㅎ 스팀 입문이 팀포 때문이여서 제일 오래 즐겼던 게임이었는데 요새는 잘 안하지만 고향처럼(?) 가끔 생각나더군요
  • profile
    MistyGhost 2016.10.18 09:57
    팀포2로 입문 하시던 분들이 꽤 많았었죠. 오죽했으면 대리구매의 대표주자들이
    수 백, 수 천을 벌었다는 이야기가 돌았을까 싶기도 합니다. ㅋㅋ;

    지금도 역시 유저는 많긴 한데, 국내에 클래식 서버를 찾기가 힘들고
    친목질 때문에 떠나는 유저들이 꽤 많은것 같아 그런 분위기는 좀 안타까웠네요.
  • profile
    설리 2016.10.18 09:32

    가끔 생각나는 게임들이 있는 것.. 공감하고 갑니다

     

    그래서 저도 한때 에뮬 엄청 돌렸..

     

    저는 주로 cps2기판 시절 캡콤의 횡스크롤 액션게임들을 많이 했는데,. (천지를 먹다, 캐딜락 등등)

     

    돈이 없어서 항상 중간에서 멈춰야했던 게임들을 무한컨티뉴로 엔딩보는 낙(?)에 했었죠.

  • profile
    MistyGhost 2016.10.18 10:00
    오락실에서 동전들을 잃고 게임오버를 하염없이 지켜본 플레이어들이 꽤 많을것 같기도 합니다.
    저도 1945나 메탈슬러그 할때 그런 허망함을 많이 느끼곤 했었네요.
    나중에 친구 집에서 무한 컨티뉴로 게임을 깬 뒤 난 이 게임을 클리어 했어 라고
    이상하게 뿌듯해 했던게 기억납니다. ㅋㅋ;
  • profile
    Mage 2016.10.18 10:59

    고향은 아제로스죠!

  • profile
    MistyGhost 2016.10.18 21:35
    이번에 군단 확팩으로 많은 유저들이 고향 행랼에 참가할 것 같네요. ㅋ

List of Articles
분류 제목 게임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ITCM <스팀그룹> 비공개 전환 안내 및 초대요청 2317 ITCM 08.24 81618 46
꿀팁 [운영자 인증] ITCM 꿀팁정보 모음 (2017/3/16) 33 코코넛먹자 08.05 77415 67
공지 ITCM 내부 규정 안내 70 file ZardLuck 02.05 66223 88
Board Pagination Prev 1 ... Next
/ 1
CLOSE

SEARCH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