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조회 수 1450 추천 수 9 댓글 14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Extra Form

20160820095723_1.jpg

 

일단 시작은, SF계에서는 뭐...워낙 유명한 필립 K.딕의 말로 시작됩니다.

 

이 게임(의 간단한 소감?)을 이곳 게시판에 쓰는 이유는 이 게임이 현재 험블먼슬리 간판게임으로

이미 나온지라 구입에 참고하시라고 간단하게 씁니다.

 

1. 게임 시스템 총평

이 게임의 시스템은 딱 3가지 단어로 압축됩니다.

 

- 길찾기

- 숨바꼭질

- 보물찾기

 

그냥 딱 이 3가지입니다.

대부분 공포게임이 다들 그렇지 않냐...하고 말씀하실 수 있겠으나, 좀....매우매우 의존도가 심합니다.

전 길치가 아닌데도(처음 해외가서도 지도 대충 보고 네비없이 차몰고 길을 찾습니다)...

이 게임을 하면서 욱했던 순간이 한두번이 아니었습니다. '뭐 어디로 가라는거야 이거'

 

예, 지도가 사실상 없습니다.

그런데 어두컴컴하고 뿌얘서 앞도 잘 안보이는 상황에서 길을 도대체 어떻게 찾으라는건지 모르겠습니다.

물론 맵을 안만든 이유는 분명 개발진들이 긴장감을 더욱 고조시키기 위한 장치였다는 생각은 듭니다만..

글쎄요...전 오히려 하는 내내 이게 좀 고통스러웠습니다.

 

 

2. 공포게임인가?

: 전 공포물에서 공포스러움을 거의 못느낀다는걸 미리 말씀드리고 이야기를 하자면...

 

'이 게임은 솔직히 공포물 아닙니다'

 

그냥 솔직히 말씀드려서, 이 게임이 아마도 이 글을 읽은 분들이 공포물을 하냐 못하냐의 기준이 될 것 같습니다.

만일, 이 게임을 진행하시면서 공포감을 많이 느끼셨다면 다른 공포물게임은 일단 wishlist에서

무조건 다 지우셔도 됩니다.

 

중간에 하품도 좀 하면서, 졸기도 하면서 했습니다.(게임이 은근 지루한 구석이 있어서..)

제가 아무리 공포스러움을 잘 못느낀다고 해도 게임마다 간간히 '깜놀'은 할 수 있겠죠....

나도 모르게 누가 뒤에서 '워!' 하면서 등치면 놀라듯 말이죠.

그런데, 이 게임은 제가 깜놀조차 한번도 안느꼈습니다.

 

 

3. 한글화

: 이 부분은 단언컨데 10점 만점에 10점입니다.

제가 즐겨본 유저 한글화에서 거의 클라스 급입니다.

여기에 만일 한국어 음성까지 더빙되었다면 이건 그냥 메이저게임사에서 현지화를 했다고 말할정도로 잘했습니다.

텍스트만 단순한글화 한게 아니라 이미지까지 한글화를 했더군요.

여기서 이 게임 한글화 하신분들...정말 엄지척!! 그 노력과 정성에 경의를 표합니다.

 

4. 스토리

: 뒤에서 말씀드립니다.

 

5. 총평(단점, 장점)

5-1. 단점

- 제겐 좀 지루했습니다. 솔직히, 좀 의무감으로 깼습니다.

  (길찾기->숨바꼭질->보물찾기)가 무한반복 되는데 이게 너무 심해서 정말 중간에 관두려고도 했습니다.

 

- 불편한 미션

  다음 미션은 어디로 가야한다. 까진 바라지도 않더라도(맵도 안넣어준 판에)

  메트로시리즈처럼 다음 미션은 뭐다. 라고 어디에 좀 써놓던가

  좀 진행하다가 보면...아...내가 뭐해야되지?? 어디로 가야되지??

  이러다 해저 나오면 하아...한숨부터 나옵니다. 저길 또 해매라고?

 

- 스토리 구성능력의 딸림

  어드벤쳐 게임이라 스토리가 중요하고, 스토리는 좋습니다.

  그러나, 이를 풀어나가는 과정이나 게임에 녹여내는 힘이 좀 약간은 딸립니다.

  그래서 제가 지루했던 이유같습니다.

 

5-2. 장점

- 게임만 클리어하면 도전과제 100% 완성

  이 부분은 참 좋았습니다. 어드벤쳐 게임에서 정말 괴랄하고 변태스러운 도전과제가 있는 게임들을 전 혐오합니다.

  게임을 하라는건지, 아니면 내가 만들어놓은 곳에서 너도 좀 고생해봐...라고 말하는건지..

  근데, 이 게임은 깔끔합니다. 그냥 다 깨면 도과 100% 되서 조금 더 스토리에 몰입할 수 있습니다.

 

- linear스토리라인, 수집요소 배재

  어찌보면 도전과제와도 연결이 있을 수도 있습니다.

  만일 해저공간에서 뭐 조개 20개 찾아라. 이런 도전과제 있었다면 전 그냥 때려쳤을 것입니다.

  그리고 이런 게임은 사용자에게 선택지를 주지 말고 linear하게 풀어나가는게 제 성향상 더 좋은데

  (선택지 꼭 쓸데없는데서 만들어서 두번하게 만드는 게임들 은근 있죠) 이 부분이 좋았습니다.

 

  - 스토리

  스토리를 녹여내는 힘이 딸린거지 스토리 자체가 나쁘진 않습니다.

  참고로, 이 게임 스토리는 필립 K 딕이 좋아하는 전형적인 주제이기도 하며, 이런 스토리를 좋아하신다면

  장르는 다르지만 The Talos Principle 추천합니다.

  (게다가, 스팀게임으로는 처음으로 한국어더빙을 들어본것 같습니다. 아. valve게임들이 있었군요. ㅋ)

  전 게임이 거의 15분 간격으로 죽어서 개발자와 옥신각신하다 결국 못풀어서 약 40%정도 진행하고

  현재 봉인상태이지만, The Talos Principle도 crash현상만 없다면 인디계 명작입니다.

  (crash현상은 PC마다 다 다릅니다. 즉, 저처럼 모든 PC가 저런 현상을 보이진 않는 것 같습니다)

 

- 클래스의 한글화

  이 점은 위에서도 썼듯 한국인이 몰입감을 높이는데 아마 최고의 역할을 한 것 같습니다.

 

 

이상 총평입니다.

딱히 10점 만점에 몇점...이런걸 쓰진 않겠습니다.

그걸 안쓰는게 오히려 여러분들 선택에 도움이 될 것 같기에...

(참고로 해보니, 취향은 좀 갈릴 것 같습니다)

 

긴 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__)

글쓴이 hannibols님의 최신글
  1. 2017-10-13 08:53 이야기 > KT인터넷 때문에 미치겠네요. ㅡㅡ *15
  2. 2017-07-30 17:39 이야기 > 저 호주갑니다. *26
  3. 2017-07-15 15:55 이야기 > 다잉라이트 질문입니다. *5
  4. 2017-07-08 08:41 이야기 > 와...모두모두 조심하세요...ㅡㅡ *32
  5. 2017-07-04 07:16 이야기 > 장터 거래지연 걸렸습니다. ㅡㅡ *13

TAG •
  • profile
    silent_moon 2016.08.27 10:01

    무섭지 않다는 것만 제외하고는 다 공감되네요 ㅎㅎ

    심장박동 소리와 어두운 곳에서 수동적으로 도망만 다녀야 한다는 것이 저에겐 참신한 공포였습니다 ㅎㅎ

    거기다가 아쉬운점 하나를 더 추가하자면 중간중간 선택하는게 있는데 선택에 따른 결과가

    엔딩에 반영되지 않는다는점이 아쉬웠습니다 

  • profile
    hannibols 2016.08.27 10:07
    아 예...^^
    근데 요새 호러물들은 대부분 어두운 곳에서 수동적으로 도망다니면서 심장박동소리로 쫄깃함을 배가해주는게 너무 흔해서...제겐 크게 참신하다고 못느꼈던 것 같습니다. ^^

    선택지가 엔딩에 반영되는 것도 취향에 따라 갈리는데, 이 게임이 안갈려서 좋았다고 쓴 이유는, 엔딩에 반영되면 (길찾기->숨바꼭질->보물찾기) 다른 엔딩보려고 이걸 다시해야 하기 때문에...그 생각하면 아찔해서요...ㅋㅋ
  • profile
    silent_moon 2016.08.27 10:22
    아 다회차 플레이를 하려면 머리 좀 아프긴 하겠네요 ㅋ
  • profile
    Toph 2016.08.27 15:42

    저도 중반정도 까지만 플레이 해서 이렇다 할 수는 없지만 대체로 느끼는 바가 비슷한거 같아요 ..

     

    저는 처음에 바이오쇼크 처럼 뭔가 슈팅요소가 있는줄 알았는데 아니어서 적잖히 실망하긴 했지만

     

    분위기나 소재가 너무 맘에 들어서 플레이 하고 있는 게임입니다 ㅎㅎ

  • profile
    hannibols 2016.08.27 16:02
    빨리 깨시는게 좋을겁니다. ^^
    중간에 좀 쉼을 가지면 '난 누구? 여긴 어디?'증상으로 인해 관둘 수 있습니다. ㅋㅋ
  • profile
    Toph 2016.08.27 16:43
    그런것도 있긴 한데 저야 워낙 길치다보니 .. 게임을 하던 중간이나 처음이나 진배 없더군요 .. 그래도 생각난 김에 쪼금이라도 해볼까 하네요 ㅎ
  • profile
    Jocho 2016.08.27 15:48

    확실히 공포는 사람마다 정말 다르더군요.

    전 큐리 호하고 세타 구간이 무서웠었군요.

    전 딱히 지루하진 않았는데 소마같은 게임에 안맞는 분들은 확실히 그 악명높은 암네시아도 무서움보단 지루함을 느끼신 분들이 조금 있긴 하더군요.

  • profile
    hannibols 2016.08.27 16:03
    예. 암네시아, 아웃라스트....다 그냥 그랬습니다.

    그런데 이게 가장 안무서웠습니다. ^^
  • profile
    리베르떼 2016.08.27 15:54

    허... 수준높은 리뷰입니다. 리뷰 정말 좋았습니다. hannibols님 친초해서 종종 리뷰를 보고싶을 정도네요. 감사합니다!

  • profile
    hannibols 2016.08.27 16:03
    감사합니다. ^^
  • profile
    논현동토토로 2016.08.27 16:02

    저도 조만간 하고 싶은데 쫄보라 시작이 쉽지 않네요

    좋은 리뷰 감사합니다 :D

  • profile
    hannibols 2016.08.27 16:03
    그냥 해보세요~ ^^
    정말 생각보다 안무서워요. ^^
  • profile
    Nemesis 2016.08.27 17:58

    공포게임 아니라고 하기엔 아닌것 같고.. 공포게임이기는 하죠..

    단지 다른 공포게임에 비해서 좀 덜 무섭고 공포게임을 아무렇지 않게 하는 사람에겐 많이 밋밋할 뿐이구요.

    저도 공포게임하면서 아무렇지 않게 하는 편인데 공포감을 느끼지는 않으나 꽤 재미있게 하고 있습니다. (가끔씩 졸기도 했지만..ㅎㅎ)

    그리고 사람마다 기준이 다르니  공포게임을 잘 못하는 사람에겐 이런 부분엔 공포감을 주겠다 싶었던 생각도 들었구요.

  • profile
    hannibols 2016.08.28 06:29
    예. 익숙한 분들에게는 게임하다 졸 수 있습니다. ㅋㅋ

CLOSE

SEARCH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