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이즈곤.png

 

20210830202827_1.jpg

 

20210830202834_1.jpg

 

도전과제 : 61/61 

플레이타임 : 93시간 

한글화 : O

 

개인적으로 리뷰는 최소한 엔딩까진 다보고 써야한다고 생각하는데 엔딩보는데 너무 오래걸렸군요 -_-

 

데이즈곤 도전과제 100% 완료했습니다. 메인 스토리만 진행해도 플레이타임이 꽤 길기 때문에 상당히 오래 걸렸습니다. 1회차 100% 달성하는데 60시간 걸렸고, 도전모드에 10시간 정도, 2회차 메인만 빠르게 해서 20시간 정도 걸린것 같습니다.

 

바이크와 좀비라는 2가지 요소의 결합인데, 바이크를 업그레이드 하며 좀비떼와 사투를 벌이는 재미가 있습니다. 다만, 바이크 업그레이드가 부실하면 연료 부족으로 끊임없이 연료를 보충하고, 수리까지 해줘야 하기 때문에 사실 꽤나 귀찮은 존재입니다. 게다가 바이크 근처 또는 안전지대 캠프에서만 저장이 가능하니 어지간히 귀찮은게 아닙니다. 그리고 캐릭터 스킬이나 도구가 부족하면 좀비를 학살하기는 어렵기에 초반부는 거의 폐지품 수집 시뮬레이터에 가깝습니다. 게다가 초반부는 세계관 및 플레이 방식 소개, 캐릭터 구축에 많은 시간을 할애하기 때문에 약간 심심한 맛이 있어서 루즈한 편입니다. 

 

스토리는 전체적으로 여러 갈래의 스토리가 복합적으로 얽혀있는 형태인데, 전체적인 느낌은 한편의 시즌제 미드를 보는 느낌에 가깝습니다. 각 캐릭터의 이야기 및 메인 스토리, 현상금 사냥, 좀비 떼(호드) 사냥, 무법자 캠프 정리 등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제각각인 이야기를 설정 구멍 없이 꽤나 잘 끼워맞췄는데, 스토리가 복선을 회수하는 능력이 아주 좋습니다. 2회차를 해보신다면 아시겠지만, 별 것 아닌 이야기들이 알고보니 전부 연결되고, 추후에 떡밥이 다시 등장하기도 하는등 아주 치밀하게 스토리를 짰다는 점이 굉장히 마음에 듭니다. 대사는 주로 바이크 이동중에 무전으로 많이 하는데(말타고 이동중에 대사하는 레데리와 약간 비슷하군요.) 흘려듣지 말고 별 것 아닌 사실도 꼼꼼하게 본다면 나중에 스토리 이해에 큰 도움이 됩니다. 다만 초반에는 루즈하고, 중후반부에 스토리가 탄력을 받고 나아가는 느낌이라 아마 중후반 이후부터 재미를 많이 느끼실 거라 생각합니다. 특수좀비들 및 좋은 무기 또한 중후반부에 등장하는 것도 그 이유가 되구요. 

 

20210830202819_1.jpg

 

전투 및 스킬은 크게 근거리, 원거리, 생존 스킬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부가적으로 NERO 기지를 털어서 체력, 지구력, 집중력 등을 향상시키는 것도 가능합니다. 레벨업을 통한 스킬이나 주사기는 작정하고 플레이하지 않는 이상 1회차에 전부 얻기는 어렵습니다. 스킬 및 아이템의 사용 등은 약간 툼레이더 시리즈 느낌도 나는군요. 스킬은 사기 스킬도 없고 얼추 밸런스가 잘 맞는 느낌입니다. 다만 근접전투는 많지 않아서 원거리나 생존부터 찍는것이 좋습니다.

 

20210830203306_1.jpg

 

20210830203315_1.jpg

 

20210830203324_1.jpg

 

20210830203342_1.jpg

 

 

무기는 메인/보조/특수무기가 있고, 그 외에 함정, 폭탄 등등이 있습니다.

무기 역시 캠프의 일거리를 도와주면서 신뢰도를 올려야 좋은걸 구매할 수 있기 때문에 서브퀘스트가 어느정도 요구됩니다. 초반에는 지겹더라도 열심히 서브를 해야 하는 이유가 여기에 있습니다. 유비 오픈월드의 악몽이 살짝 떠오를 뻔 했습니다만, 다행히 좀비떼를 학살하는건 재미가 없을래야 없을수가 없습니다. 하지만 좀비떼와의 전투 후에는 모자란 도구와 탄약을 채워넣어야 하기 때문에 흐름이 끊기는건 아쉽습니다. 꾸준히 고철을 주우러(...) 다녀야겠습니다.

 

참고로 좀비 떼(호드)나 적들은 엔딩 후 모두 소탕하면 수동으로 다시 리젠시킬 수 있습니다.

 

20210830202854_1.jpg

킹 갓 제너럴 마제스티 시카고 초퍼입니다. 남바완 총기입니다. 나머진 취향대로 쓰도록 합시다.

 

20210830202857_1.jpg

 

20210830202902_1.jpg

 

20210830202937_1.jpg

 

히든 무기로 전기 충격기가 있는데 이건 뭐... 도전과제와도 무관하고, 18개를 수집해서 만드는거라 재미로 찾아보시면 되겠습니다. 성능은 그저 그렇지만 1대1에서는 깡패가 됩니다.

 

20210822100312_1.jpg

 

20210830202824_1.jpg

수집은 75%만 채워도 도전과제가 달성되지만 그냥 전부 다 모아봤습니다.

 

 

 

그래픽이나 배경, 사운드, BGM도 역시 마음에 들었습니다.

기억에 남는건 중간에 나오는 Soldier's eye 랑 엔딩곡인 Lewis Capaldi - Days Gone Quiet 가 기억에 남습니다.

 

 

 

 

 

20210804161907_1.jpg

 

20210807175738_1.jpg

 

20210803192919_1.jpg

 

20210814212236_1.jpg

 

20210815162419_1.jpg

 

20210830152741_1.jpg

 

20210830202729_1.jpg

도전모드는 총 12가지가 있는데 난이도가 상당합니다. 바이크 운전, 적과의 전투, 호드와의 전투 등이 있습니다.

마지막 카트 끌고 택시 드라이버가 되는게 있는데 여기서 노래 듣는 재미가 있다죠 ㅎ 

개인적으로 올 골드가 너무나도 어려웠습니다 -_- 

 

 

 

요약하면 

장점 : 스토리, 좀비 떼(호드)와의 전투, 그래픽, 사운드

단점 : 초반부, 바이크 연료 채우기, 폐품 수집, 약간은 단조로운 미션들과 연출, 단순한 AI

 

개인적인 별점은 5개 중에 4개입니다. 

무조건 플레이해봐야 한다까진 아닌데, 명작게임 문지기 정도는 되지 않나 싶습니다.

유비식 오픈월드보단 훨씬 낫다고 느꼈습니다.

 

 데이즈곤.gif

 

- 끝 - 

 

글쓴이 메타몽님의 최신글
  1. 2021-12-02 15:05 이야기 > 순무 소년의 탈세 모험(Turnip Boy Commits Tax Evasion) 후기 *7
  2. 2021-11-28 23:35 이야기 > 호제던 도전과제 100% 달성 및 후기 *19
  3. 2021-11-09 21:10 이야기 > 스타듀 밸리 도전과제 100% 달성 및 후기 *15
  4. 2021-10-10 15:33 이야기 > Untitled Goose Game 도전과제 100% 달성 및 후기 *6
  5. 2021-10-08 16:24 이야기 > 암네시아 : 머신 포 피그스 도전과제 100% 달성 및 후기 *9

Who's 메타몽

profile ▼ 펼쳐 보기

Articles

2 3 4 5 6 7 8 9 10 11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