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조회 수 1162 추천 수 9 댓글 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저번 달에 스파이더맨 클리어했단 글을 올렸었는데 사실 클리어 자체는 그 며칠 전에 해놓은 상태였어서 게임을 제대로 안 잡은지 거의 한 달이 다 되어갑니다. 중간에 친구를 만나 배그 한 판을 하긴 했는데 너무 피곤한 상태에서 한거였기에 사실상 키보드를 누른 것 이상의 무언가가 아니었고 친구가 GTA 온라인 해보고싶대서 계정 빌려준 정도네요.

 

어크 오디세이 예구해서 일 끝나면 몇시간씩 붙잡았던 게 1년도 안 됐는데, 지금 너무 지치고 일과 인간관계에 시달려서 그런건진 몰라도, 봐야 할 영화랑 책, 들어야 할 음악, 써야 할 글 등등 일이 아니어도 해야할 게 한가득인데 싶어 이제 게임을 하고싶단 마음이 점점 줄어들고 있단 생각이 듭니다.

당장 11월에 제가 너무나도 좋아하고 기다려온 스타워즈의 최신 그라픽 제다이 게임이 나오고 겨울세일 카드값만 더 모아서 사펑 예구할 생각인데 그 두 가지와 언제 나올지도 모르는, 지금은 언급하기 힘든 어떤 게임 정도만 하고 게임라이프를 끝내야겠단 생각도 불현듯 드네요. 다잉라이트2랑 둠 이터널은 전작들을 너무 재밌게 해서 시간 비워놓고 하면 미친듯이 할 수 있을 거 같은데 굳이 잡아야하나 싶은 생각도 드는 게임이라...

 

얼마 전 누군가와 술자리에서 이야기를 하다가, 제가 모 게임 줄거리 이야기를 하고 있었고 그분은 흥미진진하게 이야기를 듣더니 무슨 영화냐고 물었습니다. 저는 게임 이름을 말했고 그분은 그러더군요. 게임 이야기 하지 말라고. 디지털 데이터에 삶을 쓰는 게 낭비같다고.

그분이 스마트폰 불편하다고 핸드폰도 2G 폴더폰을 쓰고 엑셀도 못 다루는 아날로그 자체인 분이긴 했다만은, 무슨 소리인지 아주 조금은 이해할 만한 것 같았습니다. 

 

사실 시간은 있습니다. 그런데 영 손에 안 잡힙니다. 얼마 전까진 덥다는 핑계를 댔지만 날이 조금 시원해진 지금도 그렇습니다. 누가 말하길 게임 한창 하다가 하기 싫어지는 마음이 들면 어른이 된 거고 결혼할 준비가 된 거라던데, 속은 덜 크고 나이만 먹었는데도 이러는 걸 보니 지난 십 년 정도 열 살 정도 많은 분들이랑 부대끼다 보니 감정만 확 늙은건지 싶기도 합니다.

일을 좀 줄이면 나아지려나요. 유감스럽게도 지갑은 그대로면서 일은 더 늘어날 예정입니다. 도무지 감정이 회복될 기미가 보이지 않습니다. 그래서 제가 좋아하는 사이버펑크를 처음으로 완벽히 구현할 예정인 사펑을 인생 마지막 게임으로 삼을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막상 내년이 되면 바뀔진 모르겠지만 여튼 지금은 그렇습니다.


TAG •
  • profile
    무나 2019.08.23 20:46
    24년의 작성자: 엘더6 버그 왜 이리 많나요?
  • profile
    암드야아프디마 2019.08.23 22:43
    진짜 엘더6을 할 수 있었으면 하네요. 많이 지쳤습니다ㅠㅠ
  • profile
    초보입니다 2019.08.24 00:37

    본인이 피곤(?)하거나 바쁜 삶속에서 게임이라는 '취미'를 잠시 접어두는거지 게임이라는거 자체를 유치하고 어릴때나 하는, 아니면 나이먹으면 점차 멀리해야하는 그런 오락거리로 보기엔 세상이 많이 바뀌었죠. 

    그리고 인생 마지막 게임이라고 하시기엔 2세가 게임이든 VR이든 더 가상현실스러운 게임을 함께 접할때가 왔을때 아빠가 했던 영화같은 그 게임 스토리를 아이에게 멋있게 설명할 때가 올수도 있겠죠. 적어도 그 이야기를 듣고 그게 영화든 게임이든 아무 상관없어할테고..

  • profile
    암드야아프디마 2019.08.24 18:35
    저는 인생에서 가장 암울해서 다니던 학교 자퇴까지 생각했던 시절 폴아웃 뉴베가스를 하면서 정신을 붙들었었고, 개인적으로 소설 ‘더 로드’ 보다 게임 ‘갓 오브 워’의 스토리 전개가 더 와닿았습니다. 2세가 생길진 모르겠지만 모험가를 그만둔 스카이림 경비병처럼 일단은 게임을 접는다고(봉인한다고) 생각하긴 합니다. 다만 지금 현재로선 계속 접고싶단 생각이고 언젠가 E3에서 새롭고 엄청난 트레일러를 본다면 번복할 것 같지만, 다른 것들에게 게임의 영역 중 일부 혹은 전체를 내어주는 걸 깊게 고려하고 있네요.
    마치 ‘그대가 진심으로 원한다면 담배뿐 아니라 음악도 끊겠어요’ 라고 했던 어떤 노래 가사처럼요.
  • profile
    영수증 2019.08.24 01:52

    게임을 압박 가지고 하시지 마시고

    그냥 일하고 나서 쉴거 쉬고 시간이 남는데 tv는 재미없을때!

     

    그럴 때 하는 잠깐의 휴식으로 즐기시면 

    봐야 할 영화랑 책, 들어야 할 음악, 써야 할 글

    이랑 같지 않을까 싶네요~

     

    압박감 속에서  봐야 할 영화랑 책, 들어야 할 음악, 써야 할 글 을 하시면 지금 게임이랑 같은 감정으로 그 활동들도 변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조금 드네용!

     

    아무튼 무엇을 하시든지 다 잘 되시길 바랍니다!

  • profile
    암드야아프디마 2019.08.24 18:37
    감사합니다. 게임이 휴식의 영역으로 돌아올 수 있었으면 좋겠네요.
  • profile
    빛이당신을태울것 2019.08.24 19:55
    저도 하던 rpg게임이 숙제같아서 그만두고 스팀에 있는 게임 해보는데 영 재미가 없는거에요 그래서 나도 아 게임불감증인갑다 했는데 유튜브에서 gta5 스토리 하는거 보고 4년만에 다시 gta5 깔아서 오늘 처음했습니다 정말 재밌더군요 보통 게임불감증을 치료하는건 게임을 잠시 그만두는게 정석입니다만 저처럼 몇년전 정말 재밌게했던 게임을 다시 잡아보는것도 좋을것같습니다. 제 게임인생에서 처음으로 2회차하는데도 2회차도 몇년지나면 할만하더군요
  • profile
    암드야아프디마 2019.08.25 13:36
    저도 그래서 예전에 약한 불감증 왔을땐 중간중간 인생게임이었던 뉴베가스 몇번 잡아봤는데 모드를 깔고 뭔 수를 써봐도 항상 노박 즈음에서(GTA5로 치면 트레버 나오기 직전 보석상 미션 정도? 되는 지점입니다) 게임을 접게 되더라고요.
    이번엔 그것보다 좀 많이 쎄게 와서 일단 1년간 게임 쉬었다는 윗 게시글 님의 말대로 안하고 좀 놔둬볼 생각입니다. 좀 센 불감증인지 일상으로 인한 현타인지 진짜 게임에 대한 회의감 자체인지 판단해야 할 것 같네요.

List of Articles
분류 제목 게임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ITCM <스팀그룹> 비공개 전환 안내 및 초대요청 2318 ITCM 08.24 94291 46
꿀팁 [운영자 인증] ITCM 꿀팁정보 모음 (2017/3/16) 33 코코넛먹자 08.05 90723 67
공지 ITCM 내부 규정 안내 70 file ZardLuck 02.05 79094 88
잡담 사펑 연기되었네요.. 4 세리오르 10.28 714 0
잡담 사펑 진짜....더빙 입모양까지 맞추네요ㄷㄷㄷ 9 10.21 1501 7
영상 공각기동대 오프닝으로 재편집한 사이버펑크 2077 트... 4 매픽 10.18 685 8
잡담 오랜만에 게임예구 해보겠네요. 18 Rs 10.12 267 11
영상 사이버펑크 2077 티저를 공각기동대 오프닝과 함께보자! 3 매픽 10.11 613 5
잡담 CDPR, 광복절 75주년 축하트윗 4 file 코코넛먹자 08.15 2170 27
잡담 항상 제가 구입하면 할인을 하던데 말이죠... 6 file rusiyan 06.26 770 1
소개 사이버펑크 2077 신규 트레일러 Altiplano 06.26 246 0
잡담 Cyberpunk 2077 11월19일로 재연기 12 file 늑대와향신료 06.19 723 12
잡담 사이버펑크2077 예약판매 (PC/패키지,한정판) 5 file 늑대와향신료 11.21 5290 6
질문 사이버펑크 2077에는 몇인치 모니터가 적당할까요? 13 AlexMercer0118 10.12 1198 0
잡담 사펑을 인생 마지막 게임으로 생각하고 준비중입니다. 8 암드야아프디마 08.23 1162 9
Board Pagination Prev 1 2 Next
/ 2
CLOSE

SEARCH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