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조회 수 349 추천 수 6 댓글 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Extra Form

 

林俊傑 (임준걸) - 不為誰而作的歌 (누구를 위해 지은 노래가 아니야) 

 

 

 

 

대략 수년전쯤의 겨울, 아침의 신선한 스모그 공기를 직접 들이키는걸로 하루를 시작하여

길거리에 앉아 양꼬치를 뜯어먹는걸로 하루를 마무리 짓던 시절이 있었습니다.

그땐 어렸을때였고, 저를 포함한 주변 친구들의 관심사는 게임이었기에

여러 게임들을 시도해보려고 애를 썼죠. 굳이 시도라고 적은 이유는

중국 내에서 할만한 게임이 별로 없었고, 일반적인 방법으로 게임을 하기엔

제약이 많았기 때문이었죠.

 

지금은 완화됬는지는 모르겠지만, 당시 중국 내 검열 정책과 중국인들의 해킹을 방지하기 위해서

중국IP를 막아둔 국내 사이트들이 많았기에, 안그래도 인터넷으로 느린 중국 인터넷으로 뭔가를 하기엔

제약이 많았었습니다. 당연히 국내 게임 사이트들도 접속불가였고

고작해봤자 할 수 있었던건 카오스 아니면 해외 ip도 접속 가능한 몇 안되는 일부 게임들 뿐이였습니다.

 

그 외에 대다수의 인원들은 psp 게임을 즐겨했는데

콘솔 게임의 경우엔 당시에 정발이 안되서, 그냥 지하시장 가서

돈을 주고 불법 다운받은 파일을 전송받기도 했었습니다.

nds나 gba의 경우 닥터를 싸게 구매해서 즐기기도 했구요.

 

그래도 게임들을 하고 싶어서 안달이었던 몇몇 인원들은 여러 방법을 통해

국내 게임들을 즐기곤 했었죠. 중국 내 모닝글로리에서 매달 수량한정으로 판매하는

문상들을 구해 피파 온라인2 에 쏟아붓던 친구도 있었고, sd건담을 하던 친구도 있었고

던파를 하던 친구들도 있었고, 아니면 아예 중국어를 감수하고 중국 내 서비스중인

한국게임을 하던 친구들도 있었습니다. 중국 AVA, 카트라이더와 같은 것들을 즐겨했었죠.

 

본문과는 상관없는 이야기지만, 중국 게임에 대한 이야기를 별로 할 기회가 없다보니

넋두리를 좀 풀어보았습니다. 오랜만에 중국 게임을 다시 찾다보니 이런 저런 생각이 나서 말이죠.

콜옵 온라인을 잠깐 호기심에 해보고 그 뒤론 게임이 어떻게 변하는지만 눈팅하던 중이었는데

누군가 국내에서 막혔다는 소식을 가져와, 잠깐 다시 실행해보며 오랜만에 다시 둘러보게 되었습니다.

(콜옵 온라인은 지역제한이 없습니다. )

 

 

codomp_client_shipretail 2016-12-03 10-39-31-04.jpg

 

codomp_client_shipretail 2016-12-03 10-37-43-69.jpg

 

codomp_client_shipretail 2016-12-02 21-38-09-75.jpg

 

codomp_client_shipretail 2016-12-02 23-57-08-18.jpg

 

codomp_client_shipretail 2016-12-03 00-02-30-17.jpg

 

codomp_client_shipretail 2016-12-03 09-36-17-57.jpg

 

codomp_client_shipretail 2016-12-03 09-51-34-86.jpg

 

codomp_client_shipretail 2016-12-03 09-53-26-60.jpg

 

codomp_client_shipretail 2016-12-03 10-01-22-60.jpg

 

codomp_client_shipretail 2016-12-03 10-10-07-62.jpg

 

codomp_client_shipretail 2016-12-03 10-10-35-60.jpg

 

codomp_client_shipretail 2016-12-03 10-12-06-60.jpg

 

codomp_client_shipretail 2016-12-03 10-17-07-59.jpg

 

codomp_client_shipretail 2016-12-03 11-27-05-25.jpg

 

codomp_client_shipretail 2016-12-03 11-30-38-51.jpg

 

codomp_client_shipretail 2016-12-03 11-43-46-59.jpg

 

codomp_client_shipretail 2016-12-03 11-45-38-61.jpg

 

codomp_client_shipretail 2016-12-03 11-54-23-59.jpg

 

서버를 잘못골랐는지 체감 핑이 엉망이라 pvp는 해보진 않았는데

마지막으로 접속했던 6월달의 모습과는 조금 달라진걸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UI의 구성들과 삭제되거나 추가된 모드들도 눈에 띄였고

맵이나 무기들의 추가를 확인할 수 있었네요.

 

안타깝게도 관우와 손오공 캐릭터는 한정 캐릭이었는지 더 이상 판매되고 있지는 않았습니다.

청룡언월도를 휘둘러 보고 싶었는데 그게 되지 않아서 안타까웠어요.

여의봉도 어느새인가 없어진것 같더군요.

 

게임이 초심자들에게 맞춰져 있어서 그런지 다른 콜옵 보다

훨씬 더 가벼운 분위기가 느껴지는건 여전했습니다. 

중국 특유의 용 문양이 가득한 무기들을 보자면 좀 웃기기도 하고

일부 중국 성우의 애니메이션틱한 연기, 블옵3 보다 먼저 추가된

양손 대검들을 보고 있자면 이게 콜옵이 맞긴한건가 싶기도 합니다.

 

모던2 를 기반으로 모던1,2,3 / 블옵 1,2 의 요소들을  조금씩 가져와 콜옵 올스타전을

만들어낸건 꽤 칭찬할만한 일이지만 부분유료화 특유의 값싼 느낌이 진하게 풍겨와

그런점은 아쉽긴 하네요. 독자적으로 찍어냈는지 모를 캐릭터 모델링들을 보면 서든어택2가

양반임이었음을 느끼곤 합니다.

 

여담으로 CODO 는 액티비전 상하이와 레이븐이 공동개발한걸로 알고 있는데

레이븐이  모던1,2,3 및 블옵1,2 의 요소들을 한데 섞어놓는 가운데

기존 소스를 재활용하는 능력을 발전시켜 모던1을 능숙하게 리마스터

할 수 있었지 않았나 하는 이상한 생각을 가져보기도 합니다. ㅋ

 

긴 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


Who's MistyGhost

profile
 
 
▼ 펼쳐 보기
  • profile
    LuciDio 2016.12.03 17:28

    관우 생각하고 클릭했는데요 ㅠㅠㅋㅋㅋㅋㅋㅋ

  • profile
    MistyGhost 2016.12.04 01:22
    관우는 없었지만 무사는 아직 남아있었습니다.
    만약 엑소수트 기동까지 가능했다면 판타지 무협게임이 되지 않았을까 싶네요.
  • profile
    엘니뇨 2016.12.03 21:35

    중국이 이제는 확실히 돈이 많다보니 서양 게임 회사들도 돈빨로 막 사들여서 영향력이 좀 커지긴 했습니다.

    텐센트가 라이엇을 인수하면서 롤 판권도 중국에 넘어가다보니 중국 애들이 롤도 이제는 자국 게임이라는 생각을 할 정도로 으스대는 경향이 많더라구요.       

    자기네들이 개발한것도 아니고 돈으로 사들인 주제에 염치없어보이지만 자본주의 사회에서는 어쩔수 없으니까요.

    겉으로 보기에는 중국 게임 수준이 올라간것처럼 보이지만 실제로는 자국내 서비스 되는 몇몇 게임을 제외하고는 게임 개발 능력은 글로벌 진출할 수준은 아직 못 되다보니 지금처럼 돈으로 막 사들이고 있는 형국입니다.

    하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기술력은 올라가긴 할거에요.    자국 게임 개발사들이 자국내에서 흥행만 해줘도 내수가 잘 돌아가는 중국이다보니 자본력은 계속 쌓일거고 그렇게 되면 본격적으로 해외진출하는 회사들도 많아지겠죠.

  • profile
    MistyGhost 2016.12.04 01:25
    유명 프랜차이즈를 앞세워서 인지로를 넓혀가려는 의도가 보이긴 합니다.
    콜옵도 그렇고 몬헌도 그렇고 말이죠. 일단 지금은 중국내에서 입지를 굳히고
    몇 년후 쯤 글로벌 서비스를 향한 움직임이 본격화되지 않을까 싶은데
    중국 게임에 대해선 제가 무지하다보니 어찌될까 예측하기 힘드네요.
  • profile
    엘니뇨 2016.12.04 02:41
    중국내에서 흥행되는 자국게임 정말로 손에 꼽을 정도입니다.
    그나마도 중국 개발사가 만든 게임 vs 해외 개발사가 만든 게임 하고의 유저수 자체도 차이 많이 나구요.
    현재 중국에서는 롤과 오버워치가 1위 다툼을 하고 있는 형국이고 그외 상위권 다툼을 하는 게임도 서양 게임이거나 우리 나라 게임인 경우가 몇 년째 계속 되고 있습니다.
    AOS 장르나 액션성 RPG 장르의 경우 중국 개발사가 경쟁력이 없어서 손댈 생각은 아예 안 하고 있고 인구가 많다보니 일부 성인 타겟층으로 한 게임이나 아니면 한국이나 일본 같은데랑 손 잡고 공동개발 해서 그나마 체면치레 하고 있는게 현재 중국 온라인 게임 시장입니다.
    제가 몇 년째 중국에 거주하고 있는데 중국인들도 자국 게임 안 하는데 외국인들이 중국 게임을 하겠습니까??;;;
    게임 개발이라는게 국가 인프라도 중요하지만 개개인의 창의성이 특출난 사람들이 필요한데 일반적으로 중국인들은 그 수준이 매우 낮습니다. 그리고 국가에 도움될 만한 인재들은 미국이나 유럽으로 이민가는 경우가 많아서 중국도 사회적으로 이 문제를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습니다.
  • profile
    MistyGhost 2016.12.04 09:13
    제가 있었을때는 중국인 친구는 없어서 자세힌 모르지만, 피방가면 당시에
    크파 하던 사람들이 많이보이긴 했었죠. 자국게임을 하는 사람을 거의 못본것 같았긴 했어요.
    게임 분야는 모르겠지만 중국 그 특유의 낮은 임금도 그렇고,
    솟아오르는 물가도 그렇고, 다들 떠나려고 하는 분위기였네요.
    중국 게임 포럼 같은곳을 한번 둘러보면서 중국 게임 분위기를 알아가봐야 겠습니다.

    요즘은 중국 피방이 어떤지 모르겠네요. 마지막으로 갔을때가 2013년이었는데 말이죠. ㅋㅋ;
  • ?
    흰개구리 2016.12.03 22:18

    콜옵 중국 서버를 얘기하시는가 했는데 중국에서 아예 콜옵온라인으로 서비스하는게 있군요 놀랍네요~

  • profile
    MistyGhost 2016.12.04 01:27
    2013년 쯤인가 소식을 듣고 도대체 어떤게임인가 싶어서 들어가 보았는데
    좋게말하면 얼큰한 짬뽕이고, 나쁘게 말하면 그냥 꿀꿀이죽같은 게임입니다.
    중국 내에선 인기가 꽤 있는것 같아요. 매칭도 금방금방되네요.

List of Articles
분류 제목 게임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ITCM <스팀그룹> 비공개 전환 안내 및 초대요청 2281 update ITCM 08.24 55207 41
꿀팁 [운영자 인증] ITCM 꿀팁정보 모음 (2017/3/16) 33 코코넛먹자 08.05 49347 67
공지 ITCM 내부 규정 안내 70 file ZardLuck 02.05 41324 86
Board Pagination Prev 1 ... 2 Next
/ 2
CLOSE

SEARCH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