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조회 수 1330 추천 수 6 댓글 17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Extra Form

F4302D2A-45C0-4F90-A25F-7725A5AC35B4.jpeg

 

발매전부터 캐스팅으로 화제를 모았던, 12분(...)을 플레이 해봤습니다. 인터렉티브 무비 + 루프물 이라곤 하나, 협소한 공간에서 제한시간 내에 퍼즐을 풀어야 하는 "방탈출" 게임에 가깝습니다.

 

30220BE4-11E0-4CDE-88DC-31F4163E884D.jpeg

개발자 루이스 안토니오의 경력이 좀 특이한데, 락스타 게임즈의 맥스패인3, 맨헌트2, 미드나이트 클럽등에 참여했고, 맨헌트2에서 포르노 배우 연기(...)를 맡았다는군요 _-_) 출처 https://www.imdb.com/name/nm2830218/

 

9039B4D0-73DF-4293-B3DC-E09939F3FD0E.jpeg

https://ew.com/gaming/daisy-ridley-james-mcavoy-twelve-minutes/

 

등장인물이 적은대신 성우진(?)들이 화려한데, 국내에선 원티드와 엑스맨에서 프로페서X 역으로 나왔던 제임스 맥어보이, 스타워즈(??)의 데이지 리들리, 샘레이미의 스파이더맨 시리즈의 그린 고블린 윌리엄 대포 (개인적으론 이 배우들의 다른작품을 좋아합니다만, 일단 가장 많이 알려진 작품들 위주로 _-_)

 

게임의 시놉시스를 요약하면, 결혼 8년째 접어드는 주인공이 퇴근하고 집에 왔는데, 느닷없이 괴한이 들이닥쳐 아수라 장이 되는 상황을 12분내에 벗어나야 합니다.

 

397D69C0-9AB2-4A6A-9EAB-68CDFE9538CD.jpeg

 

루프물인 만큼 내 행동여하에 따라 주변인물의 반응도 바뀌기 마련인데...

 

비교적 최근에 트로피 노가다를 위해 헤비레인을 재차 플레이 했던 경험과 비교를 해보면, 헤비레인의 경우 분기에 따라 연기 톤도 급변하기 때문에, 전의 A상황을 알고있는 경우, B를 선택 했을때의 연기가 괜히 부자연스럽다고 느껴지는 경우가 더러 있었는데, 이 게임은 감정선이 내 선택의 영향을 받아 물 흐르듯 굉장히 자연스럽습니다. 

 

E5B5375E-4FC2-4CFA-8DB3-31AC52741B88.jpeg

 

루프물의 주인공들은 당연히 이 전 루프를 인지하고 있고, 주인공이 어디까지 인지하고 있느냐에 따라 같은 상황이라 할지라도, 캐릭터의 감정선이 미묘하게 다르기 마련인데, 이런 미묘한 감정선을 그 상황에 맞게 전부 개별녹음을 하는 장잉정신(...)을 볼 수 있었습니다.

 

등장하는 오브젝트가 제한적이긴 합니다만, 각 오브젝트를 활용한 상호작용의 바리에이션 역시 굉장히 다양한 편이며, 이 또한 자연스러운 애니메이션과 함께 그에 해당하는 인물간의 대사도 꽤 자연스럽게 연결되기 때문에, 몰입도가 굉장히 높습니다. 

 

가령 예를 들어, 머그컵에 물을 담아서 주인공이 마실 수도, 화분에 부어 줄 수도, 아내에게 물을 떠다 가져다 줄 수도.. 그냥 컵을 숨겨놓을 수도 있고.. 있는데 이런 상황마다 전부 캐릭터들이 반응을 한다는 거죠. 심즈(???)

 

따라서 12분안에 여러가지 상황을 연출 할 수 있고, 

 

934ADD0A-41E4-41C2-AA16-FB97B76AA8B5.jpeg

 

어떤 한 부분(?)에 충실하다 보면, 극적인(?) 상황도 만들 수 있습니다. 하지만 아쉬운 점도 있는데..

 

C798FC6C-49D9-49D8-88A3-594BC24AF901.jpeg

 

루프물이 대부분 그렇듯, 고의적으로 시행착오를 반복하고, 과하다 싶을 정도의 극단적인 상황을 연출해서, 진실에 접근해야 하기 때문에, 등장인물들을 모르모트(...)화 해서 이런저런 실험을 강요 한다는 것이죠. 따라서 멀티엔딩이긴 하지만, 내가 바라는 엔딩을 맞이하기 보다. 큰 줄기는 벗어날 수 없다는 게임적 단점은 극복하지 못했습니다. ...사실 이건 인공지능이 인간수준(...)으로 발달하지 않는 이상 바라는 건 욕심이겠죠..

 

아무튼 이렇게 진실에 조금씩 다가가 반복되는 루프에서 뭔가가 진전되어 간다는 느낌을 받는 것과 더불어 배우들의 훌륭한 연기와 애니메이션을 감상하는 것이 이 게임의 재미 포인트라 볼 수 있었습니다.

 

CD7E9290-EB70-4F7D-8EC5-72C794A7D7F4.jpeg

 

또 다른 재미 포인트라면, 주인공이 이전 루프에서 실패시 원래 자리로 돌아가는데, 이때 뱉는 대사나 연출이 정말 절묘합니다. 뭔가 플레이어의 심정을 그대로 캐릭터가 내뱉는 단 느낌을 준달까 _-_)

 

하다보면 벽에 머리를 박으며, 자기혐오성 발언을 중얼 거린다거나, 패턴이 정말 다양해서, 실패시 이런 주인공의 모습을 보는 것도 재미 포인트 입니다.

 

그리고 이런 루프물에서 반드시 필요한 대사 스킵(!!!) 도 가능합니다. 물론 컨트롤키만 누르면 되는 텍스트 어드벤처 수준은 아니지만...

 

3735AE4E-C662-4C38-96BA-A60FE30DAA1D.jpeg

 

딱히 엔딩이 그렇게 납득 할 수 있는 결론은 아니었습니다..만 멀티엔딩이더군요? 뭐 큰 줄기는 변함이 없을 거 같지만, 도전과제들도 남아있고...

 

저는 일단 게임패스로 맛을 보긴 했는데, 그냥 구매를 할 생각입니다. 배우들의 연기만으로도 충분히 값어치를 하는 게임이라 생각되는데... 

콘솔보단 PC버전으로 즐기시는 게 좋을 거 같습니다. 다행히 스팀으로도 발매 했더군요. 포인트 앤 클릭 방식이라 패드 조작이 그렇게 친절하진 않았습니다. 터치스크린을 활용한 아이패드 버전이 나오면 좋겠는데...

 

2A6D2B42-3064-4FA4-ACB9-FAD80B83168C.jpeg

5A788B62-6E3B-47BD-A8FA-E8A5F1FFD957.jpeg

 

메탈기어와 데스 스트랜딩으로 잘 알려진 천재 개발자 히데오 코지마가 상당히 극찬을 한 걸로 알려져 있던데, 코지마 히데오의 취향을 생각해보면 납득이 가실겁니다.

 

...이상 입니다.

 

 

 

 


  • profile
    메타몽 2021.08.21 14:17

    쇼케이스에서 보고 궁금하던 게임이었는데 후기 잘봤습니다. 맥어보이랑 대포 둘다 좋아하는 배우들이기도 하고, 마침 찜목록에 있었는데 믿고 구매해도 되겠군요 ㅎ

  • profile
    greenhuman 2021.08.21 17:01
    정가가 24.99 달러 정도 하던데, 솔직히 가격에 비하면 플레이 타임은 짧습니다만, 저 캐스팅을 생각해 보면, 싸게 책정된게 아닌가 싶을 정도에요 ㅎ_ㅎ
  • profile
    푸딩이아빠 2021.08.21 20:24
    저도 어제 게임패스로 엔딩봤습니다.
    캐릭터들의 상호작용이 물흐르듯 자연스러워서 상당히 놀랐네요.
    루프를 통해 추리하는 과정도 재밌었습니다.
    짧은 루프시간과 좁은 공간이 오히려 집중도를 높이는 장점이 되는 것 같아요.
  • profile
    greenhuman 2021.08.22 03:48
    오 아마 저도 푸딩님과 같은날 엔딩을 봤을 겁니다 ㅎ_ㅎ 마무리는 좀(!??) 아쉽지만, 이런류의 게임을 좋아하는 이로서, 여러가지 가능성을 보여준 게임 같아 괜히 좋더군요.
  • profile
    myco 2021.08.22 02:15

    오잉 사전 외국 리뷰에선 휙휙 넘어가서 감정선이 어색하다는 평이 많았는데

    우려와 다르게 괜찮나 보네요.

    찜 목록에 넣어놔야 겠군요.

  • profile
    greenhuman 2021.08.22 03:45

    혹시 어디 리뷰를 보셨는지, 링크 있으시면 부탁드립니다. https://opencritic.com/game/11614/12-minutes/reviews?sort=score 현재 오픈 크리틱에 등재된 주요 웹진들의 요약 리뷰들을 봐도, 전체적인 주제가 잘 전달되는지에 대한 의문과 마무리가 허술하다, 내용이 어둡다 같은 비판은 더러 있는데, 감정선이 어색하다는 평가는 보질 못했거든요. 마이너 한 곳이라도 한번 읽어보고 납득 할 수 있는 리뷰인지 알아보고 싶네요.

  • profile
    myco 2021.08.22 15:12
    유툽에서 검색하다 찍어 본거라 링크가 기억나진 않는군요.
    대략적인 내용이 12분이란 시간 안에서 사건과 인물이 날뛰다보니 어색하다고 하더군요.
    그걸 또 어떻게든 엔딩을 내야해서 전개가 공감가지 않는다 대충 이런 리뷰였어요.
  • profile
    greenhuman 2021.08.22 16:04

    콕집어 “감정선” 을 지적하는 리뷰가 있었고, 그 부분을 지적한 리뷰가 많다기에 흥미가 있었습니다. 유튜브시면 시청기록이 있어서 “보관함” -> “기록” 을 보시면 시청한 기록이 나올겁니다. (1초만 보더라도 기록이 남아있습니다.)

    일단 주요 웹진 리뷰어는 아닌가 보군요. 5대 웹진 리뷰와 대중적으로 잘 알려진 비디오 게임 채널등에선 말씀하신 지적을 찾을 수 없었거든요.

    게임을 해보시면 아시겠지만, 12분이 일어나기 이 전에 캐릭터별 로 과거가 있었고, 게임내에서 보여지는 12분동안은 그 과거의 사건들이 한곳에 모여 벌어지는 12분을 표현한 것이기 때문에, 짧은시간안에 우겨넣었(?)다는 리뷰는 좀 공감하기 어려운 것 같습니다. 

  • profile
    김인서 2021.08.22 20:43
    https://youtu.be/cegr0Smhaw4
    말씀하신 영상인지는 모르겠는데 2분 35초쯤에 그 얘기가 나오네요
  • profile
    greenhuman 2021.08.22 21:09

    오 링크 감사합니다. 헌데 이건 국내 리뷰라서 Myco 님이 언급하신 리뷰와는 다를겁니다.

    링크 주신 리뷰는 상당수 PC게이머의 리뷰를 기반으로 영상을 제작 한 듯 보이네요. https://www.pcgamer.com/12-minutes-review/#comment-jump (이 전문을 보면, 반복적인 플레이 경험으로 얻은 스트레스에 대한 회고록에 가깝습니다 _-_) 개인적으로 이런 류 게임중에선 그래도 퍼즐이 직관적인 편이라서, 그냥 앉은자리에서 3~4 시간정도 시행착오 끝에 엔딩을 볼 수 있을 정도 였으니, 좀 의아하단 생각이고, 두서없이 인물의 음성 톤이나, 애니메이션이 어색하다고 하는데, 이 게임에서 쓰인 애니메이션과 상황별 대사 수를 보면 저렇게 단적으로 말하기 힘들 거 같은데…

     

    또 장르적 공통점이 전혀 없는 데이어스 엑스나 오브라딘호의 귀환과의 비교 하는 등. 개인의 취향과 생각이 반영된 거겠지만, 플레이 했던 입장에선 객관성이나 주관적으로도 공감하기 힘든 리뷰 같습니다. 

  • profile
    이부프로펜 2021.08.23 23:36

    영상으로 봤었는데 아 이래서 코지마가 좋아했구먼 싶긴 하더군요 ㅋㅋㅋㅋ

  • profile
    greenhuman 2021.08.24 11:38
    메탈기어 초기작 부터 이미 게임내 상호작용과 영화적인 연출을 지향했던 분이라, 인디 작품이 이런 시도를 했다는 거 자체가 코지마분에겐 상당히 자극적일 거 같더군요.

    어찌보면, 코지마가 PT (소규모 + 다른분야의 전문가) 에서 이미 시도했던 조합이기도 해서, 이렇게 정식으로 발매하게 된 게 한편으론 부러울 수도 있을 거 같습니다.
  • profile
    죠리퐁국물 2021.08.24 01:31

    욘두님의 필력이 녹아든 본문 읽으니 요즘 왜 12분이 난리인지 알겠네요ㅎ

    흥미가 가기 시작했습니다 두둥

  • profile
    greenhuman 2021.08.24 11:31

    발매전부터 유명 배우들이 참여, 전 락스타 게임즈 개발자 라는 타이틀로 이미 화제를 불러모았었죠. 저는 코지마 히데오가 극찬했다고 해서 일단 해봤는데, 꽤 괜찮은 작품이었습니다... 엔딩만 좀 어떻게 해주면 좋겠는데 _-_) 

     

    제 필력은.. 그저 부끄러울 뿐입니다 ㅎ_ㅎ

    본문에도 썼지만, 맥스패인3에 참여했던 개발자라서 왠지 죠리퐁님하고 잘 맞을 것도 같습니다(?)

  • profile
    죠리퐁국물 2021.08.24 19:05

    저 개발자가 힘이 있겠습니까만은 멱살잡고 왜 더 잘나올 수 있는 게임을 마감도 제대로 하지 않고 급하게 냈는지, 대체 개발사 벤쿠버에서 무슨 일이 있었기에 다른 스튜디오가 다 달라붙어서 겨우 냈냐 따져묻고 싶네요ㅠㅠㅋ
    그건그렇고 개발자가 성우로 참여라니 목소리가 좋은 개발자인가보네요ㅎ

  • profile
    greenhuman 2021.08.25 11:25

    위키백과 (https://ko.wikipedia.org/wiki/록스타_밴쿠버) 에 따르면 벤쿠버 스튜디오는 총 인원수 35명에 불리와 맥패3를 만들었더군요. 트리플 A 게임의 경우 대개 100명은 훌쩍 넘기는 인원수가 투입되니, 다른 스튜디오 인원이 추가가 된 걸테고, 루머로는 불리의 후속작 개념의 작품이 락스타에 개발중이라는 소식이 몇년전 부터 들려오긴 했었습니다.

    퍼스트 파티 게임들이 퀄리티가 좋은 이유는 이렇게 자사의 다른 스튜디오 전문가들의 협력을 받기 때문인데, 락스타의 규모는 여느 퍼스트 파티 이상의 규모를 가지고 있어서, 그냥 흔한 케이스죠 ㅎ_ㅎ

    많은 분들이 그타6를 기다리고 있지만, 개인적으로 저는 락스타의 에이전트(Agent)란 게임을 기대중이고, 아마 공개된 정보를 보면 20세기초반의 스파이를 다룬 또다른 시대극으로 나오지 않을까 싶습니다. 현재 락스타 신작(?) 관련 루머로는 GTA3, vice city, SA 3부작의 리마스터, 불리, 에이전트, GTA6 가 있는데, 저는 이 중에서 불리 신작이 가장 먼저 나오지 않을까 예상 중입니다 ㅎ_ㅎ

    원래 개발진들 중에 약간 끼가 있는 분들이 성우로 곧 잘 참여하긴 합니다. 락스타 게임들은 내러티브에 신경을 많이 쓰기로, 정평이 나 있긴 했는데, 맨헌트2의 경우는 그렇게 절절한(?) 연기가 필요친 않아서, 그냥 끼 있고 재밌는 사람(?) 정도로 인식 했었습니다. ㅎ_ㅎ

  • profile
    죠리퐁국물 2021.08.26 01:43
    35명이면 이번에 중국에서 제작중인 검은 오공의 30명과 비슷한 소규모ㄷㄷ 게임이 계속 미뤄지다가 그래도 발매가 된건 다른 스튜디오들이 다 달라붙어서 가능했던 것이군요...
    에이전트는 제목과 롹스타 제작이라는 것만 아는 전설의 게임인데 취소된게 아닌가보네요;; 맨헌트는 1편만 해봤었는데 스토리는 1도 기억 안나고 그래픽이 좋은편이 아니라 다행이었던 좀 역한 게임이었습니다ㅠ
    신작(?) 관련 루머는 저도 읽어봤었는데 산안이 크게 기대되더군요 다만 리마스터가 그저 해상도만 올린거라면 좀 실망할듯 합니다 디아2 레저렉션만큼은 아니더라도 그래픽만큼은 GTA4.5 수준만 된다면 크...
    근데 GTA5로 10년 울궈먹는 제작사가 그럴리 없겠죠

List of Articles
분류 제목 게임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ITCM <스팀그룹> 비공개 전환 안내 및 초대요청 2313 ITCM 08.24 72383 46
꿀팁 [운영자 인증] ITCM 꿀팁정보 모음 (2017/3/16) 33 코코넛먹자 08.05 68207 67
공지 ITCM 내부 규정 안내 70 file ZardLuck 02.05 57091 88
잡담 오랜만에 Astats 가봤는데 단체 밴이있었나요? 1 기르기르 08.22 457 0
잡담 용과같이3 100% 6 file myksz 08.22 377 4
잡담 호구패스 후기~ 7 file Medusa 08.21 776 6
잡담 기묘한 포트나이트 설문 조사 6 file greenhuman 08.21 378 3
잡담 트웰브 미닛 (twelve minutes) 간단 소감 17 file greenhuman 08.21 1330 6
잡담 PC 새로 장만했네요. 9 file sandbox 08.21 792 12
잡담 1200원 갓겜이군요.. 2 file rusiyan 08.20 1322 6
잡담 디아블로2 레저렉션 오픈베타가 새벽2시부터 시작되네요 3 file SeoulBusan 08.20 492 1
잡담 신 에반게리온 극장판을 봤습니다. 3 file 08.20 410 2
잡담 Quake가 일종의 리마스터가 됐네요. 9 file im0nit 08.20 753 9
잡담 휴가 나오고 나서 하는 첫 게임 8 file 사울팽 08.19 655 10
잡담 테일즈 오브 어라이즈 체험판 짧은 소감. 2 촉수금지 08.19 569 6
잡담 사이버펑크 1.3 패치노트 용량만 40기가 13 sandbox 08.18 1025 14
질문 몬헌 월드 그래픽 원래 자글자글한가요?? 15 figo****2635 08.18 914 0
잡담 층간소음 칼부림이 와닿는 하루입니다 17 은월향 08.18 909 10
잡담 더 보이즈(the boys), 인빈시블(invincible) 소감 및 ... 19 file greenhuman 08.17 735 9
잡담 디아블로2 레저렉션 구입 및 베타 플레이 소감. 12 file Leckie57 08.16 1378 13
잡담 업무용컵을 데탑에서 노트북으로 바꿨습니다. 4 file 촉수금지 08.16 576 6
질문 오리진 계정에서 게임제거하는방법이 있나요? 2 nsin0825 08.16 543 0
잡담 오랜만에 거좀다에서 게임샀습니다! 8 file 감베리니 08.15 1252 4
잡담 [스포/33MB] Modern Warfare (2019) 캠페인의 각 미션... 2 file NAMENAME 08.15 400 1
잡담 디아블로2 리마스터 간단후기 4 킬러조 08.14 1236 7
잡담 월간 험블.. 역시나 이번달도 퍼즈.. 3 file darknessblue 08.14 289 12
잡담 게임의 역사를 개괄적으로 알 수 있는 책이 있을까요? 8 YS 08.13 744 0
잡담 혼자 살다 보니 1 crys 08.13 651 0
Board Pagination Prev 1 ... 4 5 6 7 8 9 10 11 12 13 ... 2702 Next
/ 2702
CLOSE

SEARCH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