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조회 수 910 추천 수 5 댓글 1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Extra Form

E766F9C0-EC0C-428B-91B9-7D37DB6122D9.jpeg

 

몬스터 헌터 라이즈가 어제 도착했더군요. 겉 표지야 몬헌 라이즈에 관심있는 분들이라면, 많이 보셨을테니, 안쪽을 보면, 스위치 서드파티 타이틀 치곤, 양면 표지에, 환경문제 때문에 요즘은 거의 만들지 않는 간단한 컬러 메뉴얼까지 구성되어 있어, 여러모로 신경 쓴 흔적이 보입니다. 

 

일본판을 취소하고, 정발판을 구매하길 잘했단 생각이 드네요.

 

20F1DD48-A245-4113-966A-6108D3F67F2D.jpeg

 

스틸북도 왔는데, 사실 전 스틸북에 별 매력을 못느끼는 편이라서(...정말로??...) 큰 감흥은 없는데, 안쪽에 칩을 꽂는 곳이 두개 입니다. 뭔가 고맙게 몬헌과 교체 할 칩을 넣으라고 만든 공간인지, 추후에 G 버전이라도 출시 할 생각인건지 _-_) 국내 한정 특전이니 당연히 후자는 아닐거라 생각되지만, 아무튼 편리하겠단 생각이 듭니다. 

 

7230F161-F51D-4784-882F-EDB5E5A7A010.jpeg

 

아미보도 왔는데, 국내판 구매시 제일 먼저 동이 난, 마가이마가도와 동반자 아이루 아미보는 따로 주문해서, 동반자 가루그만 와 있군요.

특유의 동태눈(..정확히는 참숭어..) 때문에 많은 조롱을 받은 걸로 아는데, 막상 실물을 접하니, 저는 괜찮군요(?)

 

아미보의 특징이라면, 게임내 덧입기를 제공하고 있고, 하루에 3번 상점에서 가챠(...)를 무료(!!!)로 돌릴 수 있는 기능이 있습니다.

 

8CC4F53A-10A4-440A-8D9E-6228D88AE561.jpeg

 

주문한 딴애들도 도착하면 함께 리뷰 할 생각이었으나, 뭔가 밤 시간엔 게임하기 바쁠 거 같아 (...) 우선 작성해 봅니다.

 

9C6177E8-3A8C-4EE6-A149-4F9DEAF021CB.jpeg

 

게임의 전반적인 느낌을 우선 적자면, 몬헌 월드의 편의성 + 월드 이전 작들의 감성을 섞었다고 볼 수 있겠습니다.

 

조작이나 인터페이스는 월드의 그것인데, 게임에서 과거작들의 냄새가 강하게 나는군요. 저는 사실 월드는 그렇게 열심히 하지 못했고, 2G, 트라이 를 열심히 했던 케이스인데, 월드에서 알 수 없는 이질감을 느꼈던 구 헌터분들에겐 강하게 어필 할 수 있겠단 생각이 들었습니다.

 

사족으로 아직은 루머만 있을뿐이지만, 몬헌 라이즈 PC 판이 나온다면, 봄에 나오지 않을까... 작품이 전체적으로 봄내음 뿜뿜 입니다.

 

AEF52FB5-D390-46E1-8D4F-2B5E37A5DE11.jpeg

 

위의 한줄평을 약간 풀이 하자면, 월드의 경우 시리즈 최초 오픈월드로 제작되었지만, 이전엔 없었던, 화려한 인트로와 함께, 스토리를 따라가는 일직선적 성향이 강한 작품이었다는게 제 생각입니다. 그래서 과거 몬헌을 즐겼던 저로서는 뭔가 스토리의 흐름을 따라가야 할 거 같은 압박감 같은 걸 느꼈고, 이 전작에서 하고싶은 사냥을 골라서 하던 때 완 달리, 뭔가 정해진 루트로 발빠르게 맞춰가야 한다는 인상이 있었습니다.

 

아직 남아있는 퀘스트가 많이 있는데, 뭔가 분위기는 지금 당장 몬스터를 처리하지 않으면 큰일 날 거 같달까... 마을은 위기에 놓여있는데, 편하게 고기를 굽는다는 게 뭔가 몰입이 안되는 느낌이었습니다.

 

라이즈도 분명 위기에 처한 사람을 구해야 한다거나, 긴박한 이벤트가 생기기도 합니다만, 전반적인 분위기가 스토리를 따라 간다기 보담, 예전처럼 내가 하고싶은 사냥을 골라서 한다는 느낌이 더 강했습니다. 저는 이 부분이 꽤 맘에 들더군요.

 

물론 월드가 잘못된 방향으로 갔다는 말은 아닙니다. 시리즈마다 밀리언셀러를 달성한 히트작인 몬헌 이지만, 이 전 까진 뭔가 B급 감성(...)이 묻어 있었다면, 월드는 당당하게 몬헌 시리즈를 AAA 타이틀로 으로 부상 시켰다는게 제 월드에 대한 생각입니다. 그냥 적응의 문제죠.

 

FA05ACAE-0DD1-41D3-805A-97E2BFEDE029.jpeg

 

이번작의 가장 큰 변화라 생각되는 밧줄벌레는 체험판에서도 느꼈지만, 이동의 자유가 주어지는 거기 때문에, 사람에 따라 활용도가 무궁무진 할 거 같단 인상 입니다. 일반적으로 올라가기 힘든 지역에 올라가 희귀한 것들을 채집하거나, 맵을 둘러보는 재미가 있더군요.

 

 영상은 몬헌 투기장에서 쿠루루야크 토벌.

 

전투에서의 밧줄벌레는 맞추기 힘든 위치에 있는 적의 약점을 점프공격이 가능하게 해주며, 각 무기별로 밧줄벌레 게이지를 소모해 발동되는 필살기 같은게 주어지는데, 이를 성공시 라이즈의 단차에 해당하는 용타기로 연결되기 때문에, 크로스나, 월드와는 색다른 재미를 느낄 수 있었습니다.

 

87B213C7-9BAF-48B7-B76D-CAF2B443B571.jpeg

 

위의 영상에도 담았지만, 특히 용타기 -> 돌진이탈 후에 발동되는 벌레묶기는 발동시 몬스터의 발이 묶이고 무방비 상태가 되기 때문에, 헌터에겐 프리히트 찬스가 주어지는 격인데, 이때 스태미너가 너덜너덜(...) 해 질때까지 퍼붓는 폭딜은 전작들에서는 느낄 수 없는 쾌감을 선사하기도 합니다.

 

712C7531-B809-459B-89C9-5437C3FE5C36.jpeg

 

또 다른 변경점인 가루그는 아이루와 같은 서포터이자, 탈 것인데, 몬스터에 매달려 물어 뜯기도 하고, 꽤 다채로운 액션을 보여주더군요. 하지만 무엇보다 좋은 점은 도망가는 몬스터를 추적할때... 라고 생각 됩니다.

 

가루그를 타면 도망가는 몬스터가 별 짜증나질 않더군요 -_- 

 

31206EFB-1ABC-4746-8AEE-9DAE1B6D2B92.jpeg

 

체험판에서 가루그를 탄 상태에서 공격이 가능해, 잔챙이(...) 처리하는데, 편리하다는 건 알고 있었는데,

올라 탄 상태에서 채집도 가능하더군요. @[email protected] 

 

...여러모로 가루그는 시간을 단축시키고자 생겨난 동료 같습니다.

 

95AB6400-B3DA-4BB1-885C-990E94BAF1E9.jpeg

 

각 토벌 임무시, 몬스터에 대한 영상과 몬스터의 특징을 일본 전통 노래로 표현했는데 이게 맘에 들더군요. 이요오옷~! 뚜둥!

 

6D2B07AC-E0A9-499F-A7B7-F916188DB11D.jpeg

 

이케노시름까지 토벌을 해봤습니다. 아직까진 쉽군요. 이번작의 몬헌도 난이도 디자인이 잘 되어 있습니다. 분명 갑자기 얀쿡이나, 안쟈나프 같은 센세(...)가 등장하긴 할텐데, 밧줄벌레를 이용한 낙법이 가능해서, 많은 헌터들이 수레를 타게 되는 다운후 공격에 대비 할 수 있어, 초반 느낌은 입문작으로서 적당하다 인데... 체험판 생각하면 딱히 이것도 장담은 못합니다(...)

 

89E4121C-87AE-4A5D-8BBE-AA9A95811024.jpeg

 

뒤늦게 등록한 초회 특전 스킨들. 흠 나쁘지 않군요. 그 외 다른점이라면, 다른작품보다 헌터가 혼잣말을 자주 합니다 _-_) 

 

그리고 노가다 요소가 줄어들 거란 사전정보가 있었는데, 사실인 듯 합니다. 별 생각없이 퀘스트들 클리어 하다보면, 아이템을 제작 할 수 있더군요. 물론 아예 없어지진 않았습니다 (...)

 

아무튼 뭔가 간만에 열이 훅 달아올라 불타고 있었는데...

 

5E733663-AFE6-40E3-92D1-15DA0A02B63B.jpeg

 

지인이 같이 게임하자고 하는데, 이 친구는 스위치가 없고 해서, 엑박판 던전엔 드래곤 쉐도우 오브 미스타라를 멀티로 하게 됩니다 _-_)

 

둘이서 공개방 파서 놀고 있는데, 갑자기 한분이 난입해 들어와, 포션을 비롯한 아이템을 모두 먹어치우는 군요(...)

 

FCA3AEF3-99B5-4D7E-810E-0A846A7D198B.jpeg

 

이분이 얼마나 욕심이 많은지, 제가 클레릭이라 저주받은 검의 저주를 풀어 줄 수 있음에도, 저주받은 검을 꾸역꾸역 다 드시더군요 (...)

메세지라도 보내고 싶었는데, 엑원에서 360 하위호환으로 돌리는 거라 게임중에는 어떻게 방법이 없었습니다 _-_)

 

C884F783-760E-40D7-A224-FBD6D835122B.jpeg

 

몬헌에서 별 드래곤 같지도 않은 것들과 상대하다, 여기서 진정한 드래곤을 토벌하니 감회가 새롭습니다. 가슴이 웅장해지는 군요 (!!!)

 

67CD5D94-D293-46F5-A21D-5868EDE3F5DA.jpeg

오오오오!!!!

 

국적불명의 외국인(...)으로 추정되는 난입자 분은 아이템을 하도 독식해, 치유를 안해줬더니(...) 삐쳐서(...) 이탈하시고, 결국 지인과 함께 세상을 구하고, 잠이 들었답니다. 오락실이라면, 아재 둘이서 한 4000천원 쓴 것 같군요(...) 

 

... 이상입니다. _-_) 몬헌 때문에 스위치를 살 가치가 있냐 물으신다면, 당당히 YES! 


  • profile
    Nemesis 2021.03.26 16:02
    전 몬헌 입문을 월드로 해서 그런지 스토리가 없으면 뭔가 허전할 것 같네요ㅋㅋ

    사실 다른 게임들도 급박한 상황에서 얼른 누군가 구출해야하는데 오락실에서 아이들과 카드게임을 한다든지... 빨리 도망쳐야하는데 커피 한 잔의 여유는 포기 못한다든지... 등 ㅋㅋ 그냥 게임적 허용으로 넘어가는 게 마음이 편한 것 같아요.

    라이즈가 PC로 나온다는 얘기?루머?를 지인분께 들어서 구입하진 않았는데 정말 해보고 싶네요.
  • profile
    greenhuman 2021.03.26 16:58

    몬헌은 늘 스토리가 있었습니다. 다만 월드에 들어서 이벤트 플레이 (공성전) 같은게 생겨난거죠. 라이즈는 아직 초반이라 _-_) 중반을 넘어서면 또 어떻게 될 지 모르겠습니다. 컷신은 꽤 많더군요. 인물표현도 좋은편이고...

    저는 텔링에 있어서 그런 완급조절이 꽤 중요하다고 보는편이라서, 지난 사펑때도 살짝 느꼈지만, 가만보면 네메시스님은 저랑 성향이 좀 반대인 거 같습니다 ㅎ_ㅎ

    그리고 옆동네 PC 게시판을 보면, 라이즈 PC판은 거의 확정각인 것 같더군요. 월드는 처음부터 PC 를 비롯한 멀티플래폼을 내세우긴 했었는데, 닌텐도와 계약 때문인지 공식적인 발언이 없어서 좀 조심스럽긴 합니다.

     

    저는 일단 덥크처럼 젤다 콜라보를 기대하고 있기 때문에-_- 스위치로 쭈욱 갈 생각입니다.

  • profile

    https://www.monsterhunter.com/rise/kr/

    라이즈 홈페이지에서 쭈욱 스크롤을 내리면

    FireShot Capture 1954 - MONSTER HUNTER RISE - CAPCOM - www.monsterhunter.com.png

    이런 문구가 있어요 ㅋㅋㅋ 라이즈PC판은 거의 확정적인거죠 ㅋㅋㅋ

  • profile
    greenhuman 2021.03.27 11:11
    오우! 대박 캡콤 해킹사건으로 유출된 것들이 모두 사실이군요. 그럼 이제 바하 레벨레이션 3편이랑, 역전재판만 남은거네요 @[email protected]
    그나저나 크로스 플레이는 안되겠죠 ㅠ
  • profile
    Medusa 2021.03.26 17:36

    마지막 스샷 엑박입니다 

     

    근데 디앤디가 크로스 플레이가 가능할줄은...

     

    덤으로 원래 먹는사람임자 아닌가요 ㅋㅋ

  • profile
    greenhuman 2021.03.26 17:43
    오 감사합니다. 수정했습니다. 그리고 크로스 플레이가 아니고, 엑박유저끼리 플레이 한거에요.

    먹는 사람이 임자라는 말은 메두사님하곤 절대 팀플레이를 안해야겠다고 다짐하게 끔 하는 군요 _-_)
  • profile
    Medusa 2021.03.26 18:00
    아 스위치가 없어서 엑박이었군요 스위치+엑바+360으로 된건줄 알았다는 ㅜㅜ

    그러고 캡콤 디앤디는 협동이 아니라 경쟁게임입니다!!!!
  • profile
    greenhuman 2021.03.27 11:23
    재밌는 게임을 재미없게 즐기는 방법이군요 _-_)
  • profile
    Medusa 2021.03.27 20:13
    디앤디를 아케이드로 배우고해서 그래요
  • profile
    greenhuman 2021.03.27 20:32
    대부분 아케이드로 배웠죠 ㅇ_ㅇ 보통 그렇게 게임하면 바로 뒤통수에 그냥 -_-;; 오히려 우리동네에선 그렇게 플레이하면 겜알못 취급하면서 안껴줬는데 -_-;;
  • profile
    이부프로펜 2021.03.26 21:04

    일단 엔딩인진 몰라도 크레딧 올라오는거 보고 마을퀘 5성까지 밀었는데 마을퀘는 쉬워지고 입문하기 좋습니다 ! 노가다도 적고 핫드 쿨드 같은 것들 없어지고 편의성 진짜 대폭 올라갔네요 ㅋㅋ

    집회소퀘는 조금 더 난이도가 올라가는데 그냥 월드 정도라고 생각하시면 될꺼 같네요 ㅋㅋ

    게다가 스위치인데 로딩속도랑 프레임은 좀 놀랍네요 ㅋㅋㅋ

  • profile
    greenhuman 2021.03.26 21:39

    대~박 +_+ 저보단 훨씬 진행이 빠르시겠거니 했는데, 벌써 마을퀘 다 완료하셨군요. 저는 이것저것 조금씩 맛보는 중입니다 ㅎ_ㅎ 집회소는 동일 몬스터시 잡을때 시간이 더 소요되는 걸로 봐선 체력이나 데미지가 살짝 더 올라간 느낌이 들었는데, 실제로 그런가 보네요.

    캡콤이 예전부터 기술력하나는 탑클래스 였는데, 이번 몬헌은 여러모로 놀랍습니다. 프레임이야 뭐 체험판에서도 워낙 잘나와서 걱정은 안했는데, 로딩은 좀 있겠거니 했지만, 삼다수 덥크보다 빠르더군요 -_-

  • profile
    설리 2021.03.26 21:09

    아직 많이는 못해봤는데 제가 입문을 서드로 해서 그런지

    몬헌 처음 시작했던 때가 많이 생각나 왠지 모르게 울컥(..)한 느낌이 들었어요

     

    스틸북 한칸은 여름에 발매되는 스토리즈 2의 자리라는 얘기가 있더군요 ㅎㅎ

     

  • profile
    greenhuman 2021.03.26 21:41

    저도 트라이를 상당히 오래 붙잡고 있었던 터라, 그때 생각이 많이 나더군요.

    그 울컥한 기분을 조금은 알 거 같습니다 ㅎ_ㅎ 여러모로 휴대기기 몬헌세대(...)들을 생각해준 흔적들이 보이는 거 같아 좋더군요

  • profile
    아페쎄 2021.03.26 23:43

    유용한 정보 오늘도 잘봤습니다. 요즘 게입 답지않게 메뉴얼이 포함되있다는게 인상적이군요.

    리뷰나 후기들을 보면 몬스터헌터 라이즈는 확실히 휴대모드를 의식해서 만들었다는 생각이 드네요.

  • profile
    greenhuman 2021.03.27 11:21

    저는 이번 몬헌을 휴대모드로 플레이 해보진 않았는데, 딱히 휴대모드에서의 장점은 ... 없을 거 같습니다. 그냥 거치기로 플레이 하다가, 이제 좀 눕고 싶으면(...) 스위치 뽑아서 가지고 노는 정도 ㅎ_ㅎ 어디서나 플레이 할 수 있으니, 플레이 타임이 좀 늘겠죠.

    저는 주위에 게임하는 사람이 몇 없어서, 해보진 못했는데, PSP나 3DS 시절에 오프라인 파티 플레이로 사냥하는 맛이 끝내 줬더랍니다. 이번 스위치도 휴대모드로 그게 가능해서 휴대모드의 장점이라면 그걸 들 수 있을 거 같네요.

    그 밖엔 플레이 하다보면, 예전 PSP, 3DS 시절 생각이 많이 납니다. 등장 몬스터들도 삼다수 시절의 그녀석들이 많고, 배경 분위기도 좀 닮아 있거든요.

  • profile
    아페쎄 2021.03.28 12:03
    예전부터 휴대용으로 개발되는 게임들은 대체로 난이도가 약간 낮게 설정되거나 판당 플레이타임을 가능하면 적게 만드는 경향이 있다고 생각을 해왔었습니다. 그런 면에서 이번 작품이 난이도도 전작 대비 난이도도 소폭 낮아지고 추적이나 플레이면에서 스피디하게 만든 것 같아 보여서 휴대모드를 의식한 게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었네요~
  • profile
    greenhuman 2021.03.28 13:53
    오옹 그런면에서 보면 그런 생각이 드실 수 있겠네요. 난이도는 확실히 마을퀘스트 위주로 보면, 쉬워진 거 같습니다. 밧줄벌레로 파생되는 기술들이 잘만 맞추면 데미지가 상당하더군요. 간지는 덤!

    스피디한 전개는 휴대모드를 의식했다기 보다 그냥 편의성이 더 좋아졌다고 보는게 맞을 거 같습니다. 몬헌 시리즈들이 2,3,4 G버전들과 크로스, 더블크로스 까지 휴대기기로 명맥을 이어 왔는데, 당시엔 월드보다 더 불편하고 느려터졌었거든요 ㅎ_ㅎ
  • profile
    설리 2021.03.28 15:03
    휴대모드를 의식한 난이도의 하향(?)조절도 어느정도 맞다고 생각하는게 4g당시 극한상태에 대해서는 대부분의 유저들이 괴랄한 난이도와 피통에 클리어타임의 증가를 혹평을 했었죠. 숙련된 극소수의 유저를 제외한 평범한 유저들이 휴대기로 즐기는데 50분을 꽉채우거나 실패하거나(...) 하는 게 불합리하다는 여론이 대세였던 기억입니다.
    저도 극한상태만 생각하면 아주 그냥..-_-
    여튼 라이즈는 매우 만족중이에요 :)

List of Articles
분류 제목 게임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ITCM <스팀그룹> 비공개 전환 안내 및 초대요청 2318 ITCM 08.24 95048 46
꿀팁 [운영자 인증] ITCM 꿀팁정보 모음 (2017/3/16) 33 코코넛먹자 08.05 91480 67
공지 ITCM 내부 규정 안내 70 file ZardLuck 02.05 79849 88
잡담 플루이드모션이 꽤 좋네요. 1 file SiroCuma 03.26 669 1
잡담 몬스터 헌터 라이즈 초반 간단 소감 외 잡담 19 file greenhuman 03.26 910 5
잡담 동물의 숲 포켓캠프 한국어화 출시와 몇몇 게임 정보 8 file greenhuman 03.26 614 4
잡담 오늘부터 플스4 게임 8가지가 무료입니다(아이디만 있... 11 file Nemesis 03.26 1132 14
잡담 용과같이 6 질렀습니다!!! 9 file 엔틱군 03.26 991 5
잡담 스팀에 용과같이 Schokolade 03.26 527 2
잡담 그린맨 게이밍 우회구매해도 될까요? 5 나무바다 03.25 886 0
잡담 'It Takes Two' 메타/오픈 크리틱 점수가 생각보다 잘... 2 file Nemesis 03.25 562 4
잡담 비행기 게임 VR세팅.gif 1 file Nemesis 03.25 448 3
소개 디아3 카나이 스코론 형상변환 이벤트 2 스타벅 03.25 587 4
질문 섬의궤적 일판 과 섬의궤적 정발 세이브 연동 되나요? 2 GREENLIGHT 03.25 483 0
잡담 닌텐도에 어서오세요! 2 file greenhuman 03.25 547 5
스샷 [스압, 7.2MB] PS3판 니어 레플리칸트 100% 달성 4 file VolonteGenerale 03.24 687 3
잡담 레데리2 아서로 동부전설 복장 얻었습니다. 4 file 메타몽 03.24 2426 4
잡담 벚꽃이 많이 피니 사람이 몰리는군요.. 이러다 또... ? 7 file darknessblue 03.24 545 5
잡담 DJMAX RESPECT V 흑우패스1 모든 보상 다 받았습니다. 6 file 별비 03.24 614 2
소개 [미국/Stadia] Resident Evil Village 예약구매시 Sta... 5 file 늑대와향신료 03.24 569 7
잡담 잡다한 게임내 이벤트 모음 (...늘 보던 그 게임들...) 6 file greenhuman 03.24 462 5
질문 위쳐3 dlc만 플레이시 엔딩이 어떻게 되나요? (스포 ... 5 초롱꼬부기 03.24 839 0
잡담 용과같이 제로 레전드 100% 달성했습니다. 14 file 엔틱군 03.24 1165 8
잡담 몬헌 라이즈 메타/오픈크리틱 점수 나왔네요 10 file 이부프로펜 03.24 671 6
질문 어크 시리즈 플랫폼(스팀 or 유비) 질문입니다.. 고견... 19 thtjfdyd 03.23 558 1
잡담 소니가 플스3, PSP 스토어를 종료 한다는 이야기가 있... 4 file 우히하하 03.23 547 1
질문 험블초이스 이번달 결제일과 다음달 공개일이 언제인... 1 우아아왕 03.23 668 0
잡담 가슴 졸엿던 지난 주말... 2 부들맨 03.23 510 3
Board Pagination Prev 1 ... 42 43 44 45 46 47 48 49 50 51 ... 2713 Next
/ 2713
CLOSE

SEARCH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