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조회 수 790 추천 수 7 댓글 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Extra Form

제가 오랜 기간 제목을 잘못 알고 있던 <여신전생> 이라는 게임이 있습니다. 

 

여신전생4.jpg

 

게임의 존재는 1편부터 알고 있었는데, 4편을 중반까지 진행했을 때까지도 제목을 '여신전쟁' 으로 알고 있었습니다. 

 

가디스워.jpg

분위기가 많이 다르다......

 

 

아내가 패미리 레스토랑 갈때면 요청하던 "파라핀유" 가 알고보니 "할라피뇨" 였다는 것을 한참후에 알게 됐을 때 만큼이나 충격적이었습니다. 비슷한 사례로 IntelliJ 라는 개발툴의 다크 테마가 "Dracula" 가 아니라 "Darcula" 였다는 것도 있네요. 


그 여신전생의 스핀오프 게임인 페르소나는 본편 보다 더 유명하고 더 잘나가는 몇 안되는 게임입니다. 


페르소나 3 는 망해가던 아틀라스를 살렸고,
페르소나 4 골든은 죽어가던 비타를 살려냈습니다. 잠시 동안은요.
페르소나 5 에 이르러서는 평가에서도 파이널 판타지 보다 좋은 평가를 받는 현 세대 최고의 JRPG 로 인정을 받았습니다.

 

스핀 오프였던 페르소나의 스핀 오프 게임들 (리듬, D.RPG, 무쌍) 도 다양하게 쏟아져 나왔으니 그야말로 놀라운 성공과 전개를 보여주고 있는 시리즈입니다. 

 

예전에 친구에게 PSVita 를 빌려서 진행했을 때, 스토리 전개의 몰입도도 좋고 전투도 재미있어서 푹 빠져들었었으나 플레이 타임 15시간도 안되서 (리세 에피소드 시작점) 갑자기 현자타임이 오고 흥미를 잃어서 중도 포기했었습니다. 

 

그 때 가장 흥미를 잃었던 부분은 '커뮤니티' 였습니다. 페르소나는 일상(커뮤니티) 과 전투(던전) 파트로 크게 나눠지는데, 일상 파트 쪽의 중요도가 더 높습니다. 

 

공부 식사.jpg

 

당시에 관심 없는 케릭터들을 일일이 찾아가면서 대화 나누는 것도 귀찮고, 종이 봉투 붙이 아르바이트, 보육원 아르바이트, 밭에 가서 채소 심기, 쇼파에서 책 읽기, 책상에서 공부하기... 

 

이런걸 하다보니까 게이머에게 가장 위기의 순간이 찾아왔습니다.

 

게이머 위기의 순간.jpg


이 생각이 들면 끝이죠. 


그 후로 플스4 로 페르소나5 를 잠시 진행했는데 게임 외적인 이유로 또 3시간 만에 접었습니다. 연출은 매우 훌륭하고, 초반 스토리 몰입도도 높아서 좋은 느낌으로 남기는 했습니다.

 

P5-1.jpg

자연스럽게 몰입도가 높아진다!

 

 

그렇게 P4G 와 P5 를 모두 중도 포기했는데 살짝 미련이 남았었나 봅니다. 

스팀으로 P4G 출시 소식을 보자마자 '다시 도전해볼까?' 싶은 생각이 들었습니다.

 

p4g-steam.jpg

 

무엇보다 놀랍게도 출시 가격이 19800원! 

 

보통 험블 1티어 - $1에 유명 게임 3개 정도 줘야 '이건 너무 싸서 사야겠다!' 생각이 들지만, PSVita 를 2만원에 파는건 얘기가 다르죠. 

 

XCOM 2 선택된자의 전쟁 DLC 와 페르소나 4 골든을 같이 구입하니 3만원 이상일 때 5천원 할인에 해당되더군요.

 


스팀 버전으로 다시 즐기는 P4G 는 신기하게도 비타로 할 때 보다 훨씬 즐겁습니다.

 

큰 화면에서 고해상도로 하기 때문인지, 아니면 SSD 의 빠른 로딩 덕분에 쾌적하게 할 수 있어서인지.

 

영원히 끝나지 않을 숙제처럼 느껴지고, 퇴근 후의 또 다른 노동처럼 느껴졌던 여러가지 커뮤니티 활동들이 예전만큼 지겹지가 않습니다. 아니 오히려 재미있는 쪽입니다.
특히, 케릭터들과의 일상은 상당히 빠져드네요.

마음이 젊어졌나 봅니다. 아니면, 코로나로 갑갑해진 마음에 고교생들과의 일상이 재미있게 느껴진건지도요.

 

덕분에 모처럼 즐겁게 게임을 즐기고 있습니다. 

 

P4G-리세.jpg

즐겁다!

 

 

다시, <페르소나 5 로열>에도 관심이 갑니다. 

 

P5-2.jpg

 

물론 70시간짜리 P4G 를 클리어 하고, 다시 플레이 타임 100 시간짜리 후속작을 하는건 좋은 선택은 아닐테니, P5R 이 스팀으로 출시될때까지는 기다릴 생각입니다. 요즘 추세로 보면 반드시 나올 것 같습니다.

 

제발...

 

 

글쓴이 반디멍멍님의 최신글
  1. 2020-07-07 17:19 이야기 > 스팀으로 즐기는 페르소나 4 골든 *8
  2. 2020-04-24 10:23 이야기 > 엑스컴: 키메라 스쿼드 구입했습니다. *12
  3. 2019-06-12 10:59 이야기 > MS 게임 패스 울티메이트 매우 만족스럽습니다. *17
  4. 2019-04-26 15:29 이야기 > 피곤하고 지쳐있지만 그래도 합니다. *12
  5. 2019-03-15 15:16 이야기 > Xbox One S 질렀습니다! *6

  • profile
    kuon 2020.07.07 17:57

    드래곤 슬레이어 시리즈의 6편으로 나왔던 영웅전설이 더 유명해 져서 이젠 브랜드화 된 것 처럼요.

  • profile
    반디멍멍 2020.07.07 23:07
    그러고보니 영웅전설이 있었군요. 페르소나가 유일한가? 생각하고 있었는데...
  • profile
    설리 2020.07.07 22:18

    전 오히려 일상쪽이 안지루하고 던전탐험이 상대적으로 지루하더라구요.

    페르소나5를 재밌게 해서 그런지 P4G도 재밌게 하고 있습니다.

    이거 클리어하고나면 멈췄던 페르소나Q를 다시 잡을지도..?

  • profile
    반디멍멍 2020.07.07 23:08
    P4G 하고 계시군요. 이번에야 말로 페르소나에 제대로 빠진것 같습니다.
    하지만, P4G 가 아무리 재미있어도 <페르소나 Q> 만큼 재미있지는 않네요.
    딱 취향에 맞는 게임이었던 것 같아요.
    페르소나 Q2 하려고 2DS 도 재구입도 했었는데 포기했습니다.
    역시 한글이 아니면 끌리지 않네요.
  • profile
    한량한낙엽 2020.07.07 22:20
    저도 요즘 하고 있는데 무지 재미있네요. ㅎㅎ 근데 던전 노가다가 생각보다 빡세네요. 겜할 시간이 많지 않은데 하루에 던전 하나도 못깰때가 많습니다.ㅠ
    페르소나5도 스팀에 출시해줬으면 좋겠네요~
  • profile
    반디멍멍 2020.07.07 23:09
    저는 아무리 게임이 재미있어도 노가다를 해야 하는 상황이 되면 흥미를 잃기 때문에,
    "돈" 만 트레이너를 사용했습니다.
    저한테는 Normal 난이도 + 돈 트레이너 정도가 딱 적당한 것 같아요~
  • profile
    schpunk 2020.07.07 23:13

    페르소나 시리즈도 명작이긴 한데, 그래도 제겐 진여신전생 3 녹턴만한 작품이 없네요. 악마를 합체하고 또 합체해서 결국 내가 원하는 악마가 생겨났을 때의 쾌감이란 캬~~

  • profile
    반디멍멍 2020.07.08 09:31
    저도 재미로는 여신전생 4 > 페르소나 4 골든 입니다.
    그래서, 스위치 버전의 여신전생 5 를 상당히 기대중이에요.
    아니면, 여신전생 4 리마스터 해주면 좋을 것 같은데... 이건 가능성이 너무 낮군요.

List of Articles
분류 제목 게임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ITCM <스팀그룹> 비공개 전환 안내 및 초대요청 2260 ITCM 08.24 52361 41
꿀팁 [운영자 인증] ITCM 꿀팁정보 모음 (2017/3/16) 33 코코넛먹자 08.05 42533 67
공지 ITCM 내부 규정 안내 70 file ZardLuck 02.05 38995 86
질문 스팀 배지에 이거 저만 이렇게 나오나요 2 file 초보입니다 07.07 485 0
소개 (스샷첨부)블러드 스테인드 21:9 모드가 나왔었네요 6 file rusiyan 07.07 439 4
잡담 디스트러스트 도전과제 안 깨지네요.. 4 file 빼곰이 07.07 232 6
잡담 스팀으로 즐기는 페르소나 4 골든 8 file 반디멍멍 07.07 790 7
잡담 테트리스99 스페셜 테마 이벤트 마지막 날 입니다. 1 file greenhuman 07.07 297 3
잡담 밸브 인덱스 결제완료~ 알릭스는 덤. 15 file Rs 07.07 321 10
잡담 그루피즈 서포트가 아침부터 빡치게 만들어주네요;; 2 레드라쿤 07.07 341 0
잡담 험블번들 모기업에 대형 악재가 터졌네요 20 캐너디안귤 07.07 1062 9
잡담 레식 무반응인거 해결했네요 4 SiroCuma 07.07 277 4
질문 (해결)오늘자 스팀 움직이는스티커 정상적으로 들어오... 2 file Harp 07.07 421 1
잡담 Yakuza: Like a Dragon (용과같이7) 스팀 상점에 입점 12 늑대와향신료 07.07 1222 8
잡담 친구들하고 할만한게임 4 소년훈 07.07 373 1
잡담 Ubisoft Forward행사때 와치독스2 무료 4 hongE 07.07 1479 7
일상 요즘 다이어트를 춤으로 하고있네요 ㅋ 2 file 캬캬 07.07 327 2
일상 게임 회사에 취직했어요~(열람레벨10) 54 Nemesis 07.07 466 74
질문 Wallpapers dlc는 무엇인가요? 사보신분 답변점부탁드... 4 file 허쉐 그린 07.06 380 1
잡담 상반기에 게임 매우 많이 했네요... 12 file 치킨먹고갈래 07.06 504 5
잡담 우리... 친구 맞지? 10 file 픗힝 07.06 761 7
잡담 청소하다가 발견한 추억의 게임 CD들 8 사울팽 07.06 711 8
잡담 게임 실행이 안되는데.. 해결방법 아시는분 계실까요 10 SiroCuma 07.05 563 0
소개 2020년 7월 출시 예정 게임 목록 (PC, PS4, SWITCH) 10 사울팽 07.05 1101 24
잡담 험블에서 12달러에 aaa게임 줄 수 있는 경우... 5 마가린왕자 07.05 1135 8
잡담 <완료!>혹시 몬헌 길드카드 도전과제 같이 하실... 3 백도진 07.05 212 1
잡담 스팀 여름세일 2차 구매 목록 6 사울팽 07.05 905 4
잡담 의천도룡기 외전과 그 후속작 스팀게임들 15 file 이부프로펜 07.05 943 24
Board Pagination Prev 1 ... 6 7 8 9 10 11 12 13 14 15 ... 2614 Next
/ 2614
CLOSE

SEARCH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