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조회 수 2242 추천 수 5 댓글 17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예전까진 봉준호 영화라 봐야 살인의 추억 정도만 봤고

봉준호 봉준구? 누구야? 할 정도로 저한텐 별 관심도 없었어요. 지금도 헷갈리는건 비밀

제가 한국영화 중 인생영화라 할만한 영화들은 이창동의 박하사탕과 밀양 입니다.

그 외 기억에 남는건 엽기적인 그녀, 사도 같은 영화가 있네요. 더 생각날거 같지만 제목을 벗어나니 아무튼....

 

그러다가 영화 "기생충"을 보게되었어요. 사실 기생충도 크게 관심은 없었는데 싸게 구매해서 볼 기회가 있었고 검색해보니 평가가 무지 좋길래 봤는데 아주 재밌었습니다.

그리고 묘하게 여운이 남아서 감독의 이전작을 찾아보게 되었네요. 남들이 다 봤을 괴물, 설국 열차를 전 이제야 봤습니다. 사실 영화가 화제가 된 포인트 (괴물의 CG/설국열차의 단백질바)는 알고있었어요.

 

괴물은 지금보니 상당히 오래된 영화였네요. 당시엔 CG로 정말 화제였죠. 평온했던 낮풍경이 갑자기 아수라장이 되는 모습은 지금봐도 충격적이네요. 사실 영화가 뭔가 엉뚱하고 난잡한 느낌도 있고 마지막 마무리가 맘에 들진 않았지만 몰입갑만큼은 좋았습니다. 옛날 풍경을 지금보는 것도 저한텐 재미요소네요.

 

설국열차는 중반까진 정말 좋았던게 폐쇄적인 열차공간을 별 긴 대사없이도 세계관이 매력적이다 라고 생각하게 보여주었는데 뒤로갈수록 너무 말로 메시지로 주려하고 뭘 말할지 예상되다보니 주인공 연기도 그리 몰입이 안되었던거 같아요. 그리고 송준호보다는 영어를 유창하게쓰면서 연기하는 요나 역 배우에 눈이 가게 되더라구요. 결말은 뭔가 해피엔딩스럽게 연출하긴했는데 잘 모르겠네요...이에 대한 건 여기서 풀기엔 스포가 되니 적지 않을게요.

 

기생충은 여러모로 맘에 드는 영화였지만 부자 부부의 모습을 꼭 그렇게 그렸어야했는지, 결말로 가는 과정을 꼭 그렇게 극단적으로 했어야됐나 싶긴 합니다. 결말 자체의 연출은 매우 맘에 들었어요.

 

암튼 세 영화 다 재미는 있었고 봉준호 감독만의 재미나 매력이 있다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송강호 라는 배우가 맘에 들다보니 더 끌려서 보게된것도 있네요. 이전작들은 뭐볼지 찾아봐야겠어요.

글쓴이 RuTel님의 최신글
  1. 2019-11-10 13:44 이야기 > (스압)아틀리에치곤 참 눈호강되네요 *5
  2. 2019-11-08 18:34 이야기 > 라이자의 아틀리에 최적화 패치완료 *4
  3. 2019-11-08 10:19 이야기 > 라이자 스토리 꽤 진행된거같네요
  4. 2019-11-07 02:36 이야기 > 영화 조커vod출시되었네요 *2
  5. 2019-11-04 10:44 이야기 > 스샷10장)라이자 재밌습니당 *5

TAG •

Who's RuTel

profile

imrutel.png

 

 

[시스템정보]

Intel E3-1230 V2, ZOTAC GTX 1070 Mini

ASRock Z77 Extreme4Memory 8G (4G X 2)

 

64-bit Windows 8.1, Antec VP650P V2
Samuel 17 @ COUGAR DUAL-X 120mm White LED FAN


SSD Crucial MX100 256GB @ SanDisk X110 128GB @ SanDisk U110 32GB

Corsair Carbide Series Air 540, Samsung U32h850 , Razer Marauder, XENICS STORMX M2

▼ 펼쳐 보기
  • profile
    Nemesis 2019.09.25 16:50

    전 극장에서 봤었는데 재밌게 봤었어요 ㅎㅎ 나중에 넷플릭스나 왓챠플레이에 올라오면 또한번 보고 싶네요

  • profile
    RuTel 2019.09.25 18:11
    저는 네이버시리즈에서 봤어요
    최근 쿠폰이니 캐시니 퍼줘서 공짜나 싸게본게 많아요.

    재밌을까 긴가민가했던 대니쉬걸도 봤는데 재밌더라구요. 다만 고맙다,미안하다 말을 잘 안하는 남주가 이해가 안갔네요
  • profile
    lunarpach 2019.09.25 16:52

    봉준호 감독의 장점이자 무기는 대중성을 잡으면서도 작품성도 잡는점이라고 생각해요.

    이야기의 서사가 그리 어려운것도 아니면서 정작 파고들면 많은 생각이들게하는 여러 연출이나 구도가 있는... 영화를 다 보고나서 사람들과 얘기를 나누게 되기도 하구요.

    이번 기생충도 보고나서 숨겨진 여러점들을 보니 더더욱 우울하고 안쓰럽게 느껴지더군요 ㅠㅠ

  • profile
    RuTel 2019.09.25 18:05
    네 안그래도 영화보고나서 이런저런 리뷰를 찾아봤었어요.
    이야깃거리가 많더라구요
  • profile
    Gemstaz 2019.09.25 16:56

    저는 개인적으로 부자 가족은 정상인거 같았는데... 그냥 불쌍했네요.

    감독 특유의 다크하고 습하고 늪지대 같은 느낌은 예전 박찬욱 감독과 좀 닮았다는 느낌도 들었어요.

  • profile
    RuTel 2019.09.25 17:57
    부자가족이 악인이라는 얘기는 아닌데 오해하게 적었네요.
    남자는 뭔가 부자치고 교양없고 여자는 모자란느낌이고
    둘이 나면서 부자가 아니었을수도 있지만요.
    마지막결말은 왜이리 끝나지? 했는데 역시가 역시였어요...
  • profile
    kerakera 2019.09.25 17:41

    괴물이 참 뜯어보면 온갖 한국 사회 풍자를 담고 있죠.

     

    설국열차는 결말이 정해져 있는 원작 만화가 있고 원작자로부터

    최대한 원작을 파괴하지 말라는 주문을 받고 시작했다더군요.

    원래 원작이 상당히 철학적인 대사와 질의 응답이 많아서

    봉준호 감독이 아니었으면 이 정도로 대중성과 원작 요소를

    충실히 담아낼수 있었을지 의문이 들 정도 입니다.

     

    제한적인 영화의 특성 상 많은 요소를 제거하고 대중성을

    가미한 최대한의 결과가 봉준호 감독의 설국열차라 생각합니다.

    실제 만화를 보시면 그냥 대사가 만화칸을 뒤덮고 있습니다.

  • profile
    RuTel 2019.09.25 18:01
    그렇군요;
    나름대로 느낀바도 있고 세계관이 매력적이긴했어요.
    원작을 혹시보셨나요? 이야기는 완전다르다던데 재밌을지모르겠네요.
  • profile
    kerakera 2019.09.25 18:54

    솔직히 만화로서는 별로 재미가 없고 그 설정과 철학적
    내용 때문에 인정 받은 작품 입니다. 와치맨과 함께 만화로서
    문학 작품상을 받았던 작품일 겁니다. 기억이 정확한지는 모르겠네요.

  • profile
    반찬투정 2019.09.25 18:00

    봉감독 영화가 사회풍자적 블랙코미디가 많죠..

    웃음이 터지는데 참 아픈곳을 콕콕찌르는..

     

    괴물에서는 가족을 잃었는데 시스템(사회)이 엉망진창이니

    가족구성원들이 직접 해결에 나서게 되죠.

    장례식씬은 한국영화사에 길이 회자될 명장면으로 자주 꼽힙니다.

     

    설국열차도 계급제 사회의 구조적 모순을 그대로 보여줬고요..

    프랑스쪽에선 꽤나 흥행했다고 하네요.

     

    살인의 추억은 송강호 배우가 연기한 박두만 형사가

    80년대 주먹구구 시스템 그 자체를 상징합니다.

    요 근래 그 범인이 잡혔죠..

     

    데뷔작인 플란다스의 개도 사회풍자에 가까운 내용이고요..

     

    저는 봉감독 영화중에서 마더를 제일 좋아합니다.

    엄마라는 존재에 대해 그렇게 해석할 수도 있구나 싶었어요.

    모성애에 대해 무서운 느낌까지 들게 하더라고요..

  • profile
    RuTel 2019.09.25 18:04
    마더랑 데뷔작은 안봤어요.

    살인의 추억은 어릴때봐서 그런가 왜 명작인지 별로 이해가 안되었던거같아요.

    살인의추억한번다시보고 마더도봐야겠네요~
  • profile
    빛가운데 2019.09.25 18:22

    서양(미국)은 어떻든 결말이 나는 쪽을 좋아한다고 하더군요. 살인의 추억에 서양인에게 거부감 느낀게, 범인을 못잡는 부분이었다고 합니다. 살추는 살인과 그런 살인이 존재하는 사회의 어처구니 없음을 잘 보여주는 영화죠.. 그리고 박현규는 '범인일지도 모르는 용의자'지, 잡지못한 범인이 아닙니다. '정말!! 뭔지 모르겠다!!'가 답이죠.(뭐 이정도는 스포라고 할수도 없고)

  • profile
    RuTel 2019.09.26 19:12
    그렇군요. 살인의 추억은 너무 오래되서 기억이 안나는데 다시봐야겠이요
  • profile
    VolonteGenerale 2019.09.25 19:32

    설국열차는 게임같은 영화라서 인상에 남아있습니다.

    열차란 환경에서 앞쪽칸까지 가야 된다는 건 벨트스크롤 방식이 연상되고, 특정한 제한된 환경 안의 특정 이데올로기는 바이오쇼크 시리즈가 생각났습니다.

     

    다른 얘기지만, 저는 이창동 감독 작품 중에서는 오아시스가 제일 인상에 남습니다. 이창동 감독의 주특기가 영화에 나오는 모든 인물(심지어는 엑스트라까지)을 과장없이 길 가다 스쳐서 볼 수 있는 사람인 것 마냥 생생하게 만드는 건데, 그 범위가 영화를 보는 관객까지 확대된 것 같아서 인상깊었습니다.

  • profile
    RuTel 2019.09.26 19:11
    저도 바쇽은 좀 생각나긴했어요.
    그리고 중간에 도끼병(?)이랑 싸우는 장면이 쌈마이스럽다해야하나 인상깊더라구요

    오아시스는 잘만든 영화긴한데 여주가 남주한테 사랑을 느끼는과정이 너무 상식밖이라 좀 껄끄럽더라구요
    영화랑 상관없지만 전 이루마가 담당한 이미지 앨범이 아주좋았어요.
  • profile
    뮤피 2019.09.29 16:43

    역설적이긴 한데, 루텔님이 꼭 그렇게 과정을 그렸어야 했나 라고 느낌이 드는 이유자체가 봉준호 감독의 의도아닌가 싶습니다. 저는 불쾌하든 상쾌하든 어떤작품이 제 감정을 움직일수 있다면, 훌륭한 작품이라고 생각해요.

  • profile
    RuTel 2019.09.30 11:18
    그렇죠. 제가 캐릭터나 전개가 좀 더 밝길 바란 건 개인적 바람이고
    감독은 최종적으로 연출하고자 하는 장면이나 메시지를 위해 만든거일테니깐요. 그 부분은 존중하고, 저도 영화자체는 좋았습니다.

List of Articles
분류 제목 게임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안녕하세요 ITCM 관리자입니다.(게임 추가관련 공지) 21 whals98 07.19 7270 20
공지 관리자에게 쪽지보내실때 참고해주세요!!! whals98 05.08 6105 20
공지 방송관련글 카테고리가 추가되었습니다. 1 ITCM 08.23 7700 20
공지 ITCM 안드로이드 어플 V1.1 15 CMDev 08.10 10502 34
공지 핫라인 개설!!! 24 매양 01.18 11720 38
공지 시디키즈, G2A등 리셀러 정보 글 작성 금지 매양 10.04 12702 28
공지 나눔 글은 나눔게시판을 이용해주시기 바랍니다. 4 매양 09.26 9775 14
공지 ITCM <스팀그룹> 비공개 전환 안내 및 초대요청 1995 ITCM 08.24 43000 37
꿀팁 [운영자 인증] ITCM 꿀팁정보 모음 (2017/3/16) 33 코코넛먹자 08.05 17756 67
공지 ITCM 내부 규정 안내 - 2017.7.11 UPDATE 65 file ZardLuck 02.05 33561 86
잡담 4k 60프레임은 언제쯤 잡을수 있을까요. SiroCuma 09.29 193 0
잡담 니노쿠니2 엔딩까지 열심히 달렸습니다ㅎㅎ 4 친우천왕 09.29 396 1
잡담 Absolver 요거 잼있네요. 사람이 없는게 흠이지만... 1 Kixkout 09.29 376 4
스샷 이번 1.3패치로 가후가 황건적에도 합류 가능해졌네요 2 file 나무노래 09.28 457 4
모집 메탈슬러그3 같이 하실분 구해요. LIKU 09.28 248 0
잡담 스팀 라이브러리 이렇게도 되나 보네요 7 file Aprilhare 09.28 1232 6
잡담 애플 아케이드 정말 괜찮네요 (+Sky 라는 게임) 11 file Nemesis 09.28 538 4
잡담 삼탈워 세일 좀처럼 안하네요. 10 SiroCuma 09.28 728 1
잡담 카게 엑스트라 배틀 1주차+특별기획 BGM file Prof.Kain 09.28 109 0
소개 what the golf 추천합니다 4 코코넛먹자 09.27 364 4
잡담 슈로대 구입 및 데스티니 고민중 3 file 킬러조 09.27 483 0
잡담 모니터 암이라는걸 사봤습니다. 20 file SiroCuma 09.27 1263 3
잡담 코드베인 각종 점수 10 file 킬러조 09.26 1077 3
질문 이번 피파20이랑 위닝20 해보신분들 어떠신가요? 3 미미미민 09.26 475 0
일상 남자의 마음을 강타하는 로보트 장난감 6 file Nemesis 09.26 734 2
잡담 요즘 월급루팡하면서 하는 것... 11 Nemesis 09.26 1037 7
질문 pc 게임패키지 전문으로 파는 사이트있을까요? 20 lunarpach 09.26 822 0
잡담 스팀에서 추가된 태그같은데 1 file 흑왕야 09.26 472 0
일상 [RC] 월요일 하이럭스 DAB 아차산 산행사진~ 9 file Darkside 09.26 183 6
소개 라이자의 아틀리에 출시밎 황혼dx발매일결정 1 file RuTel 09.26 510 2
잡담 무계급 재밌네요ㅎ_ㅎ 1 찌부리짜부리 09.26 433 3
질문 컴퓨터 구매예정인데 cpu선택 도와주세요 9 김흑형 09.26 186 0
잡담 주간 게임 진행 현황 / 검은사막 프레임 테스트. (스... 14 file Leckie57 09.25 474 4
일상 최근 봉준호 영화를 연달아 봤습니다. 17 RuTel 09.25 2242 5
소개 웹에서 묵힌 계좌 해지 및 잔금 이전 가능 7 file kerakera 09.25 694 7
Board Pagination Prev 1 ...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 2497 Next
/ 2497
CLOSE

SEARCH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