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조회 수 632 추천 수 11 댓글 4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Extra Form

 

GOLD MOTEL - BRAND NEW KIND OF BLUE

 

 

 

 

 

 

 

 

과거에 적어놓은 글을 정리하다 정말 높은 난이도에 좌절하던 글을 볼 수 있었는데

알고보니 Call of Duty: Infinite Warfare 관련글이더군요. 그래서 왜 내가 저기서

엄청 힘들어 했었는지를 잠깐 떠올려봤는데, 얼마 지나지 않아 그 악몽과도 같았던

그 순간을 다시금 상기해낼 수 있었습니다. 전문가 난이도로 고생했던 그 순간을 말이죠.

 

2016년에 출시된 IW에는 이전 COD에서 볼 수 없었던 싱글 캠페인의 난이도가

준비되어 있었습니다. 그 난이도의 명칭은 '전문가 모드' 로 이름만 들어도

뭔가 어려울 것 같은 이름이었죠. 처음에 저 난이도를 보고 도대체 뭔가 싶어서

다른 이의 세이브 파일을 다운받아 시도를 해보게 되었는데, 게임 시작 10분 만에

멘탈이 박살나게 됩니다. ㅋㅋ (전문가 난이도는 1회차 완료시 시도 가능)

 

해당 난이도는 기존의 적 사격 명중률이나 플레이어의 체력 수치 정도에만 차이를

보이던 베테랑 모드나 Black Ops 3 (2015) 의  리얼리스틱(한 방에 다운) 모드와는

다른, 새로운 종류의 난이도 였습니다. 그리고 기존과 차이가 있는 난이도인 만큼,

플레이어도 이에 맞게 달라진 플레이 스타일을 보여주어야만 했죠.

 

 

 

 

 

 

 

 

20180717033513_1.jpg

 

개발자: 코롭이 쉽다고 해서 준비했습니다. 헤헷

 

 

 

일단 전문가 모드의 특징에 대해 간략하게 설명드리자면, 

자동 체력 회복이 없다는 점과 피격 부위에 따른 패널티가

생겨난 것이 있겠습니다.

 

COD 시리즈는 아시다시피 2005년작인 COD2 때 부터 자동 체력 회복이 적용되어

IW까지 이어지고 있었습니다. (WW2에선 자동회복 삭제, 헬스킷 시스템 적용)

그러다, IW에선 일부 하드코어 유저들을 위해 전문가 모드가 마련되면서

해당 모드 한정, 자동 체력 회복 시스템이 삭제되고 오랜만에

헬스킷 회복 방식이 COD로 돌아오게 되었죠.

 

 

 

 

 

 

 

 

iw7_ship 2018-07-22 13-33-49-026.jpg

 

플레이어의 회복템이자 생명줄인 아이템 나노 주사.

정말 미친듯이 갈구하게 될 아이템

 

 

 

다만 과거의 헬스킷 시스템과 달라진 점이 생겨나기도 했는데, 기존의 

헬스킷은 획득 즉시 소모하는 방식이었지만, IW에선 장비 칸에 보관하다

필요시 사용할 수 있었습니다.

 

저는 그런 변경 사항을 보고 구작들보다는 좀 더 수월하게 게임을

진행할 수 있을 줄 알았습니다. 구작 COD 시리즈와는 달리 

높은 수준의 기술들이 들어간 편리한 장비들을 사용할 수 있었고

이단 점프로 기동력 또한 상승되었기 때문이었죠. 하지만 오히려

구작보다 더 어렵다는 사실을 깨닫는데는 그리 오랜시간이 걸리지 않았는데

그 이유는......

 

 

 

 

 

 

 

 

20180722132855_1.jpg

 

COD:IW 전문가 모드 캠페인에 도입된 부위별 피격 시스템

피격 부위 부분에 따라 부여되는 패널티는 진행에 큰 영향을 미치는데

 

 

 

 

 

 

 

20180722132855_1.jpg

 

iw7_ship 2017-10-12 16-58-26-007.jpg

 

Call of Duty Infinite Warfare 2018.07.22 - 13.35.12.06.DVR.mp4_20180722_141501.gif

 

Call of Duty Infinite Warfare 2018.07.22 - 13.42.02.07.mp4_20180722_141526.gif

 

전문가 모드에서 흔히 보게될 상황.gif

 

 

 

피격 부위별 패널티 시스템이 존재했기 때문입니다.

극한의 리얼을 지향하는 소수의 게임, 혹은 일부 생존 게임에 적용되던 부위별

피해 시스템이 이번 IW에 도입되면서, 피격의 유무 여부가 게임 진행에

크게 작용하였고 저는 여기서 엄청난 스트레스를 받게 되었습니다. ㅋ

 

일단, 부위는 크게 머리, 흉부, 팔, 다리로 나눌 수 있고 

알려진 패널티는

 

  • 머   리 - 헬멧의 내구도가 제한되어 있으며 헬멧이 파괴되어 미착용 상태에
               놓일시 헤드샷 위험에 노출되면서 동시에 우주환경일 경우 질식사하게 됨,
               또한 헤드샷을 당할시 즉사
  • 흉   부 - 사격 명중률 감소
  • 왼   팔 - 회복템 이외의 아이템 사용불가, 조준 불가, 재장전 소요 시간 증가,
  • 오른팔 - 팔의 흔들림 큰 폭으로 증가. (조준, 비조준 둘 다)
  • 다   리 - 절뚝거림
  • 총   기 - 슬로우 모션이 걸리면서, 총기를 놓치는 상황이 발생. 주어진 시간 안에 총을
                잡지 않으면 해당 무기를 땅에 떨어뜨리고, 비무장(주먹) 상태가 됨 

 

등이 있습니다. 게임을 해본지 조금 오래되어 저게 맞는지는

의심스럽지만 확실한건 저 시스템과 자동 체력 회복 삭제가

시너지를 이뤄 게임이 정말 힘들어졌다는 점입니다.

 

또한, 저런 시스템 변경점 말고도 지향 사격시 조준점이 보이질 않는다는 점과

사격 중 탄창의 탄을 다 발사하더라도 자동으로 재장전을 해주지 않고 일일히 재장전

키를 눌러야 하는 등의 패널티도 생겨 그렇지 않아도 어려운 난이도가 더 힘들어지게 되었죠.

 

그런 이유로 저의 게임 플레이 처음 5시간 정도는 멘탈과의 타협과 격려를 

통해 진행해야 했습니다. 기존 람보짓-은엄폐-윽읔헠헠(체력회복)-람보짓을 반복하던

플레이스타일에 익숙해졌던 저는, 달라진 시스템에 꽤 고생해야만 했습니다.

여기에 체크포인트도 상당히 이상한 터라 멘탈 폭발 직전까지 몇 번 갔던게 기억납니다.

 

하지만 그런 난이도보다 더 사람을 화나게 만드는게 있었으니

 

 

 

 

 

 

 

 

164a45b8a9c485ac8 (1).jpg

 

164a45b8938485ac8 (1).jpg

 

20180717025232_1.jpg

 

20180717030016_1.jpg

 

20180717030125_1.jpg

 

20180717030347_1.jpg

 

20180722133445_1.jpg

 

 

iw7_ship 2017-10-11 20-41-07-119.jpg

 

iw7_ship_2016-12-10_15-04-15-07.jpg

 

iw7_ship_2016-12-10_16-24-22-32.jpg

 

UP2.jpg

 

'게임은 플레이어 빡치게끔 해야하는 겁니다.' 라는

개발 철학이 듬뿍 담겨있는 게임오버 메세지

 

 

 

바로 게임오버 메세지 였습니다. 정말 저거 보고 헛웃음 밖에 나오질 않더군요. 

뭔가 놀림 받는 느낌이어서 말이죠. ㅋㅋ

 

저걸보고, 정말 개발자들이 작정하고 어렵게 만들었다는걸 느낄 수 있었습니다.

매년 출시되는 COD를 플레이 하며 베테랑 난이도 조차도 너무 쉽다고 하는 플레이어들이

점차 늘어나고 있었으니, 개발자들도 그걸 염두하고 저런 난이도를 내놓은듯 싶었네요.

 

여튼, 그래도 저런 메세지를 보며 투지를 불태우면서 게임을 진행하니

어느정도 빛이 보이기 시작했고, 속도를 붙여 게임을 클리어해낼 수 있었습니다.

적응하니 고전게임 하는듯한 나름 색다른 재미도 있었고, 꼼수와 요령 제외하고

자신의 모든 기술과 실력을 동원해야 했기에 집중하면서 즐기기에 꽤 괜찮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게임을 진행하면 할 수록 난이도 극복의 즐거움 보단

게임에 대한 아쉬움이 더 커져만 가는걸 느낄 수 있었습니다.

이유는 스토리였죠.

 

 

 

 

 

 

 

 

1.png

 

후반부 스토리 요약.jpg

 

 

 

후반부 스토리가 갑자기 조금 갑작스럽다고 해야할지, 여튼 빠르게 흘러가 좀 당황스럽더군요. 

엔딩으로 달려가다 못해 초음속의 속도로 돌파하려는 전개도 조금 그랬구요.

이 점은 메인 미션의 분량 문제와 연결되어 상당히 큰 아쉬움을 자아해내기도 했습니다.

IW 싱글 캠페인의 경우 메인 미션과 사이드 미션, 자칼(전투기) 미션으로 나뉘어져 있고,

메인 미션은 총 7개 정도 밖에 없어 메인 미션만 달리게 되면 위의 급전개 문제와 

맞물려 '벌써 엔딩이야? 스토리 쓰다 급하게 마무리 지었나?'라는 소리가 나올법 싶었네요.

 

(참고로 메인 스토리의 작가는 전 너티독 지원이자 IW의 나래티브 감독 Taylor Kurosaki,

그리고 Brian Bloom 이었는데, B.B 은 IW 주인공 Reyes 의 성우이자 모션캡처 배우였습니다.

그가 이전에 맡은 캐릭터로는 Wolfenstein 시리즈의 주인공 B.J. Blazkowicz 및

XCOM2 의 '메나스 원 파이브!'를 외치던 Central 이 있습니다.)

 

 

하여튼, 그런 아쉬움을 뒤로 한채로 어떻게든 캠페인을 클리어하게 되었고

멘탈 박살 여행기를 그렇게 끝낼 수 있었습니다. 그런데 클리어 보상으로

무기를 하나 던져 주더군요. 그래서 신나는 마음으로 뭘까 싶어 찾아가봤는데

 

 

 

 

 

 

 

iw7_ship 2017-10-11 19-03-55-973.jpg

 

iw7_ship 2017-10-12 08-51-53-969.jpg

 

깡깡, 주인님 오늘도 사격하자!

익숙한 모습의 M1

(전술 재장전 불가 옵션 - 탄약이 남아있는 상태에서 재장전 불가) 

 

 

 

그렇게 M1을 받을 수 있었습니다. 

보상을 바라고 게임을 한건 아니였지만, 뭔가 좀 허탈하더군요. ㅋㅋ

물론 더 상위 난이도인 YOLO가 해금되긴 했지만, 저건 하다간

성격 버릴것 같아서 더 진행하진 못했습니다. (YOLO 모드 - 전문가 모드 난이도에서

목숨 하나로 게임을 처음부터 끝까지 완주하는 모드. 사망시 진행 기록 말소)

 

그렇게 IW를 마쳤었고, 정말 어려웠지만 재미난 추억을 쌓을 수 있었네요.

일반적인 난이도에서 별로 중요하게 작용되지 않는 점들이 전문가 난이도에서

중요하다는걸 깨달은 뒤엔 난이도가 급감해서 김이 새기도 했지만 그래도

기존 COD에서 느끼기 힘들었던 처절함을 느낄 수 있어서 꽤 재밌었습니다.

 

헬스킷은 없는데, 팔은 휘청거리고, 조준 불가에, 다리는 절뚝거리면서,

헬멧은 반파되어 있는 상태에다,  주변에 AI 동료도 없고, 적군은 어디서

사격하는지도 모르고, 일부는 가까이 접근해 오는 그런 상황을 겪고나니

일반 난이도는 조금 시시하게 느껴지기도 했었습니다. 물론 일반 난이도

나름의 람보짓하는 재미는 있지만요.

 

혹시나 IW를 소지하고 계신 분들이 있으시다면 한번 전문가 모드로

게임을 즐겨보시길 바랍니다. 초반엔 많이 고생하시겠지만, 스스로

꼼수와 요령을 찾아나가면서 어려운 난관들을 극복해 나가는 재미가

꽤 쏠쏠한 편이니까요. 고전 게임 하는 느낌도 나고 말이죠.

 

그나저나, 국내에선 패키지가 단종되어 일부 밖에 남지 않았고

다렉에선 판매 중단되어 국내에서 과거와 같이 1만원에 구하는게

많이 어려워져 좀 아쉽긴 하네요. 기존에 시장에 싸게 풀릴때엔

친구에게 건내주기도 나름 괜찮은 게임이었는데 말입니다.

CDKEYS 같은 곳은 4~5달러로 싸긴 하나 유럽키라 우회가 필요하니까요.

 

 

여튼, 생각난 김에 다시 한번 돌려보던지 해야겠습니다.

어지러운 잡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다들 즐거운 게임 생활 누리시길 XD

글쓴이 NAMENAME님의 최신글
  1. 2018-10-06 10:28 이야기 > 이시각 하천 오리들 *2
  2. 2018-10-05 11:52 이야기 > 게임에서 투영하는 군필자들의 PTSD *1
  3. 2018-10-01 18:51 이야기 > 이번주. 할인해? 아니오! *3
  4. 2018-09-27 15:05 이야기 > [44.5MB/ForzaMotorsport7] 랩 1/3 *2
  5. 2018-09-23 10:19 이야기 > [13.1MB] 지존박스와 함께하는 일상

Who's NAMENAME

profile

,. 6KXEW-NTXVE-06L 나머지 두 글자는 비밀 쪽지로. ㅋ

 

위 커뮤니티는 ITCM & 회원과 함께 만들어가는 커뮤니티 입니다.
언제나 즐거운 장소가 되길 바라며..
COPYRIGHT© 2017 BY ITCM. ALL RIGHTS RESERVED.

  •  
  • facebook
  • twitter
  • google
  • STEAM
▼ 펼쳐 보기
  • profile
    매픽 2018.07.22 21:34

    오 난이도가 극악이라 도전은 못하겠지만 그래도 저런 식의 플레이가 콜옵에 신선한 느낌을 줄 수 있겠네요! 

  • profile
    NAMENAME 2018.07.22 22:40
    저 옵션을 조금 완화해서 일반 난이도에 적용 가능 불가능을 나눴으면 좋았을것 같단 생각도 드네요.
    1회차를 끝내고 도전해야 한다는 점이 접근성을 많이 떨어뜨리는 것 같아 아쉬웠습니다.
  • profile
    친알파 2018.07.22 22:29
    오늘 인피니티 워페어 삿는데 무한로딩 걸리더라구요 흑흑 백신도 꺼봣는데 소용이없던..
  • profile
    NAMENAME 2018.07.22 22:42
    저도 어제 하는데 검은 스크린의 ivac 로딩 스크린에서 넘어가질 않아 Avast 로 제외 사항 넣고
    구라 제거기란 프로그램으로 국내 웹보안 프로그램들을 삭제하니 그제서야 되더라구요.
    왜 이렇게 되는지 참 모르겠습니다. 유독 인워에 컷씬이나 로딩 관련된 문제가 많은듯 합니다.

List of Articles
분류 제목 게임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페이스북 로그인 기능 정상화 1 whals98 10.16 55 3
공지 ITCM 시스템 업데이트(완료) 4 whals98 10.05 229 7
공지 방송관련글 카테고리가 추가되었습니다. 1 ITCM 08.23 427 19
공지 ITCM 안드로이드 어플 V1.1 14 CMDev 08.10 2919 34
공지 핫라인 개설!!! 24 매양 01.18 4222 37
공지 시디키즈, G2A등 리셀러 정보 글 작성 금지 매양 10.04 5813 26
공지 나눔 글은 나눔게시판을 이용해주시기 바랍니다. 4 매양 09.26 2584 14
공지 ITCM <스팀그룹> 비공개 전환 안내 및 초대요청 1753 ITCM 08.24 24250 33
꿀팁 [운영자 인증] ITCM 꿀팁정보 모음 (2017/3/16) 32 코코넛먹자 08.05 7248 65
공지 ITCM 내부 규정 안내 - 2017.7.11 UPDATE 65 file ZardLuck 02.05 24062 85
잡담 로드 오브더 폴른 - 메타는 메타다 9 file 초롱꼬부기 07.23 613 6
잡담 울펜슈타인 뉴 콜로서스를 샀습니다. 3 암드야아프디마 07.22 481 2
잡담 하드가 사망했습니다..ㅠ.ㅠ.... 4 기르기르 07.22 417 2
잡담 영화 "방황하는 칼날"을 봤습니다. 3 RuTel 07.22 276 1
잡담 [트위치][대모임] 종합게임 방송 시작합니다. 대모임 07.22 87 0
잡담 둘이서 적당히 재밌게 할 수 있는 스팀게임 추천 부탁... 17 판타지스타 07.22 1059 1
영상 [트위치-준이베어] 신사의 게임 슈퍼스타~ 플레이합니다! 준이베어 07.22 150 0
소개 The Last Door - Season 1 한글 패치 배포 16 file LSW 07.22 575 26
잡담 [19.1MB] 개발자: 아, 이제 쉽다고 안하겠지? 4 file NAMENAME 07.22 632 11
스샷 (4 MB) 넵튠 입문 18 file RuTel 07.22 456 2
잡담 와 정말 덥네요 7 Sand Box 07.22 304 2
질문 넷플릭스 4k 질문드립니다. 7 코병레이져 07.22 452 1
질문 청축 기계식 키보드 추천 부탁드려요! 1 상곰이 07.22 227 0
잡담 360P 720P 4K 화질차이비교 6 file ZINGA_Z 07.22 565 1
잡담 영화 "플랜맨" 재밌게 봤어요 3 RuTel 07.22 214 2
소개 유플레이 서버 점검 (7.23 13:00~21:00) 7 file 늑대와향신료 07.22 321 4
잡담 [리셀러주의] Kingdom Come($25.39) Fallout 4 Goty($... 3 늑대와향신료 07.22 447 7
질문 예전에 스팀 라이브러리 정렬 해주는 사이트가 있었는... 2 너구리좋아 07.22 517 1
잡담 모두가 몬헌을 살 때 11 file Hitomi.La 07.22 1472 13
질문 나눔 게시판 게임검색 문의 3 glowingkim 07.22 238 0
질문 스타1 스타2중에 rts 입문하기에 좋은 게임은 뭔가요? 21 lunarpach 07.22 590 0
잡담 (7 mb) 스카이림 npc 흉내.gif 2 file RuTel 07.22 558 3
공략 하프라이프 2: 에피소드 1 공략 동영상 로제카 07.22 88 0
잡담 이번 Fanatical Flash Game Sale은 일주일 내내 하려나요 19 별빛사랑 07.22 833 0
질문 스팀 친구목록의 친구가 게임 중인데 그냥 온라인으로... 7 Soap 07.21 768 0
Board Pagination Prev 1 ... 76 77 78 79 80 81 82 83 84 85 ... 2313 Next
/ 2313
CLOSE

SEARCH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