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조회 수 325 추천 수 7 댓글 14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Extra Form

 

Axwell Λ Ingrosso - Sun Is Shining

 

 

 

 

 

 

 

젤다를 끝마친 이후 딱히 손에 잡히는 게임이 없어 이전에 즐겨했었던
멀티 게임을 중심으로 게임들을 해보고 있는 요즘. 과연 내게 맞는
멀티 게임은 무엇이 있을까 그런 생각이 종종 들곤 합니다. 멀티 게임들을
좋아하긴 하지만, 처참한 실력 때문에 데스만 푸짐하게 챙겨가 빡종으로
대답하는 경우가 잦았고, 이때까지 진득하게 무엇하나 붙잡고 해본 것이
없었기 때문이었죠. 

 

사실, 이런 고민은 꽤 오래 전부터 해왔는데, 어렸을때 부터 멀티 게임 참여에
부담감을 가지고 지나치게 긴장을 해선 멀티 몇 판만 뛰어도 기진맥진하는 경우가
많았습니다. 그래서 나는 어떤 멀티 게임을 즐길 수 있는가 대한 고민을 어렸을때
부터 해왔었죠. 그리고 아직까지 그런 질문에 대해 명쾌한 대답을 내놓지 못하고 있습니다.
목적지도 모른채 동기만을 가지고 그렇게 계속 걸어나갔죠. 

 

그래서 지금도 해답을 찾기위해 이런 저런 멀티 게임을
방문해나가고 있습니다. 여러 멀티 게임으로 들어가 봇전을 뒤져가며
플레이어와의 대전을 상상해보고, 스쳐 지나갈 사람들과 협동을
하면서 그런 부담감에서 부터 자유로워 지는법을 찾아나가고
있는듯 싶네요.  

 

그러다 그런 여정 가운데 Titanfall 2 의 세계에 잠깐 정차할 수 있었습니다.
싱글에서 느낀 시원시원한 액션과 기동,  그리고 묵직한 타이탄 전투를 좀 더 느끼고 싶어 
싱글 외의 컨텐츠를  찾기 시작하다 프론티어 디펜스 모드를 알게되었고,
그곳에 생각 이상으로 오랜 시간을 보내게 되었죠.
 

 

 

 

 

 

 

수정됨_Titanfall2 2018-05-29 17-13-24-108.jpg

 

수정됨_Titanfall2 2018-05-31 02-11-00-455.jpg

 

수정됨_Titanfall2 2018-05-30 16-42-52-639.jpg

 

높은 수준의 에임 실력과 컨트롤이 요구되지 않아 초심자도 해보기 좋았던 협동 모드

 

 

 

 

 

 

 

 

수정됨_Titanfall2 2018-05-30 13-07-21-283.jpg

 

수정됨_Titanfall2 2018-05-30 13-21-47-539.jpg

 

수정됨_Titanfall2 2018-05-30 16-13-33-345.jpg

 

하면 할 수록 왜 이 게임명이 Titanfall 인지 알게되는 모드.

마치 Metal Slug 게임의 진주인공은 사실 Metal Slug 전차인것 처럼.

 

 

 

프론티어 디펜스는 4인 협동 콘텐츠로서 맵 한 쪽에 자리잡은 하베스터라는

중요 시설을 파괴하기 위해 몰려오는 적군을 5차례 막아내는 디펜스 모드입니다.

유저간 컨트롤과 조준 실력의 양극화에서 조금은 자유로운 게임 모드였기에

큰 부담 없이 게임에 입문할 수 있었고, 틈틈히 짬 날때마다 즐길 수 있었습니다.

 

특히 싱글에서는 느껴볼 수 없었던 물량전과 화력전이 참으로 매력적인 모드였습니다.

개인적으로 마지막 웨이브에서 몰려오는 핵자폭 타이탄들을 막을때마다 희열을 느끼곤 합니다.

찰나의 순간 속에서 승부를 결정 짓는 파일럿간의 대결과, 서로의 묘수와 담력을 시험하면서  

내구도를 깍아나가는 유저간의 타이탄 전투와는 다른 매력을 느낄 수 있었네요.

각 웨이브에서 얻은 자원을 가지고 어떻게 사용할지 고민하고, 모든 적을 막기 위해

모든 것을 쏟아내고 고군분투하며 무아지경 상태가 되는 느낌은 늘 즐거웠고 짜릿했습니다.

 

 

 

 

 

 

 

 

 

수정됨_Titanfall2 2018-05-26 00-59-14-812.jpg

 

물론 실패하는 경우도 잦았지만. 그래도 기회는 3번 주어지니 부담은 적은편.

 

 

 

 

 

 

 

 

수정됨_Titanfall2 2018-05-30 13-26-18-704.jpg

 

수정됨_Titanfall2 2018-05-31 12-48-24-030.jpg

 

수정됨_Titanfall2 2018-05-29 16-55-51-098.jpg

 

각 맵의 웨이브에 출몰하는 적들의 구성과 위치는 동일하기에 숙달의 의미는 커지지만

반복되는 게임 진행에 재미를 잃을 수도 있는 편.

 

 

 

 

 

 

 

 

수정됨_Titanfall2 2018-05-31 01-28-12-796.jpg

 

수정됨_Titanfall2 2018-05-31 12-49-57-028.jpg

 

수정됨_Titanfall2 2018-05-31 02-11-48-457.jpg

 

 

 

수정됨_Titanfall2 2018-05-30 13-35-18-703.jpg

 

수정됨_Titanfall2 2018-05-30 13-34-15-707.jpg

 

수정됨_Titanfall2 2018-05-26 01-12-36-615.jpg

 

수정됨_Titanfall2 2018-05-29 17-02-51-114.jpg

 

수정됨_Titanfall2 2018-05-30 13-26-09-701.jpg

 

수정됨_Titanfall2 2018-05-30 13-17-54-918.jpg

 

수정됨_Titanfall2 2018-05-31 02-22-36-464.jpg

 

수정됨_Titanfall2 2018-05-29 16-38-01-188.jpg

 

수정됨_Titanfall2 2018-05-24 23-22-10-842.jpg

 

수정됨_Titanfall2 2018-05-28 17-31-53-896.jpg

 

수정됨_Titanfall2 2018-05-22 18-42-47-592.jpg

 

수정됨_Titanfall2 2018-05-30 16-11-09-356.jpg

 

수정됨_Titanfall2 2018-05-31 02-12-15-453.jpg

 

수정됨_Titanfall2 2018-05-30 01-41-35-342.jpg

 

수정됨_Titanfall2 2018-05-29 17-01-51-107.jpg

 

 

수정됨_Titanfall2 2018-05-31 12-47-15-051.jpg

 

수정됨_Titanfall2 2018-05-30 16-17-51-343.jpg

 

수정됨_Titanfall2 2018-05-24 23-45-10-237.jpg

 

수정됨_Titanfall2 2018-05-29 16-41-25-181.jpg

 

수정됨_Titanfall2 2018-05-29 16-37-04-246.jpg

 

수정됨_Titanfall2 2018-05-28 17-39-58-999.jpg

 

수정됨_Titanfall2 2018-05-26 01-11-57-623.jpg

 

수정됨_Titanfall2 2018-05-30 16-01-06-343.jpg

 

수정됨_Titanfall2 2018-05-30 13-26-12-710.jpg

 

수정됨_Titanfall2 2018-05-30 15-58-16-377.jpg

 

수정됨_Titanfall2 2018-05-26 01-14-39-614.jpg

 

수정됨_Titanfall2 2018-05-29 17-06-48-109.jpg

 

수정됨_Titanfall2 2018-05-26 00-58-20-807.jpg

 

수정됨_Titanfall2 2018-05-30 13-06-45-281.jpg

 

수정됨_Titanfall2 2018-05-24 23-53-10-244.jpg

 

수정됨_Titanfall2 2018-05-29 17-08-00-112.jpg

 

수정됨_Titanfall2 2018-05-22 18-41-53-592.jpg

 

수정됨_Titanfall2 2018-05-30 01-36-14-341.jpg

 

수정됨_Titanfall2 2018-05-28 17-46-40-991.jpg

 

수정됨_Titanfall2 2018-05-30 16-29-24-789.jpg

 

 

 

그렇게 지금까지 대략 90시간을 해보게 되었는데, 아직까지도 최종 난이도인

insane 난이도는 도전해보지 못했네요. 협동 모드에서만 별개로 적용되는 

레벨을 좀 더 올리고 도전한다고 벼루고 있는데 그게 언제가 될진 모르겠습니다. ㅋ

 

생각해보면 적지 않은 시간을 매칭 대기 시간으로 보낸것 같습니다.

시간때에 다르지만 접속을 하면 500~1500 사이의 접속인원이 보이는데 저 중에서

프론티어 디펜스 매칭인원은 적을테고, 또 거기에 아시아(도쿄) 인원수를 따지면

더 적어지겠죠. 그런 이유 때문인지 매칭 시간은 보통 2~5분이 걸렸습니다.

언제 한번은 화장실을 갔다가 유자차를 타고 돌아왔는데 여전히 매칭중이더군요. 

아무래도 어쩔 수 없는듯 보였습니다. 그래도 사람이 별로 없을땐 오리건 서버로

연결하면 그나마 잡히긴 해서 다행이었습니다.

 

여튼, 아직 게임을 완전히 정복한건 아니기 때문에 좀 더 즐겨볼 여지가 남아있는듯 싶네요.

사실, 지금와서는 조금 물리기도 합니다. 일단 맵이 총 8개 준비되어 있는데

각 맵의 웨이브 진행과 적들 규모는 똑같기 때문에 상황이 반복되는걸 빠르게 체감하게 됩니다.

그러다보니 프론티어 디펜스만 줄창하다보면 반복되는 느낌을 받아 게임의 흥미도가

점점 떨어지는걸 느끼게 되죠.

 

또한, 게임이 타이탄 탑승 위주로 진행이 되다보니 하다보면 파일럿 기동을 해보고

싶단 열망은 더욱 커져만 갑니다. 그래서 개발사는 플레이어에게 프론티어 디펜스 1웨이브 땐

타이탄을 부르지 못하게 하고 파일럿 상태를 강제하면서 어느정도 그런 갈증을 해소할 수 있게끔

하고자 했지만 그래도 그 이외에는 타이탄이 터지지 않는 이상 내릴일이 별로 없어 조금 아쉽기도 하더군요.

 

3웨이브나 4웨이브 때 다시 한번 파일럿으로 문제를 해결하게끔 만들면 좋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도 들었습니다.  다른 실내 건물에서 어떤 물건을 찾아오게끔 시킨다던지

하베스터 이외에 다른 지점도 잠깐 사수하게끔 만든다던지 하는 식으로 말입니다.

아니면 타이탄으로 처리하면 오래 걸릴일을 파일럿으로 하면 좀 더 빠르게 처리

할 수 있다던지 말입니다.(수송선 내부로 들어가 조종수를 처리 한다던지식)

 

그 외에도 마지막 웨이브때 보스 캐릭터나 엘리트 몹들이 출현하게끔 했으면

어땠을까 하는 생각도 문득 들더군요. 엘리트 분대와 같이 4 대의 보스 타이탄이

내려와 플레이어가 구사하지 못하는 기술들을 사용하며 플레이어를 압박하는 것도

꽤 흥미로울거라 생각을 했었는데 말이죠. 플레이어가 사용하는 타이탄 필살기를

발동한다던지, 폭주 모드 따위가 있다던지 타이탄이 처음 착지했을때 타이탄을

보호하는 버블 쉴드를 원하는 대로 사용하면서 접근해 온다던지 하는 식으로 말입니다. 

 

혹은 그 외에 적군도 파일럿 유닛이 추가되어(사람처럼 정교한 컨을 구현하는건 힘들테니

상시 점프를 하며 건물 옥상으로 이동하는 식으로 ai를 맞추고) 핵 데미지를

주는 뉴크 로데오를 시도하려 하거나 플레이어가 사용하는 기술들로 플레이어에게

대항하는 것도 나쁘지 않을것 같단 생각을 했었네요.  

 

물론 개발사가 생각을 안했을거라 생각하진 않습니다. 아무래도 구현하기 위해선

예산과 시간이 소요되니 현재와 같은 모습으로 나오게 된 것 같네요. 무료 업뎃이니

충분히 이해할 수는 있습니다. 

 

여튼, 이렇게 제게 맞는 게임들을 찾아나가다 이 게임을 만나 꽤 오랜 시간을

보낼 수 있게 되었네요. 자신감이 붙고 좀 익숙해지다보면 멀티 게임을 큰

부담 없이 즐길 수 있게 될 수 있을지 기대가 되긴 합니다. 언제쯤이면 

좀 더 맘편히 할 수 있을까 싶긴 하지만요.

 

이 게임이 제게 있어서 목적지는 아니였지만 그래도 즐거움을

챙겨가면서 제 자신의 취향을 좀 더 알아갈 수 있었던것 같습니다.

목적지까진 얼마나 걸릴지 모르겠지만 잠깐 내려 숨돌린 곳에서

뜻밖의 경험을 챙겨가는듯 하네요. 마치 실제 여정처럼 말입니다. 

목적지 아닌 정거장에 내려 뜻밖의 추억을 쌓아나가는 이 과정이 

어쩌면 이 여정 속에 찾고자 하는 목적지이자 답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사실 지금 제가 지금 무슨 헛소리를 하는지

저도 잘 모르겠습니다. ㅋ

 

다들 즐거운 주말 보내시고, 즐겜하시길 바랍니다.

긴 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XD

 

 

 

 

P.S

 

 

TF는 소스 엔진을 개량해서 만들어진 게임이다 보니 기존에 밸브 게임의 게임

파일을 열때 사용되었던 툴이 TF에서도 사용이 가능한데, 그 덕에 현재 나와있는

툴을 통해 게임 파일들이나 내용을 조금 바꾸면서 노는게 가능해졌습니다.

 

대표적으로

 

 

 

수정됨_Titanfall2 2018-05-29 16-34-36-797.jpg

 

싱글에서만 사용되는 캐릭터를 멀티에 적용시킨다던지

 

 

 

 

 

 

 

20180601144126_1.jpg

 

20180601144254_1.jpg

 

게임 내 UI 메세지를 변경하는 것이 있습니다.

 

 

 

 

 

 

20180601143938_1.jpg

 

다만 한글은 폰트 문제 때문인지 먹히진 않습니다.

 

 

 

 

또한 이렇게 게임 파일 내 적혀진 내용을 보고

게임엔 어떤 대사들이 사용되는지 확인해볼 수 있는데

(캠페인 대사 x)

 

 

"COCKPIT_EJECT_RARE_0"                        "It was fun."
        "COCKPIT_EJECT_RARE_1"                        "Ain't over till it's over."
        "COCKPIT_EJECT_RARE_2"                        "Until next time, then."
        "COCKPIT_EJECT_RARE_3"                        "Second star to the right."
        "COCKPIT_EJECT_RARE_4"                        "Go get 'em, tiger."
        "COCKPIT_EJECT_RARE_5"                        "Make it so."
        "COCKPIT_EJECT_RARE_6"                        "See you on the other side."
        "COCKPIT_EJECT_RARE_7"                        "Wait for the wheel."
        "COCKPIT_EJECT_RARE_8"                        "Do not throw your shot."
        "COCKPIT_EJECT_RARE_9"                        "Drop and burn 'em up."
        "COCKPIT_EJECT_RARE_10"                        "Exhibit no restraint."
        "COCKPIT_EJECT_RARE_11"                        "Rip and saw."
        "COCKPIT_EJECT_RARE_12"                        "Code zero zero zero. Destruct. Zero."
        "COCKPIT_EJECT_RARE_13"                        "Authorization Alpha-Alpha 3-0-5."
        "COCKPIT_EJECT_RARE_14"                        "Have just the greatest day."
        "COCKPIT_EJECT_RARE_15"                        "Avenge me."
        "COCKPIT_EJECT_RARE_16"                        "Stay safe."
        "COCKPIT_EJECT_RARE_17"                        "Situation normal."
        "COCKPIT_EJECT_RARE_18"                        "PROTOCOL <3"
        "COCKPIT_EJECT_RARE_19"                        "Fly, you fool."
        "COCKPIT_EJECT_RARE_20"                        "Never give up. Never surrender."
        "COCKPIT_EJECT_RARE_21"                        "In case of doubt, attack."
        "COCKPIT_EJECT_RARE_22"                        "You’re never beaten until you admit it."
        "COCKPIT_EJECT_RARE_23"                        "Wrong us, shall we not revenge?"
        "COCKPIT_EJECT_RARE_24"                        "Till all are one."
        "COCKPIT_EJECT_RARE_25"                        "Nothing but the rain."
        "COCKPIT_EJECT_RARE_26"                        "Sometimes, you have to roll a hard six."
        "COCKPIT_EJECT_RARE_27"                        "And sometimes, when you fall, you fly."
        "COCKPIT_EJECT_RARE_28"                        "See you space cowboy..."
        "COCKPIT_EJECT_RARE_29"                        "Just another day at the office."
        "COCKPIT_EJECT_RARE_30"                        "End of line."
        "COCKPIT_EJECT_RARE_31"                        "Fortune favors the bold."
        "COCKPIT_EJECT_RARE_32"                        "A leaf on the wind."
        "COCKPIT_EJECT_RARE_33"                        "You are who you choose to be."
        "COCKPIT_EJECT_RARE_34"                        "Always."
        "COCKPIT_EJECT_RARE_35"                        "Finish the fight."
        // COCKPIT_EJECT_RARE_COUNT = 36

 

 

해당 대사는 타이탄에서 탈출할때 뜨는 메세지 중, 특정 확률로 나오는 

희귀한 메세지 목록입니다. 그런데 저 대사들을 자세히 보면 어딘가

들어본듯한 것들이 있으실 겁니다. 여러분들은 저 대사들이 다들 어디서

나왔는지 짐작이 가시나요? 

 

 

 

 

레딧 글에선 저 대사들은 Star Trek, Spiderman,  Cowboy Bebop,

Tron, Harry Potter, Halo, Star wars 등 여러 소설, 영화, 게임에서 따온 것으로

추측하고 있습니다.

 

https://www.reddit.com/r/titanfall/comments/5we6hv/here_are_all_current_ejection_messages_and_their/

 

 

저는 저기서 카우보이 비밥 정도만 눈치챘는데 나머지는 봐도 모르겠더군요. ㅋ

제 덕력의 끈이 짧다는걸 새삼 느꼈습니다. ㅜㅜ

자세한 vpk 해체방식은 여기서 확인해보시길 바랍니다.

 

https://wiki.frontier.tf/VPK-Modding

https://www.youtube.com/watch?v=5t8nnM20dTw

 


TAG •

Who's NAMENAME

profile
Atachment
첨부 '54'
  • profile
    horions 2018.06.02 01:23

    오! 게임이 있다는 건 알고 있었는데, 리뷰를 보니 하고 싶어지네요.

  • profile
    NAMENAME 2018.06.02 17:50
    리뷰는 아닙니다. 이런걸 리뷰로 부르기엔 부족한 부분이 많죠. ㅜㅜ
    혹여나 게임에 관심이 생기셨다면 처음엔 easy 모드로 해보시길 바랍니다.

    저도 가끔 easy에서도 털리는걸 보면 팀원와 본인의 순수 에임실력
    보단 감각과 룰의 이해가 좀 더 중요하게 작용하는듯 싶었습니다.
    그렇다고 무언가 심오하게 생각할건 없으니 맘편히 게임을 즐기셨음 좋겠네요.
  • profile
    kerakera 2018.06.02 01:53

    시리즈 제발 명맥만 끊기지 않기를 빕니다.

    이대로 발전만하면 언젠가 차기작에서 대박칠거라 생각합니다.

  • profile
    NAMENAME 2018.06.02 17:53
    타이탄 탑승 뿐만 아니라, 좀 더 기본적인 명령이 가능해져 트레일러에서 나왔던 협동
    (파일럿 앞에서 쉴드 전개를 하며 파일럿 안전을 사수)이 구현되면 좋겠습니다.
    싱글 캠페인도 또 다른 지역을 무대로 삼아 타이탄의 설정이 좀 더 확대되면 좋겠어요.
  • profile
    캐너디안귤 2018.06.02 03:29

    저도 타이탄폴 2 프론티어 디펜스만 가끔 하는 중입니다 ㅋㅋ 말씀하신대로 12시간 정도 하니 조금 물리긴 하더라구요 ㅎㅎ

    근데 리전 같은 타이탄을 고른다면 3~5 웨이브에서도 타이탄은 자동기동 시키고 파일럿은 따로 돌아다니는 메리트가 있는거 같았어요 ㅋㅋ 리전은 어차피 탱커라 유저 컨트롤을 들 탈거 같아서요 ㅋㅋ 노스스타 이런 애들은 자동기동 하면 망하겠지만요 ㅋㅋ

  • profile
    NAMENAME 2018.06.02 18:05
    리전을 오토 파일럿으로 해놓으면 참 듬직해보이긴 하죠. 단단한 중화기 병에 가까운지라
    지역사수 용으로 냅두기에 나쁘지도 않구요. 다만 개발사가 오토 파일럿으로 해놓을 시에
    정확도를 엉망으로 설정해놓았는지 정확도가 영 떨어지는 느낌이 들더군요. 특히 보병 상대로는
    엑스컴 요원이 따로 없었습니다. 빗빗빗 나감 으아ㅏㅏ

    이렇게 게임을 해보니 2~5 라운드 내내 타이탄에 탑승하는게 좀 아쉬웠는데
    파일럿이 상대해야할 적과 목표를 일부 라운드에 할애하거나 맵에 따라 추가해주면 괜찮지
    않았을까 생각이 들었습니다. 물론 타이탄 육성 레벨을 앞세운 만큼 타이탄이 무쌍을
    찍는 상황을 장려하는게 옳긴 하겠지만요. ㅋ
  • profile
    암드야아프디마 2018.06.02 09:49

    10세대는 기본으로 찍은 썩은물들한테 어떻게든 비벼보려 하다가 코옵이 나와서 좋군! 싶었는데 EA에 먹힐 조짐이었는지 저기서 업데이트가 뚝 끊기더라고요. 정말 아쉬웠습니다. 봇전이 멀티랑 구별안되는 게임은 제작진의 손을 더 많이 탈테니, 여전히 조금은 요원해지는군요...

  • profile
    NAMENAME 2018.06.02 18:12
    무료 dlc 업데이트가 총 8번 정도로 진행된걸로 알고 있는데, 아무래도 그 이후까지
    무언가를 추가해줄 만큼 여력이 없었던것 같습니다. 말씀해주신 대로
    회사 내부도 좀 시끄러웠을 것 같구요.

    그래도 유저수에 비해 리스폰 사는 게임에 큰 애정을 가지고 게임을 유지하려고
    노력하지 않았나 생각은 듭니다. 물론 멀티 플레이 유저 생각은 어떨지 모르겠습니다.
    어려운 일이겠지만 부디 다음 작품은 지금 저희가 바라는 소망들이 실현된 모습으로
    나와줬음 좋겠네요.
  • profile
    LuciDio 2018.06.02 11:07

    아아 사놓고 안하는 타이탄폴 ㅠㅠ

  • profile
    NAMENAME 2018.06.02 18:13
    의외로 정상입니다 쨜이 필요합니다.
    싱글은 짧고 굵으니 나중에 생각나실때 해보시길 바랍니다. XD
  • profile
    라이프리 2018.06.02 19:51

    Insane 해보고는 싶은데 사람도 없고 막상 매칭되면 거의 다 죽어가는 판국에 난입되서ㅜ

    요즘 복귀해서 하는 중입니다만 왜들 아직도 Easy 돌리는지 ㅜ

  • profile
    NAMENAME 2018.06.02 20:59
    탈주하는 사람 땜빵해서 들어가는 경우가 잦나 보네요.
    easy는 이상할 정도로 많이 매칭이 되더라구요. 그만큼 신규 유저가 많다고 좋아해야 하는지는 모르겠지만요.

    그런데 웃긴건 easy 에서도 파국에 치닫는 경우가 심심찮게 있더라구요.
    거기에 물론 저의 엉성한 실력과 잘못된 판단이 한 몫하였다고 생각은 드는데,
    스샷을 보면 한 가지 공통점이 보이긴 하였습니다. 2명 이상 오토 파일럿 걸어두고
    돌아다닌다는 공통점 말입니다. 그렇게 돌아다니다 파일럿은 사망하고, 타이탄은
    폭발하는 경우가 잦더라구요. 아무래도 게임을 좀 더 자유롭게 하는 분들이 많아
    어려움을 느끼는 분들이 많으셔서 easy 에서 많이들 노시는듯 싶었습니다.
    레벨도 올릴겸 말이죠.
  • profile
    라이프리 2018.06.03 10:42
    그리고 이상하게 사람들이 돈을 안쓰고 죄다 은행에 꽂더군요.
    전세가 아무리 불리해도 돈을 끝까지 통장에 모으는데 왜 돈을 굳이 안쓰는지..;
    하베옆에 오토파일럿 걸어두고 빠른 기동성으로 돌아다니는건 뭐 파일럿이 좋아서 하는건가 하고 이해합니다만..
  • profile
    NAMENAME 2018.06.03 11:46
    제 생각엔 귀찮아서 그냥 다른 사람에게 맡기거나, 자신이 팀원의 돈으로 무언가를
    산다는게 좀 부담스러워서 그냥 넘겨버리는 것 같습니다. 돈을 은행에 넣지도 않고
    소지만 하고 있다가 배터리로 다 탕진하는 인원보단 낫지만요. ㅋㅋ;

List of Articles
분류 제목 게임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ITCM <스팀그룹> 비공개 전환 안내 및 초대요청 2317 ITCM 08.24 81271 46
꿀팁 [운영자 인증] ITCM 꿀팁정보 모음 (2017/3/16) 33 코코넛먹자 08.05 77071 67
공지 ITCM 내부 규정 안내 70 file ZardLuck 02.05 65879 88
잡담 풍림화산 장군 코스튬 배틀이 4주차가 되었군요. + 4 file Prof.Kain 06.02 227 2
잡담 이제 1.3k 스린이는 먼슬리 퍼즈가 뭔지 모릅니다. 1 노잼마스터 06.02 333 1
잡담 문라이터 - 골렘 킹 잡고 싶어요.. -끝 잡음 ㅋㅋㅋ- vinylhouse 06.02 378 0
잡담 저도 이번달 먼슬리 냉큼 받아버렸습니다. 2 제시핑크맨 06.02 680 4
잡담 먼슬리 게임 중에 Yooka-Laylee가 등록이 안 되네요; 9 흐으으음 06.02 617 3
잡담 저는 이번달 험블먼슬리 등록완료 funker 06.02 402 5
잡담 개인적으로 퍼즈 하기 잘했네요.. 14 SiroCuma 06.02 890 2
잡담 험블 먼슬리 2분 전. 대박기원!(뻘글) 2 file kerakera 06.02 404 5
스샷 [38.4MB] 목적지 아닌 정거장에 내려 14 file NAMENAME 06.02 325 7
스샷 오늘의 FF15 스샷 2 file RuTel 06.02 315 6
잡담 쇼핑몰같은데에서 6월2주차는 언제부터 인가요.? 3 file 태종이방원 06.01 243 1
잡담 [방송종료]3D 스타듀밸리/ 디트로이트 휴먼비컴 방송... 대모임 06.01 153 1
잡담 [종료](21:9)보더랜드 프리시퀄 코옵 방송합니다. rusiyan 06.01 174 0
잡담 [트위치-니아]스카이림SE, 떼껄룩, 떼껄룩~! 1 니아 06.01 248 2
잡담 요즘은 그냥 루리웹 정보란을 보고있네요. 6 암드야아프디마 06.01 342 11
잡담 usb는 어느 회사가 좋나요? 3 file 또빠낀 06.01 385 1
잡담 먼슬리 공개하는 날이군요~.~ 8 기르기르 06.01 593 3
질문 체크카드 요즘 다들 어떤거 쓰시나요? 41 꿍디 06.01 932 1
영상 [방송종료] 즐거운 불금~ 뚜껑따인 웰치스 마시면서 ... 준이베어 06.01 118 2
꿀팁 6.13 지방선거 투표하는데 도움이 되는 사이트! 3 file Nemesis 06.01 372 10
일상 이제 겨우 2k 돌파했네요 38 LuciDio 06.01 498 22
잡담 마리오 테니스 에이스 구매하신분 계신가요!? 6 주리아이 06.01 433 3
모집 [모집종료]보더랜드 프리시퀄 코옵 2인 모집합니다~! 11 rusiyan 06.01 497 6
스샷 [스압+영상] 피파18[난이도:월클] 한국 우승 시켰습니... 8 file rusiyan 06.01 248 6
잡담 (스샷 15장) 토탈워 워해머 2 : 퀸 앤 크론 DLC 알리... 6 file Leckie57 06.01 3003 8
Board Pagination Prev 1 ... 528 529 530 531 532 533 534 535 536 537 ... 2708 Next
/ 2708
CLOSE

SEARCH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