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조회 수 1229 추천 수 12 댓글 1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승강장을 걸어가는데 왠 아줌마가 되게 다급하게 사람들을 붙잡아서 뭐라 하려고 하는 듯 했습니다.

공교롭게도 제가 잡혀버렸기에 뭐라는지 들어봤습니다.

간질이 어쩌고 하는데 병때문인지 말을 똑띠 못하는것 같았습니다.

결론은 급해서 그러는데 천원만 달라 였죠.

과거 학창시절 돈먹은 자판기 앞에서 청소부 아줌마가 해결해주겠다는양 돈달라고해서 준 오백원을 먹고 날라버린게 떠오르더군요.

그냥 무시하기도 그래서 한장 꺼내 줬더니 한장만 더 달라더군요.

이거 뭐 안주면 안준다고 또 잡힐 삘이라 그냥 줬습니다.

과연 이 분이 정말 급한지 지켜봤는데

역시나 얼마 멀어지지 않아 흐느적거리던 몸짓이 멀쩡해지면서 갈 길 가더랍니다.

 

그걸 보면서 떠오른게 이게 소액이 아니라 다른 상황에서 거액이 걸려있던 문제였다면 어땠을까 였습니다.

똑같이 줬겠죠. 이번 처럼.

이유가 뭐가 됬든 줬겠죠.

하지만 이젠 안 그럴랍니다.

도움을 요구하는 사람은 안 도우려구요.

저쪽에서 말하기전에 제가 도와줄 마음이 들면 도와주겠지만

이젠 도움을 요구하는게 다 등쳐먹으려는 걸로 보이게 되는것 같아요.

워낙에 길바닥에서 본게 많아서 그런지, 아님 요즘 피곤해서 네거티브해진건진 모르겠지만 그런 생각이 드네요.

그 사람이 도움을 요구하게 된 상황이 나 때문에 일어난 것도 아닌데 왜 나한테 요구하는거고

그렇다고 해달라는대로 해줘서 얻는거라곤 착한 일 했다는 자기만족 뿐이고.

그냥 사람이 엿되든 내 알바는 아니라는 마인드가 되버렸습니다.

 

그런 의미에서 사기는 참 나쁜거 같아요.

저처럼 사기 당하면 또 당하지 않으려고 남을 도우려 하지 않을테고

이게 퍼지고 퍼지면 아무도 누구도 돕지 않을테니까요.

 

분명 안 좋은 생각이긴 합니다만 왠지~~~~그래요.....기분이..ㅜ

글쓴이 라이프리님의 최신글
  1. 2017-12-12 01:02 이야기 > 문명6 70퍼 할인 떴는데 *9
  2. 2017-12-10 23:57 이야기 > 월드 인 컨플릭트 캠페인 질문입니다 *3
  3. 2017-12-07 14:36 이야기 > 지하철에서 사기를 당해버렸네요ㅋㅋ *11
  4. 2017-12-04 23:29 이야기 > 더 뷰로 망겜이긴 망겜인듯요 *12
  5. 2017-11-27 23:02 이야기 > 스팀 월렛이 털렸네요 *17

  • profile
    GemstazBest 2017.12.07 15:16

    이미 세상은 착하다는 말이 바보같다는 말로 들리게 된지 오래됐죠.. 하지만 분명 착하고 선하다는 말이 최고의 찬사 였을 때도 있었습니다.

     

    저도 작년 겨울인가, 길거리에서 점술 어쩌고 하면서 들러붙은 아주머니 두분을 패스트 푸드점에 데려가 식사를 대접한적이 있습니다. 지금이라면 어떨지 모르겠지만 그때 당시는 왠지 그러고 싶었어요, 이 사람들은 끝까지 자신들은 미션을 성공 했고 저를 잘 속인걸로 알았겠지만, 저는 단지 그렇게라도 끼니를 연명하려는 그들이 불쌍해서 그랬거든요..

     

    요즘 보면 겉으로 보이는 소통 기술은 비약적으로 발전했지만, 그 속을 보면 더 외롭고 팍팍해져 가는 시대인것 같아서 안타깝습니다.

     

    복잡하게 생각마시고 그냥 돈 2천원에 양심을 파는 불쌍한 사람에게 도움 주셨다 생각하고 털어버리시는게 좋지 않을까 하네요. 저도 억울한 상황 겪으면서 별의 별 생각을 다 했었지만, 세상에 실망했다고 한탄 하면서 그들과 똑같은 사람이 되어버리는것 또한 좋지는 않더라고요..ㅎ

     

    분명 세상에는 좋은 사람들도 많이 있습니다. 나쁜 쪽만 너무 크게 보지는 마세요.^^

  • profile
    베이스타스 2017.12.07 14:58

    사람들이 고맙다는 말 한마디를 잘 안해주는 편이죠 지하철에서 임산부가 있거나 노약자가 보이면

    그냥 자리을 양보해 주는 편입니다 근데 수십명한테 자리를 양보해 주었지만 진짜 고맙다는 한마디를 안하더군요. 처다도 안보고 안더니 핸드폰이나 하고 흘겨보더니 자리 안고 처다도 안보고 장애인분 지하철에서 넘어져서 자리에 일어나 도와주는데 뒤돌아보니 아줌마가 낼름 자리 앉아버리고

    차도에 넘어져 우는 애기 뛰어가서 들고 도로 대려왔는데 애 울렸다고 욕하는 사람도 봤습니다.

    이런저런 일이 더많지만 사람들을 도와주면 고마운지 모르고 등쳐먹을려만 하고 각박한 세상 같네요

  • profile
    Gemstaz 2017.12.07 15:16

    이미 세상은 착하다는 말이 바보같다는 말로 들리게 된지 오래됐죠.. 하지만 분명 착하고 선하다는 말이 최고의 찬사 였을 때도 있었습니다.

     

    저도 작년 겨울인가, 길거리에서 점술 어쩌고 하면서 들러붙은 아주머니 두분을 패스트 푸드점에 데려가 식사를 대접한적이 있습니다. 지금이라면 어떨지 모르겠지만 그때 당시는 왠지 그러고 싶었어요, 이 사람들은 끝까지 자신들은 미션을 성공 했고 저를 잘 속인걸로 알았겠지만, 저는 단지 그렇게라도 끼니를 연명하려는 그들이 불쌍해서 그랬거든요..

     

    요즘 보면 겉으로 보이는 소통 기술은 비약적으로 발전했지만, 그 속을 보면 더 외롭고 팍팍해져 가는 시대인것 같아서 안타깝습니다.

     

    복잡하게 생각마시고 그냥 돈 2천원에 양심을 파는 불쌍한 사람에게 도움 주셨다 생각하고 털어버리시는게 좋지 않을까 하네요. 저도 억울한 상황 겪으면서 별의 별 생각을 다 했었지만, 세상에 실망했다고 한탄 하면서 그들과 똑같은 사람이 되어버리는것 또한 좋지는 않더라고요..ㅎ

     

    분명 세상에는 좋은 사람들도 많이 있습니다. 나쁜 쪽만 너무 크게 보지는 마세요.^^

  • profile
    resii 2017.12.07 15:29

    저도 예전에 10만원인가 사기당했... 아 잊고 있었는데... 슬퍼지네요 ㅠㅠ

    그 이후에 사람을 돕는다는 생각은 버리기로 했습니다~

    적어도 돈과 관련된 건 말이죠.

  • profile
    철분남 2017.12.07 15:32

    유주얼 서스펙트인가요 ㄷㄷㄷ

    요즘은 뭐 초등학교에서도 유괴방지를 위해 어른들 도와주지 말라고 가르치는 세상이니까요.

    그저 안타까울 뿐입니다.

  • profile
    애틀랜타 2017.12.07 15:46

    갑자기 사람잡고 구구절절 사연 늘어놓는 사람.

    결국 들어보면 차비 몇천원만 달라고 하더라구요. 

    저도 안줍니다.. 

  • profile
    RideOnTime 2017.12.07 16:29

    저도 예전에는 천원씩이면 도와줬는데 이제는 절대 안도와줍니다.

  • profile
    2017.12.07 16:39

    한국은 도와주면 호구인 세상입니다.

     

    진짜 세상이 날 이렇게 만드네요.ㅜ.ㅜ

  • profile
    나무노래 2017.12.07 17:24

    돕는 데 책임이 따르는 세상이란 게 좀 각박해 보이긴 해도

    맞는 말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저는 용처가 확실하고, 사용내역이 투명하게 공개될 경우에만 돕습니다

    만약 그 이외에 돕고 싶은 맘이 생겨서 도왔다면 

    뒤돌아보지 조차 않구요

    그게 돕는 사람의 바른 자세라고 생각하거든요

     

    나쁜 사람은 수천년 전에도 즐비했고, 포스트 모더니즘이란 명목하에

    지금은 더 늘었을 뿐이니... 

    정말 돕는 사람의 책임이란 것도 존재하는 게 아닌가 생각됩니다

    끝까지 제대로 사용되는 지 살피는 부분까지가 어찌보면 진짜 돕는 것이라고 생각되기도 하구요

     

    그런데 사실 친한 친구 돕기도 녹녹치 않은 세상이라

    생판 남을 돕는 다는 건 참 어려운 일 같습니다

    일단 어려운 가족과 친구들부터 돌아보는 게 나눔이 아닐까... 싶어요ㅎㅎ

  • profile
    매픽 2017.12.07 21:36

     과거에 엄마가 집주소 적힌 팔찌 채워 주던 거 생각 나네요. 길 잃어버리거나 하면 주변 어른에게 도움을 청하라고....

     이제는 그 대신 스마트폰을 사주죠. 낮선 어른이 무엇보다 무서운 시대니까요, 반대로 어른 입장에서도 낮선 아이와 엮이는 게 나름 무서운 사회고ㅠㅠㅠ

  • profile
    그리니츠 2017.12.07 23:17

    훔....저도 병원때문에 서울갔다가 지하철타는데...누가 지갑잃어버렸다고 3천원만 달라고 하더라구요

    지갑꺼내서 보는데 3천원이 없길래...잔돈이 없다고 했더니...5천원짜리 가리키면서 자기 2천원있다고

    5천원짜리를 달라더군요...훔....많이 당황했는데 5천원을 주고 2천원을 거슬러받았습니다;;ㅎㅎ

    바빠서 저는 제갈길을 갔지만;;아마 그분 거기서 몇번더 그러고 있는거같더라구요...

    저도 그뒤로는...지하철에서 본사람은;;무시하기로 했습니다;; 에효;;ㅜㅜ

  • profile
    리버스 2017.12.08 01:01

    도와달라는 사람을 도와줘야죠. 도와달란 말도 안했는데 돕는건 더 말이 안되죠 ㅎㅎ

    단, 사기꾼이라던가 거짓말이라 생각이 들때는 안도와주고요.

     

    사실 도와준 시점에서 그 상대방이 사기꾼인지 진짜인지 중요하지 않죠. 님 양심에 착한일 하나 쌓인건 똑같아요


List of Articles
분류 제목 게임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ITCM 안드로이드 어플 V1.1 13 CMDev 08.10 1847 32
공지 핫라인 개설!!! 24 매양 01.18 3116 37
공지 시디키즈, G2A등 리셀러 정보 글 작성 금지 매양 10.04 3753 25
공지 나눔 글은 나눔게시판을 이용해주시기 바랍니다. 4 매양 09.26 1887 12
공지 ITCM <스팀그룹> 비공개 전환 안내 및 초대요청 1116 update ITCM 08.24 17418 21
꿀팁 [운영자 인증] ITCM 꿀팁정보 모음 (2017/3/16) 32 코코넛먹자 08.05 5720 61
공지 ITCM 내부 규정 안내 - 2017.7.11 UPDATE 61 file ZardLuck 02.05 22823 83
영상 그림노츠 배틀동화 RPG 모바일 게임 리뷰 new 한울 17:46 30 0
잡담 (데이터주의)스타워즈 VIP시사회 후기(스샷19장)-노스포 3 newfile Hollicforyou 17:17 38 0
잡담 지역 제한 게임이 또하나 추가.. new crys 16:43 207 1
질문 스팀 게임수 적은데 레벨 높은 사람은 어떻게 레벨 올... 9 new 제리코 16:29 250 1
잡담 둠 도전과제 100%인분 없나봐요 .ㅋㅋ 1 new 유하수 15:59 172 0
소개 나눔받은 콘플레이크스타인 맛뵈기로 해봤습니다. 5 newfile darknessblue 15:02 122 1
잡담 0캠 제작사의 특정 프로그램 설치시 채굴 프로그램이 ... 6 new Kamui 14:51 312 7
잡담 도쿄제나두가 스팀으로 나왔다고해서 사볼까하고 들어... 1 new 감바떼 14:44 217 2
질문 바하7 무검열판은..어디서 구매할 수 있나요? 1 new 청앙상망 14:22 254 1
잡담 게일 SUPER LUCE RGB SYNC 16GB 화이트가 왔습니다! 2 new ZerothS 12:25 219 4
잡담 영웅전설6 하늘의 궤적 SC 도착!! 1 newfile 주인공 12:23 131 4
질문 험블먼슬리 이벤트 8$에 관한질문입니다 4 newfile 허쉐 그린 12:21 396 1
잡담 스팀 트레이드 잼나네요 6 newfile Hitomi.La 11:46 340 3
일상 독감 다 나았네요 1 new 일원 11:19 128 5
잡담 스텔라리스 레비아탄 아무나 가져가세여 7 new 하임 10:02 408 13
소개 워프레임, 이벤트 2단계 보상 언락 +리벤모드 6 newfile K1000 09:20 216 9
잡담 번들스타 겨울세일 시작... 2 new crys 08:52 524 10
잡담 페르소나4 초반소감 4 new RuTel 07:28 189 5
잡담 다가오는 23일 몬스터헌터 월드 베타가 다시 찾아옵니다 6 updatefile do 04:47 307 7
잡담 chrono.gg 코인 게임 추가 및 세일 DoaFE 03:42 235 5
잡담 (스샷 11장) 란 사전예약 이벤트를 하길래, 오랜만에 ... file Leckie57 03:22 190 5
영상 [뉴스]사회적 물의 CEO 루시안 6 update 위르노 02:12 562 13
잡담 [종료] 12월 셋째주 나눔 이벤트 방송 11 뫼한 01:25 191 4
질문 듀얼쇼크 블투로 pc연결하면 잘되나요? 2 술라 01:23 194 2
일상 드디어 종강입니다.. 5 update 이찬로 00:29 211 9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955 Next
/ 1955
CLOSE

SEARCH

CLOSE